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건 대표, 대북 접촉 없이 방한 마무리
비건의 만남 제안을 외면한 북괴는 '새로운 길'?
허우 올인코리아 편집인   |   2019-12-17

 

대북 접촉이 기대됐던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3일간의 한국 일정을 마치고 오늘(17) 일본으로 떠났다며, 미국과 북한 관계가 대결적으로 치달을 가능성을 높였다. 비건 대표는 한국에서 북측에 만남을 제안했는데, 북한이 무응답으로 일관하면서 결국 새로운 길을 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는 분석이 나왔다고 미국의 소리(VOA)17일 전했다. 이런 비건 대표의 빈손 귀국을 두고, 동아닷컴은 여기에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 제재 일부 해제를 담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초안을 제안하며 북미 관계는 또다시 격랑에 휘말릴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방한 이틀째인 16, 미국이 창의적인 해법을 북측에 제시했다고 밝힌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대표는 한국 외교부에서 진행된 약식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이 여기 한국에 와 있고 북한은 미국을 어떻게 접촉할지를 알고 있다(Let me speak directly to our counterparts in North Korea. We are here, and you know how to reach us)”고 말했다며, VOA북측에 공개적으로 만남을 제안한 것이라며 비건 대표는 김연철 한국 통일부 장관과의 오찬 자리에서도 북한과 타당성 있는 단계와 유연한 조치를 통해 균형 잡힌 합의에 이를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하지만 북한과 접촉이 없는 상황에 관해 “그러나 북한은 17일 오후 비건 대표가 한국을 떠날 때까지 이에 대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VOA는 한동대 국제지역학과 박원곤 교수의 어느 정도 예상된 반응이라는 말도 전했다. 이어 VOA는 박원곤 교수의 지금 미국에서 그런 입장은 전혀 나오지 않았죠라며 비건 대표가 와서 이번에 명확하게 보여줬지만 물밑접촉을 북한이 전혀 받아들이고 있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이런 식으로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에 제안을 하는 이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습니까? 전반적으로 북-미 간 대화의 환경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판단이 되고요라는 주장도 전했다.

 

연내 협상이 이뤄지려면 일단 미-북 양측이 만나야 한다, 박 교수는 북한이 미국과 만날 생각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 이번에 확인됐다북한의 새로운 길은 내년 미국 대선까지 길게 바라보는 정책으로 전환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고려대 북한학과 임재천 교수는 연말 시한을 김 위원장이 직접 정했잖아요라며 이것을 갑자기 바꾸면 본인 체면도 구겨지는 상황이기 때문에 일단 단계적인 측면에서 북한이 미국을 압박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높은 것 같아요. 적어도 연말, 연초까지는 압박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박형중 선임연구위원은 북한 입장에서 지금은 미국을 징벌하고 긴장을 높여야 하는 단계라며 미국이 12월 말까지 북한이 원하는 새로운 안을 가져오지 않을 게 확실한 만큼, 미국에 대해 화를 내는 모양새를 연출해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고 VOA는 전했다. “더불어 지금은 미국과의 긴장을 통해 내부를 결속하고 김 위원장의 권위를 높일 수 있는 좋은 시기라고 말했다, VOA는 박 선임연구위원의 다만 북한이 미국과의 판을 완전히 깨는 행동, 즉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을 전했다.

 

박형중 선임연구위원은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 능력을 확실하게 보여준다든지 거기까지는 안할 가능성이 있죠. 그 선 아래서 다양한 방법으로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을 일단 하고김정은 위원장 입장에서도 트럼프에 대한 미련을 아직까지 완전하게 버렸다고 볼 수는 없기 때문에 일단 내년 3월까지는 긴장을 높이다가 내년 중반쯤에 다시 한번 협상을 시도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했다며, VOA는 아산정책연구원 신범철 안보통일센터장의 비건 대표가 워싱턴 출발 전까지 뉴욕채널 등을 통해 북한의 대화 의지를 꾸준히 타진했을 것이라며, 북한이 답을 주지 않았다는 것은 만날 의사가 없는 것이라는 지적도 전했다.

 

특히 자신이 할 수 있는 수준의 가장 강력한 성명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비건 대표가 미국이 설정한 데드라인은 없다고 언급한 사실을 주목한 신범철 안보통일센터장은 미국이 설정한 데드라인이 없다는 거죠. 그 말은 북한이 설정한 데드라인에 끌려가지 않는다, 미국은 미국 주도의 협상을 할 것이다, 그래서 일부에서는 대화를 이어가자는 취지라고 평가하지만 북한은 사실상 최후통첩으로 받아들였을 것으로 본다라고 했다며, VOA는 신 센터장의 북한은 이제 새로운 길을 갈 수밖에 없다미국을 향해 먼저 연말 시한을 설정한 것은 김 위원장의 악수(나쁜 수)’”라는 판단도 전했다. [허우 편집인]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