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세균 국무총리 지명←자유한국당 반발
여당은 국회의장 출신을 국무총리 적임자라며 환영
류상우 기자   |   2019-12-17

 

17일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로 국회의장을 지낸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지명되자, 더불어민주당은 적임자라며 환영한 반면에 자유한국당은 의회를 시녀화겠다는 독재 선언이라며 비판했다고 한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문재인의 후보자 지명 발표 후 논평을 내고 정세균 후보자야말로 민생과 경제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이때, 통합과 화합으로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을 적임자라 판단한다고 밝혔지만,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이 삼권분립을 무참히 짓밟고 국민의 대표기관 의회를 시녀화하겠다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정 후보자에 대해 온화한 성품의 소유자로, 대화와 타협을 이끌어낼 수 있는 화합의 능력 뿐만 아니라, 실물경제에 대한 탁월성도 인정받은 바 있다“6선의 국회의원으로 당대표와 국회의장을 역임했던 정 후보자가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정치적 역량은 국민을 하나로 묶고 국민의 삶을 더 나아지게 하는 데 십분 발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고 동아닷컴이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엄중한 시기, 정 후보자가 하루 속히 국민들의 삶 속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야당은 인사청문회 절차에 적극 협조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반면, 전희경 대변인은 국무총리 후보자로 정 의원을 지명한 것은 70년 대한민국 헌정사의 치욕이자, 기본적인 국정 질서도 망각한 문 정권의 폭주를 보여주는 폭거라며 대한민국은 권력의 견제를 위해 삼권분립 원칙을 헌법에 명시하고 있으며, 국회의장은 입법권의 수장으로 대통령의 권력을 견제하는 역할을 한다고 비판 논평을 내놨다고 동아닷컴은 전했다. 그는 국회의장의 신분과 역할이 이러한데도 지명을 한 대통령이나, 이를 받아들인 정 의원이나 두 사람 모두 헌법, 민주에 대한 개념상실이고 부끄러움을 모르는 처사라고 지적했다고 한다.

 

정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촉구하며 강하게 반발한 자유한국당의 전희경 대변인은 이어 전 국회의장은 대통령 밑 국무총리로 만들고, 현 국회의장은 대통령에게 충성하며 정권에 입 맞추어 의사봉을 휘두르고 있다삼권분립이 무너진 독재, 견제와 균형이 사라진 독재, 오직 대통령만 보이는 독재라고 비판했다고 한다. 전 대변인은 청문회까지 오는 것이 수치라면서 문 대통령은 즉각 전 국회의장 정 의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하고, 정 의원도 구차한 정치 연명을 위해 국회를 행정부에 가져다 바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라고 촉구했다.

 

<정세균 총리후보 지명에민주 적임자” VS 한국 의회 시녀화”>라는 동아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freezer)입법부 수장이었던 자가 핫바지 보직인 국무총리로 가는 건 쪽팔리는 짓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Doctor)의전 서열 2위인 국회의장을 지낸 정세균을 대통령 직속 지침을 하달받는 총리로 임명하겠다는 문재인이나, 이를 수락하려는 정세균이나 어쩌면 이렇게 똑같은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crhee20)총리후보지명에 정세균이는 웃을 일이 아니다. 작금의 국민들의 원성을 헤쳐나가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