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본 해안에서 '7명 시신의 목선' 발견돼
니가타 해안에서 북한 어선으로 추정되는 선박에서
류상우 기자   |   2019-12-28

 

북한 어선들이 표류되다가 동해연안에서 발견되어 북송되거나 탈북을 요구하거나 시신들이 발견되는 사건들이 종종 발생되는 가운데, 일본 경찰이 12월 27일 니가타현 사와타리(佐渡) 시 해안에서 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목선에서 7명의 시신을 발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고 한다. “28NHK 등은 27일 순찰 중이던 경찰이 부서진 목선을 발견했으며, 날씨가 좋아지기를 기다렸다가 이날 오전 내부로 진입했다고 보도했다배에는 한글로 보이는 글자가 쓰여 있었으며, 7명의 시신이 있었다며 이날 뉴시스가 전했다.

 

이어 이 사건에 대해 “시신은 모두 백골화돼있었다고 NHK는 전했다. 이 중 일부는 신체 일부분이 분리되는 등 시신이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뉴시스는 목선은 길이 7.6m, 4.3m, 높이 2m, 측면에 빨간 페인트로 한글로 추정되는 글자와 숫자가 적혀있었다고 한다일본 해상보안청은 북서풍이 부는 시기 북한 목선의 유입이 많기 때문에 발견 시 접근하지 않고 신고하도록 당부하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고 보도했다올해 일본 해안에 떠내려온 북한 선박이 89척에 이른다고 일본 언론이 1112일 보도한 적도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11월 12일 일본 해상보안청 자료를 인용해 1월부터 최근까지 89척의 북한 선박이 표류했다고 전했다며, 미국의 소리(VOA)는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발생한 표류 건수인 59건보다 30건이나 많은 겁니다라며 표류된 선박에서 시신이 발견된 사례도 5건이나 됩니다. 모두 12구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라고 전했다. 지역별로는 일본의 북단 홋카이도에 북한 선박이 표류해 오는 사례가 늘었는데, 전문가들은 표류 선박이 늘어난 것은 북한 당국이 외화벌이를 위해 어획량을 강요하는데다 어장이 동해 북쪽으로 확장됐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니가타 해안서 발견된 추정목선에 시신 7라는 뉴시스의 기사에 조선닷컴의 한 네티즌(gyuok****)이 나라에 태어났다는 게 이렇게 축복받은 것인 줄 새삼 느껴! 그런데도 이 정부는 쓰레기들은 살인자란 누명 씌워 보낸 사람들에 대한 일말의 양심의 가책도 없이 오늘도 호의호식하고 있겠지꼭 법의 심판대에 올려 놓아야 해!라고 주장했고, 다른 네티즌(djkim****)“나는 몇년 후 저것이 우리 모습이 될까봐 두렵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eew****)북한은 노예와 군인 밖에 없는 왕국이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