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조국 사태' 사과, 공수처 고집

네티즌 “문재인 말을 신뢰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게 신기”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11-19

 

조국 임명 강행 사태로 혼미한 정신상태를 보여준 문재인이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검찰 개혁운운하면서 각성된 국민을 농락하고 있다. 문재인은 19일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가진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프로그램을 통해, 조국 전 법무장관 사태에 관해 인사 문제는 참으로 곤혹스럽다. 여러 번에 걸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비판을 받고 있어서 굉장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제가 그분을 장관으로 임명한 취지와는 상관없이 결과적으로 많은 국민에게 갈등을 주고 분열시킨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고 한다.

 

그러나 인사권을 남용하여 조국과 같은 거짓말장이를 법무부장관으로 고집한 문재인은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한 듯이 검찰 개혁은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며 이번 기회에 검찰 개혁의 중요성이랄까 절실한 점이 다시 부각된 건 한편으로는 다행스럽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검찰 개혁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이 제대로 확보되어야 한다. 정치 검찰의 행태 때문에 우리나라 정의가 많이 훼손됐다, 그는 검찰이 잘못했을 경우 검찰의 잘못을 제대로 물을 만한 제도적 장치가 없는 상황검찰이 잘못했을 때 책임을 물을 공수처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리고 문재인은 이날 야당들이 극렬하게 반대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문제에 관해 공수처가 야당 탄압용이라고 하는데 고위공직자는 거의 대부분 정부·여당 아니겠느냐“(야당 탄압용이란 주장은) 사리에 맞지 않는 말씀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공수처 논의의) 출발은 대통령과 대통령 친인척, 특수관계자의 권력형 비리에 대해 검찰·경찰이 제대로 사정 역할을 못 해왔기에 국정농단 같은 사건이 생겨난 것이라며 그래서 권력형 비리를 막을 수 있는 특별 사정기구가 필요해다 해서 생긴 게 공수처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문재인은 한나라당 시절 이회창 총재가 1998년도에 이미 (공수처 필요성을) 제기했고 2002년 대선 때 이회창 후보, 노무현 후보가 함께 공약했던 사안이라며 야당 시절에는 주장한 걸 거꾸로 반대 입장이 되면 그것이 하나의 정파적 반대로 자꾸 나아가기 때문에 이것이 오랜 세월 20년 넘게 공수처가 논의되고 있지만 아직도 회부되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하지만, 오랫동안 이회창 전 총재를 모셨던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1024일 페이스북에 십수년 간 이 전 총재를 모셔온 사람으로 직접 통화했다이 전 총재는 공수처 설치를 주장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밝혔었다.

 

공수처의 오남용에 대한 우려는 외면하고, “공수처가 검찰 견제 기구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만 강조한 문재인은 “(공수처 수사) 대상이 판·검사까지 넓혀졌기 때문에 검찰을 제어할 수 있는, 검찰의 비리 추궁 장치로 효과적일 수 있어 검찰개혁 방안의 하나로 공수처가 많이 부각된 상태라며 세계에서 검찰만큼 많은 권한을 집중적으로 가진 기관이 없고 검찰이 무소불위 기구라고 인식돼 있는데, 차제에 검찰이 개혁을 통해 국민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난다면 검사들도 스스로 자신들이 하는 일에 대해, 속한 조직에 대해 자부심을 가질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국 임명으로 국민 갈등·분열 사과검찰개혁 반드시 필요, 윤석열 총장 신뢰한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i****)지금도 문통 말을 신뢰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신기하고 슬픈 일이다. 건국 이래 이렇게 무능하고 나라를 분열의 도가니로 밀어 넣은 통이 있었든가. 최악의 통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onyc****)그럼 공수처가 잘못하는 건 누가 고치나? 국민이? 검찰이? 국회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dgy70****)나라 이 꼴로 만들어놓고 팬미팅 하면서 웃음이 나오나? 무슨 염치로 방송에 얼굴 디밀고 있노? 나중에 한번 보자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ji****)검찰개혁을 누가 해야 하는가. 그 첫번째가 대통령 아닌가. 믿고 임명을 했으면 간섭을 하지 말고 오히려 지켜주고 살아있는 권력에 올바른 수사를 해야 함에도 여당과 함께 검찰을 억압해놓고 무슨 말인가. 검찰개혁을 방해한 좌파들부터 각성해야 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porc****)문재인 찬탈정권이 계속 국민분열을 조장하다가 이제는 또 쇼를 하고 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uidingl****)이게 무슨 변명쇼인가? 무슨 말하러 나온기야, 도대체? 나 바보예요, 바보라는 거야 뭐야? 전 국민이 니가 바보라는 건 이미 잘 알고 있어! 꺼져!”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chi****)뒤가 구린 정권이 검찰 수사의 일거수일투족을 사사건건 사전에 보고하게 해서 권력형 범죄의 수사를 사전 봉쇄하는 게 검찰중립인가요? 검찰개혁인가요? 입만 열면 국민을 속이려드니 저 사람들을 어쩌지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t****)탈원전 얘기하면 같이 눈물 찔찔 짤 아이들만 골라서 앉혀놓고 쑈하고 앉아있네. 아주 청와대에서 나와 그 아이들하고 살아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fo1****)“2년 반 동안 실정에 대한 뼈 때리는 국민의 질책과 남은 임기 동안의 과제 제시보다는 신세한탄(?) 하다가 끝났다라고 평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11-19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