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건, '북한 접촉 불발'된 한·중·일 순방
북한 접촉 여부에 '노코멘트'한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
류상우 기자   |   2019-12-20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대북정책특별대표가 한국·중국으로 이어진 동아시아 순방 일정을 마치고 20빈손으로귀국길에 올랐다고 한다. “비건 대표는 방한 기간 북한에 실무 접촉을 공개 제안했다, 조선닷컴은 당초 예정에 없던 중국 방문 일정을 추가해 베이징에서 미·북 깜짝 회동이 성사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지만 불발했다고 평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미국 워싱턴 항공편에 올랐다, 조선닷컴은 공항 취재진들의 북측과 접촉했느냐는 물음에 대한 비건 대표의 노코멘트하겠다는 답변도 전했다.

 

미국 상원이 19일 미국 상원에서 국무부 부장관 지명 인준안에 찬성 90, 반대 3표로 통과된 비건 대표는 방중 기간 중국 측 관계자를 만나 북한의 추가 도발 자제와 미·북 대화 재개를 위한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조선닷컴은 그는 방중 첫날인 지난 19일에는 뤄자오후이(羅照輝) 외교부 부부장과 만났다, 이번 회담에 대한 중국 외교부의 양측은 한반도의 대화와 긴장 완화 추세를 계속 유지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계속 추진하는 것이 관련국들의 공통 이익과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합한다고 생각한다는 발표를 전했다.

 

다만 북핵 해결 접근법에 대해선 시각차를 보였다, 조선닷컴은 비건 대표는 대북 제재 압박이 북한과의 협상으로 이어진 만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중국이 대북 제재 대열에서 이탈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이에 대해 뤄 부부장은 북한이 취한 비핵화 조치에 상응하는 대가가 필요하다면서 대북 제재 완화를 포함한 정치적 해결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전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 16일엔 러시아와 함께 대북 제재 완화 결의안 초안을 유엔 안보리에 제출하기도 했다는 점도 조선닷컴은 지적했다. [류상우 기자]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