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의전원 이전 논란→건대 총장 직위해제

'의전원 충주 이전' 자필서명한 건대 총장 직위해제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11-01

 

여당의 정치공세에 시달리는 와중에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을 의과대학으로 전환하고 서울에서 충주로 이전해 운영하겠다고 밝힌 민상기 건국대 총장을 건국대학교 재단 이사회가 111일 자로 직위해제했다고 한다. “이사회는 민 총장이 충주 복귀 방침 등을 법인과 논의 없이 임의로 결정한 것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고 밝혔다, 조선닷컴은 1“31일 건국대 법인 등에 따르면 재단 이사회는 최근 회의를 열어 민 총장의 직위해제를 의결했다. 민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는 열흘 뒤 열린다고 전했다. 민 총장의 임기는 내년 8월까지라고 한다.

 

건국대 관계자는 징계위에 회부됐으니 공정한 조사를 위해 직위해제한 것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건국대 총장 직위해제 사유를 소개했다. 건국대 이사회는 지난달 23일 민 총장이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를 방문해 의전원 설립 취지에 맞게 충주의 글로컬캠퍼스에서 수업과 실습이 모두 이뤄지도록 하고, 의전원을 6년제 의과대학으로 변경하는 절차도 밟을 예정이라고 밝힌 것을 문제 삼았고, “민 총장은 이런 내용이 담긴 서류에 자필 서명해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학교 측과 협의하지 않았다는 게 논란거리다.

 

건국대 의과대학은 1985년 수도권 환자 분산을 통한 지역의료 서비스 활성화를 목적으로 충주에 설립됐다. 지방대학에만 의대를 인가해주던 시기라며, 조선닷컴은 하지만 건국대는 2007년 교육부의 의대 자율 학제 전환 유도에 따라 의전원으로 전환한 뒤 서울캠퍼스에서만 수업을 진행해왔다. 학생들은 충주 글로컬캠퍼스 소속으로, 수업과 실습만 서울에서 받고 있어 불법은 아니라는 게 대학 측 입장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가 지난 8지방대 의대 신설의 기본 취지를 무시했다고 건국대를 비판하면서 이 문제가 불거졌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는 편법 운영을 중단하고 즉각 원위치시키라고 긴급성명을 내면서 교육부에 긴급감사를 요청했다고 한다. 민주당 충주지역위는 이 과정에서 충주 글로컬캠퍼스에 적을 두고 있는 건국대 의전원이 서울로 야반도주하는 동안 국회의원과 시장이 이를 방치했다며 충주시장을 지낸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과 조길형 현 충주시장을 겨냥해 정치공세를 폈다고 한다. 이에, 총선을 앞두고 총장 개인이 서명한 문서를 정당 지역위 사무실에 전달한 건 정치적 행보이고, 학교 법인의 승인도 없었고, 특정정당에 운영방침을 밝힌 것이 징계사유가 됐다.

 

“‘의전원 충주 이전공언한 건대 총장 직위해제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olpi****)건국대가 이렇게 더불어미당에 알아서 기는데, 더불어미당은 북조선의 행정 사법위에 군림하는 노동당과 동급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win****)원래대로 가자는 걸 이렇게 쓰면 무지한 조선 독자는 정치적으로 이해해서 편법이 이기는 무지한 댓글을 쓰지. 조선 기자들 대단하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ark****)의사회 결의 없이 학교 이전 약속한 총장은 국민이 거부한 조국을 법무장관으로 임명한 문재인의 수작을 배웠나?”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11-01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