검색

폼페오, '김정은, 비핵화 약속 준수 기대'
"미북회담 약속 이행 전념, 북한-이란 협력 근절"
허우 올인코리아 편집인   |   2020-01-15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 김정은이 비핵화 약속을 지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폼페오 장관은 13일 미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올해 장거리 미사일 시험을 재개할 것이라는 데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켜야 할 약속이 있다(He still has an outstanding commitment to President Trump)”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그는 그 약속에서 물러나지 않았다(He made a commitment that he would denuclearize. He has not walked back that commitment)”고 강조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14일 전했다.

 

폼페오 장관은 우리에겐 그가 그렇게 할 것이라는 모든 희망과 기대가 있다. 북한의 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We have every hope and expectation that he’ll do so and that we’ll resolve the nuclear file in North Korea peacefully)”이라고 밝혔다며, VOA북한 주민들을 위해 더 좋고, 더 밝은 미래를 만들 것(we’ll make a better, brighter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as well)”이라고 폼페오 장관은 덧붙였다고 전했다.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중인 폼페오 장관은 14일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만나 북한 문제 등을 논의한다고 한다.

 

미국 국무부는 미국과의 협상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의 담화에 대해 미-북 정상 간 비핵화 약속을 강조하면서, ‘이란에 대한 북한의 미사일 확산을 근절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고 한다. “국무부는 미-북 정상회담에서 도출된 합의를 이행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VOA미국이 북한의 요구를 수용해야만 대화에 나서겠다는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의 11일 담화에 대한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의 13트럼프 대통령은 (-) 관계 변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 완전한 비핵화라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의 약속들에 대한 진전을 이루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답을 전했다.

 

김 고문이 언급한 -북 간 특별한 연락 통로의 실체와 두 나라의 정기적 소통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우리의 비공개 외교 절차와 대화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겠다며 답변을 거부했다며, VOA국무부 관계자는 최근 또다시 주목받는 북한과 이란의 미사일 협력 정황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북한의 미사일 기술 거래를 막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다지난주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에 동원된 이란 미사일 일부에 북한의 미사일 기술이 적용됐다는 관측에 대한 이 관계자의 미국은 수년 동안 그렇게 했듯이, 북한의 미사일 기술 확산과 이란의 해당 기술 매입을 막기 위해 전념하고 있다는 발표를 전했다.

 

또 국무부 관계자는 이란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북한의 지원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겠다(We don’t have any specifics to offer on DPRK assisting Iran’s missile program)”고 선을 그었다며, VOA앞서 브루스 벡톨 텍사스 앤젤로주립대 교수는 지난 10VOA와의 전화인터뷰에서 미군기지에 발사된 미사일 중 키암은 북한의 스커드-C 미사일의 개량 기종이라고 지적했다이란은 북한이 확산시킨 미사일 기술로 중동의 미군을 공격한 것이며 이런 관계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는 설명이었다고 전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에 관해 북한의 미사일 기술 확산과 이란의 기술 매입은 모두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된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허우 편집인]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