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성해 동양대 총장, 끝내 '사직서 제출'
허위학위를 이유로, 교육부가 나가라는데 가야지
류상우 기자   |   2019-12-26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총장 명의 표창장 위조 의혹을 제기했던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교육부가 최 총장의 학위 3개가 허위라며 면직 등을 요구한 지 7일 만에, 26일 학교법인 현암학원 이사회에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한다. 동양대 관계자는 이날 오늘 오전 최 총장이 일신상의 사유로 사의를 표명했다. 현재 사표 수리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며, 최 총장은 이날 오늘 법인 이사회에 일신상 사유로 사직서를 냈다. 법인에서 교육부 요구하는 대로 면직 처리해야지요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어 동양대 관계자는 법인에서 면직 처리할지는 모르겠다. 뭐 떠난 사람이 그걸 자꾸 알려고 하고 그러면 간섭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냥 이사회에 다 넘겼다고 했다며, 최 총장은 교육부의 징계 요구에 대해 표적 감사다. 이의 신청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이날 돌연 사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그는 사직 결심 이유에는 교육부에서 그렇게 나가라고 하는데 가야지, 우리 어른까지 욕뵈면서 말이야. 돌아가신 분까지. 그건 참 부관참시지, 그거 말이 안 되는 거지, 참 너무 옹졸한 분위기를 창출하네라고 했다고 한다.

 

그는 교육부에 이의 신청은 필요하면 변호사하고 이야기를 해보고 생각하겠다고 말했고, 앞으로 학교 운영에 관해 걱정이 되나 안 되나, 그러면 그걸 나한테 기회를 준다면 하겠지만. 교육부에서 당장 나가라는데 내가 어떻게 남아서 할 이유가 없잖아요라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최 총장은 조 전 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나서자 언론을 통해 조 후보자 딸에게 표창장을 준 일도, 주라고 결재한 일도 없다고 수차례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조 전 장관의 아내 정경심씨가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취지였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최 총장에 대한 허위 학위 의혹이 제기되자, 교육부는 지난 10월 초 개교 이후 25년간 동양대 이사회 회의록을 확보하는 등 대대적인 조사에 나섰다, 조선닷컴은 교육부는 조사 두 달여 만인 지난 10일 최 총장의 5개 학위 중 단국대 무역학과 학사 수료, 미국 템플대 경영학 석사(MBA), 미국 워싱턴침례대 교육학 박사 학위가 허위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에 따라 동양대에 최 총장 면직을 요구했다최 총장 임명 과정 등을 문제 삼아 최 총장과 지난 2013년 사망한 그의 부친 고() 최현우 전 이사장에 대해 임원 취임 승인 취소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 사직서 제출...“교육부가 나가라는데 가야지”>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syo****)이게 우리나라 현실이고, 이게 문재인이 수준이고, 이게 개돼지들 수준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atec****)작고한 선친을 볼모로 사퇴를 종용하는 건 민주주의 국가에선 좀체 안 쓰는 독재적 방식이다. 교육부 행위가 이해가 안 간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s9968****)총장이 曺氏가 장관이 되자 꼬리 내린 게 잘못이었다. 정여사 징계위원회를 개최했으면, 불참하지 말고 소신껏 파면처리 했어야 하는 거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