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화당 안 가고 한국당 못 가는 박찬주

적폐청산에 희생된 장군을 내치는 자유한국당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11-05

 

최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영입하려 했으나, 선출직 최고위원들에 의해 영입이 거부당한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5우리공화당에 입당할 것이란 홍문종 공동대표의 발언을 전면 부인하면서 자유한국당에서 활동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고 한다. 박 전 대장은 이날 홍문종 의원이 저와 친분이 많다. 우리공화당은 마음의 고향이다. 하지만 어제 위로하면서 덕담 차원에서 주고 받은 이야기라며 자유한국당에서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뉴시스의 보도를 인용하여, 동아닷컴이 이날 전했다.

 

자유한국당의 1차 인재 영입 명단에서 배제된 것에 대해서는 박 전 대장은 인재영입이 뭔가. 연락이 와서 그랬지만 저는 비례대표로 나갈 생각도 없다지역구로 나갈 생각인데 인재영입이 왜 필요한가. 천안 험지에 가서 한국당에 1석을 바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고 동아닷컴이 전했다. 하지만, 언론에 의해 조작된 공관병 갑질논란에 이어, 거짓말 한 인권팔이에 대한 삼청교육대 발언 논란 등으로 촛불정권에 희생된 박찬주 전 대장은 좌경적 자유한국당 영입이 불가능하게 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

 

앞서 홍 공동대표는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홍문종 나폴레홍TV’를 통해 박찬주 대장을 우리공화당으로 모시게 됐다. 드디어 오늘 우리와 하겠다고 말했다제가 우리공화당으로 오십시오라고 말했고 긍정적인 대답을 하셨다. 조만간 우리가 여러분들에게 박찬주 대장과 함께 신고하겠다고 밝혔었다. 이 내용이 보도되자 박 전 대장은 홍 대표의 발언을 완전히 뒤집으며 한국당에서 출마하겠다는 뜻을 더욱 강하게 내비쳤지만, 자유한국당이 그를 내치게 되어, 박 전 장관은 어정쩡한 처지가 됐다.

 

이날 신상진 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 위원장은 당은 (박 전 대장 영입) 보류를 넘어 철회할 생각들이 있는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신 위원장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에 출연해 박 전 대장이 국민과 소통·공감하는 것이 제일 중요한 요건인 정치인은 좀 아니겠다는 생각이 든다박 전 대장은 국민과의 공감 인식이 상당히 준비가 안 돼 있는 분, 정치판에 들어오기에는 적절치 않다라고 강조했다고 동아닷컴은 전했다. 억울하게 군에서 쫓겨난 박찬주 전 대장은 잠사 정치적으로 갈 곳을 잃게 되었다.

 

<박찬주 우리공화당 안가! 한국당 출마신상진 보류 넘어 철회”>라는 동아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포청천)박찬주 대장을 격하게 지지한다. 한국당이 거부하면 무소속으로라도 나와야 할 분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gigumaster)박찬주 대장 배짱 좋구만요! 지금 이 시대가 요구하는 인물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bm21c****)적폐수사의 희생자한테 함부로 말하는 신상진과 김세연은 나쁜 놈들이다. 침소봉대하는 것이다. 육군대장한테 몹쓸 짓한 것을 먼저 비판해야지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11-05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