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대 총장 '중대하자면, 조민 입학 취소'

뒤늦게 "조국 딸, 중대하자 발견되면 입학 취소"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11-16

 

부정입학자(조국 딸)의 처리에 관해 오락가락하다가 비난을 자초한 고려대가 부정입학이 확인되는 입학을 취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고려대가 조국 전 법무장관 딸 조민(28)씨의 입학 취소 여부에 관해 중대한 하자가 발견되면 입학 취소 처리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고려대는 지난 15일 정진택 총장 명의 입장문을 통해 입학 사정을 위한 전형자료에 중대한 하자가 발견된다면 정해진 절차를 거쳐 입학 취소 처리가 될 수 있고, 이런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분명한 원칙과 규정에 입각해 신중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국 딸(조민) 입학처리를 두고 어정쩡한 입장을 밝히다가 고대인들은 물론 국민들로부터 지탄받은 정 총장은 자체 조사 결과 2010학년도 입시 관련 자료는 본교 사무관리 규정에 의해 모두 폐기돼 (조씨 전형자료가) 제출됐는지 확인이 불가했다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정경심 교수의 추가 공소장에는 본교 입학 관련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이어 그는 자료 제출 여부를 다각도로 확인 중이라며 자료 제출 여부가 입증되지 않은 현 시점에서 (입학을) 취소할 수 있는 조치가 마땅하지 않으므로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했다고 한다.

 

정 총장은 고려대는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거짓말을 하거나 상황에 따라 태도를 바꾼 적이 전혀 없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앞서 고려대 학생들은 조씨를 입시비리 혐의 공범으로 적시한 정경심(57)씨 공소장이 공개된 이후 조씨 입학을 취소 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여왔다고 전했다. 학생들은 “‘민족 고대인지, ‘민초(Min Cho·조민)고대인지라거나 曺國(조국)을 사랑하는 학교라는 의미에서 조국 고대로 바꾸는 건 어떨지라고 비판했다며, 조선닷컴은 조씨 입학 취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학교 발전기금 납부 거부 운동을 벌여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전했다.

 

<고려대 총장 조국 딸, 중대 하자 발견되면 입학 취소”>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dwd****)조국 같은 사이비 교수가 되지 않으려면 똑바로 하시오. 대학교 총장이라면 소신과 원칙이 분명해야지... 여론이나 민심을 살피는 총장이라면 없는 것보다 못하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hkim****)고려대는 그간 지켜온 기개와 정의를 지켜주길 바란다. 구질구질하게 권력에 편승하는 하류대학이 되지 않길 기대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ch****)이제 고대는 문서위조로 입학가능한 대학 된겨? 조민이 정도는 중대하자가 아니라는 거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solomon****)당연히 그래야지 그런데 꼭 한 박자 늦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kle****)입학 사정을 위해 교외활동으로 기입한 논문이 취소되었고 그 논문의 소속처가 담당교수의 징계에 착수되었으면 중대하자가 발견된 것입니다. 그 논문이 고려대에 제출되었는지 고려대 입시 사정에서 반영되었는지는 고려대가 더 잘 알고 있을 텐데 무슨 조국스런 말씀을 하고 있나요. 고려대 정진택 총장도 그야말로 학생들이 말하는 조려대 총장으로 명함을 바꾸시던가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endr****)실천 않는 원칙이라면 뭔 소용있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ma****)문재인이 아직 두 발로 걷고 있는지 한쪽 다리를 절뚝거리고 있는지 곁눈질로 살피고 있는 중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brai****)고려대는 권력의 눈치를 보느라 머뭇거릴 필요가 없다. 당장 입학을 취소시켜라. 법원의 판결을 기다릴 필요도 없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ocki****)적어도 학자의 양심이 있다면, 불법, 거짓으로 입학한 학생을 그런 식으로 말하면 안 되지요. 정권의 눈치를 보는 고대는 古大로 개명을 하세요. 어두운 세대 빛이 되어야 할 대학이 이권과 불의에 야합하는 모습을 보여 주니, 쓸쓸한 느낌이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11-16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