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경수·윤건영·천경득, '유재수 구명'에?
네티즌 “국정농단 적폐청산 난리치던 것들이?”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   2019-12-11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이 김경수·윤건영·천경득에게 구명을 요청했을까? 조선닷컴은 검찰이 김경수 경남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천경득 청와대 총무인사팀 선임행정관 등이 유재수 감찰 무마과정에 개입했다고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모두 대통령과 가까운 정권 실세로 통하는 인물들이라며 법조계 등에 따르면 검찰은 유씨가 금융위 국장으로 있던 2017년 말 청와대 특감반의 감찰을 받게 되자, 이 세 사람에게 수차례 전화를 건 내역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그리고 이후 김 지사 등 3명이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전화를 한 것도 검찰이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면서, 조선닷컴은 검찰은 이 통화 내역과 관련자 조사 등을 토대로 청와대 감찰에 쫓기던 유씨가 김 지사 등 3명에게 구명(救命) 전화를 했고, 이것이 백원우 당시 비서관을 거쳐 실제 감찰 중단으로 이어졌을 것이라 판단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는 것이라며 당시 백 비서관이 감찰 중단의견을 전달한 사람은 조국 민정수석(전 법무부 장관)으로 알려져 있다조국 연루 의혹을 전했다.

 

또 조선닷컴은 조 전 장관은 201710월쯤 청와대 특감반으로부터 유재수 비위의혹을 처음 보고받고 즉각 감찰을 지시했다고 한다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주변에서 전화가 너무 많이 온다며 유씨의 감찰을 중단하고 비위 사실을 금융위에 통보해 자체 처리하게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자체모순적 주장을 했다고 전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이 같은 태도 변화가 유재수김경수·윤건영·천경득백원우조국으로 이어진 구명 연락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경수 경남지사 등은 이런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그러나 김 지사 등 3명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유재수 구명 시도를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닷컴은 지난 8일 낸 김경수 지사의 제기된 여러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검찰에서 밝히고 왔다는 입장을 전했다. 조선닷컴은 본지는 해명을 듣기 위해 백 전 비서관과 윤 실장, 천 행정관에게 연락했지만 받지 않았다, 유재수씨가 이들에게 구명 전화를 걸었는지를 직접 재확인하진 못했다고 밝혔다.

 

김경수·윤건영·천경득에 유재수, 구명 전화 걸었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papa****)적와대 조폭들 썩은 시궁창 냄새가 진동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qaz123****)이런 게 문정부의 정의와 공정이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kis****)국정농단 적폐청산 난리를 치던 것들이 이건 뭐야?”라고 했고, 또 한 네티즌(brai****)문씨 주변 인물들 정말 뻔뻔하고 추잡스러워 보인다. 이것도 나라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awkms****)“세상에 가증스러운 패거리들이라고 했다. [허우 기자]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