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에스퍼 '북한 행동→연합훈련 재개 검토'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대응적 자세 강조하는 미국
허우 올인코리아 편집인   |   2020-01-03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향후 행동에 따라 미-한 연합군사훈련의 재개를 검토할 수 있다고 말하면서,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최상의 방안은 정치적 합의라면서도, 오늘 밤에라도 싸워서 이길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한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2일 미 ‘MS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또다시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향후 북한의 행동에 따라 미-한 연합훈련 재개를 검토할 것이라며 앞으로 수 개월 사태 전개를 살펴 볼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전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또 미국이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에서 미-한 연합훈련 재개를 검토할 것인지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 미국의 소리(VOA)하지만 진행자가 북한의 미사일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미뤄볼 때,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 약속을 깰 경우를 상정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그동안 외교의 문을 열어 놓기 위해 연합훈련을 축소한 것이 사실이고, 이는 옳은 길이었다그렇지만 훈련 축소가 북한과 싸워 승리하기 위한 미국의 근본적인 능력에 어떤 형태로든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앞서 한국 국방부는 올해도 비핵화 외교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연합훈련을 조정 시행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며, VOA는 이날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에스퍼 장관의 북한과 관련한 가장 최선의 길은 정치적 합의를 달성하는 것이라는 말도 전했다. 이어 미국은 현재 북한과의 정치적 합의로 이르는 길을 걷고 있고 이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며, 에스퍼 장관은 이를 위해 김정은과 북한 지도부가 협상장으로 다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그러나 군사적 관점에서는, 미국은 당장 오늘 밤에라도 싸울 준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그럼에도 가장 중요한 것은 외교관들이 합의를 이루도록 하는 것이라며, “한반도에 있는 병력의 대비태세를 보장하기 위해 동맹인 한국과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앞서 존 볼튼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미군이 오늘밤 싸울 준비가 됐는지 의회 청문회를 열어 살펴봐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에스퍼 장관은 북한이 나쁜 행동을 한다면 억지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북한의 나쁜 행태를 억지하기 위한, 그리고 그것이 실패한다면 필요에 따라 싸워서 이길, 우리 병력의 대비태세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지난해 1223북한 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바라지만, 미국은 싸워서 이길 준비도 돼 있다고 말했고, 마크 밀리 합참의장도 미국은 어떤 것에도 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었다. 20일 국방부에서 마크 밀리 합참의장과 함께 한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한 가장 좋은 해결책은 분명 정치적 해결책이라고 생각한다며 에스퍼 장관은 필요하다면 싸워서 이길 수 있는 높은 준비태세를 갖출 수 있도록 확실히 해야 하며, 자신은 이에 자신감을 갖고 있다외교관들에게 권한을 부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허우 편집인]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