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청와대가 유재수 비리 덮었다'는 증언들

靑의 유재수 비리 은폐 확인되면, 조국에게 치명타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11-22

 

가족들의 다양한 혐의를 두고 재판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개인 비리와 관련하여 재판을 받게 되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1일 검찰에 동시에 소환됐는데, 조선닷컴은 조 전 장관은 서울중앙지검에 두 번째로 소환됐고, 유 부시장은 서울동부지검에 처음으로 소환됐다. 조 전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유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감반의 감찰을 무마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조 전 장관을 겨냥한 수사가 두 곳에서 동시에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주목했다. 검찰은 일단 이 유재수 사건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하는 조국 사건을 병합하지 않고 수사한다고 한다.

 

유 부시장은 2017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근무하던 시기를 전후해 여러 업체로부터 자녀 유학비, 항공권 등 수천만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수사 결과, 한 사모펀드 운용사는 유 부시장이 쓴 책 수백 권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닷컴은 이 사모펀드는 유 부시장이 금융위 기획조정관일 때인 20162월 운용 실적이 우수하다는 이유로 금융위원장 표창장을 받았다유 부시장은 또 다른 사모펀드로부터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오피스텔을 제공받아 사용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를 뇌물로 보고, 그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유재수 전 부시장에 대한 수사에 관해 검찰은 그에 대한 신병 처리가 마무리되면 청와대 특감반의 감찰 무마 의혹을 본격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그의 개인 비리 의혹은 2017년 말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감반이 감찰했던 내용과 대부분 일치한다, 조선닷컴은 특감반은 당시 유 부시장을 두세 차례 불러 조사도 했다. 유 부시장은 마지막 조사에서 자녀 유학 자금과 관련해 미국 내 계좌 자료를 제출하겠다고 하고 귀가한 뒤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이후 감찰이 중단됐고 유 부시장은 지난해 3월 금융위에 사표를 내고 퇴직했다. 그 뒤 아무 조치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관해 당시 특감반원이었던 김태우 전 수사관은 특감반원이 참석한 아침 회의에서 당시 이인걸 특감반장이 두 차례에 걸쳐 유재수 건은 안 하는 것으로 결론 났고 (의혹이 담긴 보고서와 관련한) 보안을 각별히 유지하라고 말했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이 내용은 지난 107일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말한 내용과 일치한다며 김 의원의 한 특감반원에 따르면 201712월 이 전 반장이 유재수 건을 안 한다고 하면서 분개했다는 주장도 전했다. 김 의원에게 이 내용을 제보한 전직 특감반원은 김 전 수사관이 아닌 다른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이런 주장이 사실이면 이는 직권남용에 해당한다, 조선닷컴은 당시 민정수석실 보고 라인은 특감반원이인걸 특감반장박형철 반부패비서관조국 민정수석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순이었다검찰은 감찰 중단은 이 전 반장 선에서 결정할 수 없는 사안으로 보고 있다. 민정수석 선에서 결정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유 부시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 수행비서 출신으로 여권 고위 인사들과 친분이 두텁다. 이런 배경이 감찰 중단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고 전했다. 검찰은 일단 유재수 사건조국 사건을 분리해서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조선닷컴은 법조계에선 이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조 전 장관에겐 치명타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과거 검찰은 국정농단 사건 등에서 직권남용 혐의만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전례가 많기 때문이라며 이 부분 확인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전했다. 이인걸 전 특감반장은 감찰 중단에 윗선의 지시는 없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조선닷컴은 서울중앙지검이 사모펀드 불법 투자, 자녀 입시 비리 개입 의혹 등과 관련한 조 전 장관 혐의에 대해 먼저 사법 처리를 한 뒤 서울동부지검에서 감찰 무마 의혹 등에 대한 사법 처리 여부를 정한다고 추정했다.

 

<“, 유재수 덮었다잇단 증언의혹 확인 땐 조국 치명타>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jg****)똥을 비단 보자기로 덮었다고 냄새가 안 새어 나가냐, 니들은 이미 죽은 모숨이야, 백기투항하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조국이 하고 우오현, 둘만으로도 국정농단, 국군 농단, 사법부 농단, 정경유착비리가 박근혜 정권의 적폐보다 몇백 배 더 심하다. 문재인 탄핵은 물론 구속해야 할 사람들은 너무 많아 셀 수 없을 정도다라고 박근혜 정부의 청렴과 비교했고, 또 다른 네티즌(nancy****)고구마 줄기도 아니고, 캐면 캘수록 끝이 없으니...”라고 반응했다.

 

또 한 네티즌(cs9968****)曺氏는 약방의 감초마냥 안 낀 데가 없네라고 조국 전 장관을 꼬집었고, 다른 네티즌(ldeuk****)김태우 말고 또 다른 특감반원이 있다니 유재수도 이인걸도 또 그 윗선도 옴치고 뛸 수 없게 됐군. 죄의 삯은 사망이라고 했느니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oolrhie1****)하라는 공부는 안하고 길바닥에서 보도블럭 깨서 던지며 공정 찾고 정의 찾던 못난 넘들이 정권 쥐고 꿀 빠는 맛 알더니 더욱 더러운 짓거리들을 하고 자빠졌군. 돈 버는 재주 하나 없는 룸펜 수구 좌빠리들이 돈에 환장을 해 눈이 벌개져 대한민국 다 들어먹겠군이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davidkim****)씨뻘건 쓰레기들(김대중, 로무현, 문재인)의 후예들이 적폐청산 영광의 0순위이다. 정권 바뀌면 문재인부터 바짝 조지면 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eaglefl****)조국게이트인줄 알았더만 조국 문재인 국정농단 사건이었구만. 무슨 분뇨하치장 위에 쓰레기 매립지도 아니고 파면 팔수록 점점 더 더러운 게 나오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hkim****)잡아넣을 건 깨끗이 잡아넣고 말끔하게 처리하자. 그래야 국민의 직성이 풀릴 것 같다. 결코 똥 싸고 밑 안 씻은 것처럼 꺼림직 하게 하지 말자. 국민은 분통 터진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9-11-22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