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美 '北의 분노에도 훈련규모 조정 안 해'

미 국방부 '북한의 분노에도 훈련규모 조정 안 해'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11-07

 

미국 국방부는 북한의 반응에 상관 없이 미-한 연합공중훈련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는데, 훈련의 규모에 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한다. “미국 국방부는 북한이 미-한 연합공중훈련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지만 훈련은 진행될 것이라는 입장을 확인했다, 미국의 소리(VOA)6일 데이브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의 우리는 북한의 분노를 바탕으로 우리 훈련 규모를 조정하거나 (훈련을) 진행하지 않는다(We don’t scale or conduct our exercises based on North Korea’s anger)”는 말도 전했다.

 

앞서 북한은 권정근 외무성 순회대사 명의의 담화를 통해 -한 연합공중훈련 실시는 북한에 대한 대결선언’”이라며, “미국의 군사적 움직임을 가만히 앉아 지켜보고만 있지 않겠다’”고 밝혔며, VOA연합공중훈련의 명칭이 바뀐다고 전쟁연습의 침략적 성격이 달라지지 않는다고 비난했다고 전했다. VOA올해 미-한 연합공중훈련이 비질런트 에이스보다 규모가 작은 연합공중훈련(the Combined Flying Training Event)’이라는 명칭으로 실시될 것이라는 한국 언론의 보도에 대해 언급하고 나온 것이라고 평했다.

 

한국 언론은 익명의 한국 국방부 관리를 인용해, -한 군 당국이 매년 12월 실시했던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실시하지 않기로 방침을 세웠다고 보도한 바 있다, VOA미 국방부는 이번 연합공중훈련이 비질런트 에이스와 다른 것인지, 비질런트 에이스보다 축소된 규모로 진행되는지를 묻는 VOA의 질문에 대해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우리는 늘 여러 가지 (연합)훈련을 진행해왔다면서 VOA이번에 진행될 훈련의 명칭이나 규모에 대한 직접적인 답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스트번 대변인은 -한 공중훈련은 대비태세를 확보하고, 미국과 한국 간 전술의 상호운용성을 강화하는 취지(Our exercises ensure readiness and enhance interoperability between the U.S. and South Korea)”라며 동시에 외교관들이 북한과 열린 대화를 나누는 데 필요한 공간을 허용할 것이라고 했다고 VOA는 전했다. -북 비핵화 협상은 지난달 초 스톡홀름 실무회담 결렬 후 교착 상태인데, 북한은 담화에서 미국의 군사적 움직임이 점점 꺼져가고 있는-북 대화의 불씨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11-07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