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BS, 독도 추락헬기 이륙영상 감췄나?

독도경비대 팀장, KBS 은폐에 대한 의혹·원망 쏟아내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11-03

 

KBS 기자들이 독도 인근 해상에서 찍은 추락한 헬기의 이륙 영상을 경찰에 제공하지 않았다는 논란이 일었는데, KBS일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하는 입장문을 냈다. 3일 독도경비대 소속 박모 팀장은 포털사이트 뉴스 댓글에 배 접안이 되지 않아 KBS 영상 관계자 두 분이 울릉도에 가지 못해 독도경비대에서 하루를 숙식했다그렇게 호의를 베풀었고, 사고 이후 수십 명의 독도경비대원이 그 고생을 하는데 헬기 진행 방향 영상을 제공하지 않고 촬영하지 않았다고 거짓말을 하더라라고 썼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KBS가 단독보도를 위해 비협조적이었다는 독도경비대의 불만이다.

 

이어 박 팀장은 헛고생을 했던 시간이 너무나 가슴 아프고 치가 떨린다수십 명이 이틀을 잠 못 자는 동안 다음 날 편히 주무시고 나가시는 것이 단독 보도 때문이냐KBS를 향해서 물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KBS는 지난 2일 메인 뉴스인 ‘KBS 뉴스 9’에서 독도 추락 헬기 이륙 영상 확보...추락 직전 짧은 비행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조선닷컴은 “211초 분량의 해당 기사에는 독도 비행장에 착륙한 헬기가 환자와 보호자를 태운 뒤 이륙, 남쪽으로 방향을 틀어 날아가는 모습이 나온다고 전했다. 독도 헬기 추락 장면을 확보하고도 KBS가 제공하지 않았다는 논란이다.

 

KBS3일 오후 530분쯤 독도에 고정 설치된 파노라마 카메라를 정비 보수하기 위해 입도(入島)한 직원이 심야에 돌발적 상황을 목격하고 휴대전화로 촬영했다. 사고 직후 독도경비대가 해당 직원의 휴대전화 촬영 사실을 알고 관련 화면을 제공해줄 것을 요청했고, 본인이 찍은 화면 중 20초가량 되는 일부를 제외하고 곧바로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독도경비대는 헬기진행 방향 등이 담긴 화면을 제공해달라고 추가 요청했으나 해당 직원은 헬기 이착륙장 촬영의 보안상 문제에 대한 우려와 진행방향과는 무관한 화면이라는 점을 생각해 추가 화면은 없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입장문을 냈다.

 

이어 입장문을 통해 사실을 인지한 후 해당 화면들은 국토부 사고조사팀에 모두 넘기도록 조치했다고 밝힌 KBS단독 보도를 위해 영상을 숨겼다는 비난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해당 직원이 사전 동의 없이 휴대전화 촬영행위를 한 점, 사고 초기에 촬영하지 않았다고 답변한 점, 어제 보도과정에서 이를 보다 철저히 확인하지 않고 방송해 논란이 일게 된 점 등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고 한다. KBS는 또 해당 직원과 책임자 등 관계자를 상대로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보다 정확한 사실관계를 추후 설명드리겠다고 밝히면서, 말미를 달았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KBS향후 유사한 논란이 재발하지 않도록 직원 윤리강령 등을 철저히 점검,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앞서 지난달 31일 오후 1126분쯤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유로콥터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 동도(東島)에서 이륙한 지 23분 만에 바다로 떨어졌다“3일 오후 4시 현재 실종자 7명 중 2명만 숨진 채로 발견됐다. 해경 등 수색당국은 다른 실종자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독도경비대 팀장은 이런 사건과 이런 사람은 처음 봅니다라며 당신을 만나지 않기를 기원합니다라며 KBS 기자에 대한 혐오를 표출했다.

 

“KBS, ‘독도 추락헬기당시 영상 찍고도 경찰에 미제공 논란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i****)지금도 누가 kbs를 시청하는가. 방송이 방송 같아야 누가 시청을 하지 tbs와 함께 완전 그들만의 방송을 하니, 그들이 시청료 다 내고 그들 돈으로만 운영하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tellt****)“kbs는 조선중앙통신 서울지부다. 오로지 김정은 중심의 방송을 하는 자들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utty****)“KBS OOO들 수신료 거부하고 이틀 동안 해군, 해경 등 고생하고 세금 낭비하게 만든 모든 비용 청구해서 다 받아라라고 KBS에 대한 반감을 드러냈다.

 

또 한 네티즌(ts****)“KBS 박살내지 않으면, 대한민국 박살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dl****)정권에 누가 될까봐 그랬겠지. 권력의 사냥개들 같으니라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n****)사장이란 개ㅇㅇ 세월호 빠진 날 노래방 가서 법인카드 긋고 술과 노래로 지새웠을 텐데... 그 나물에 그 밥. 헬기 빠져 밤새 구조작업 하던 밤 편히 주무시고 동영상 숨기고... 강원도 대형 화재로 아비규환 이루던 밤 술상 벌렸다고 여겨지는 자들의 늦장 대응, 이런 걸 위해 세금내고 수신료 내고. ㅉㅉ 다신 이런 개돼지들 기억해서 주권 행사 바로 해야 안 되겠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imch****)?! 숨길 일이 무엇인가? 사고원인이 무엇인지 명백하게 유족들에게 알려주기 위해서라도 kbs는 즉시 관련영상을 모두 공개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aboon****)문재인 똥개방송 뭘 노리고 저런 짓 할까? 한국당 뭐하냐? 빨리 시청료 거부법안 만들지 않고. 더러운당 문재인 똥개들은 하루에 법안을 수십개씩 만든다는데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hoi****)“KBS가 국민으로부터 얼마나 외면당했나. 좌파정권에 빌붙어서 적폐청산 한다고 거품 물더니, 이제 와서는 은폐하고 감추고 있나? 시청료 당장 폐지해라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11-03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