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경, 사망한 검찰수사관 전화기 쟁탈전
“경찰 수사 도중 검찰이 증거물 가져간 이례적”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   2019-12-05

 

검찰의 참고인 조사를 3시간 앞둔 지난 1일 오후 2시쯤 서울 서초동의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출신 검찰 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검찰이 5일 기각하자, 경찰이 곧바로 영장을 재신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경 간에 휴대전화 쟁탈전이 시작됐다고 한다. 이 검경 간의 휴대전화 쟁탈전을 조선닷컴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경찰 하명 수사의혹의 핵심 인물인 A씨 사망 사건을 놓고 검찰과 경찰의 휴대전화 확보를 둘러싼 신경전이 가열되는 모양새라고 평했다.

 

검경 간에 벌어지는 휴대전화 쟁탈전에 관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서울 서초경찰서가 전날 신청한 A 수사관의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했다, 조선닷컴은 검찰 관계자의 해당 휴대전화는 선거 개입 등 혐의와 변사자의 사망 경위를 규명하기 위해 법원이 검찰에 발부한 영장으로 이미 적법하게 압수돼 검찰이 조사 중에 있다변사자 부검 결과와 유서, 관련자 진술, 폐쇄회로(CC)TV 등 객관적인 자료와 정황에 의해 타살 혐의점을 인정하기 어렵다. 경찰이 신청한 압수 수색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주장을 전했다.

 

하지만, 경찰은 변사 사건 발생 즉시 경찰이 출동해 먼저 수사에 착수했지만, 검찰에서 직권남용 등 별건 수사를 이유로 해당 휴대전화를 압수했다며 영장 재신청 방침을 밝혔다고 한다. 경찰은 이를 경찰과 공유할 수 없다고 밝히고 있어 압수수색 영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조선닷컴은 경찰은 이 사건을 책임지고 있는 수사 주체로서 휴대전화 포렌식(디지털 증거 분석)이나 통신수사결과 등을 종합해 사망 경위와 관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법령에 따라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하는 등 필요한 절차를 모두 거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검찰은 부검 결과와 유서 내용 등 자료와 정황을 종합하면 타살 혐의점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불청구했지만,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므로 면밀한 사실 확인을 해야 한다, 경찰은 사회 이목이 집중되는 중요 변사 사건에서는 현장에서 발견된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은 필수적이라며 검찰이 직권남용을 밝히기 위해 발부받은 압수수색 영장으로 변사자의 사망 경위와 관련된 부분을 밝히겠다고 하는 것은 형사소송법이나 대법원 판례에 의하면 한계가 있다고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경찰이 휴대전화 확보에 필사적이다. 

 

하지만, 검찰은 선거를 앞둔 수사의 공정성이 문제가 된 사안인 만큼 주요 증거물인 고인(故人)의 휴대전화를 신속하게 보전해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겠다며 압수 사유를 밝혔고, 경찰 내부에서 경찰 수사 도중 검찰이 영장까지 받아 증거물을 가져가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수사 방해라는 불만이 쏟아졌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경찰은 4일 검찰이 가져간 A씨의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 수색 영장을 신청했는데, A씨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에 파견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특감반에서 근무하다가, 올해 2월 서울동부지검에 복귀했다고 한다.

 

<경찰 숨진 수사관 휴대전화 압수 영장 재신청”...다시 점화된 검경 휴대폰 쟁탈전’>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uma****)도둑이 장물을 되 가져가겠다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문재인 정권에서는 매일 매일이 코메디극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roc*)그 휴대폰은 검찰에서 잘 수사하여 문재인과 백원우 및 청와대 쓰레기들을 다 청소하려고 그러는데 경찰 니들이 왜 끼여드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jkim****)조국 이후 증거인멸 시도가 다시 이루어지고 있다. 정권 바뀌면 경찰 수뇌부를 싹 갈아야 한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