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한, 대낮에 연발로 미사일 발사 도발

"실패했던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 또 했나?"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10-31

 

북한이 또 미사일 발사 도발을 하면서, 깽판을 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31일 오후 북한이 평안남도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2발 발사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지난 2일 강원 원산 북동쪽 동해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한 지 30일만이자, 올들어 12번째 발사체 도발이라며, 조선닷컴은 통상 새벽이나 이른 아침 미사일을 발사하던 것과 달리 이날은 이례적으로 대낮에 발사했다며 우리 군의 추가 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상투적 반응을 전했다.

 

조선닷컴은 “북한의 이날 발사체 도발은 평안남도에서 동해로 발사한 것이어서 내륙을 관통하는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북한은 지난 86일에도 서해안 최남단 황해남도 과일군에서 동해상으로 2발의 미사일을 쐈다”고 전했다. 또 조선닷컴은 북한은 미국을 상대로 연말까지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새로운 해법을 내놓으라고 요구하고 있다이와 맞물려 대미(對美) 압박 차원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문재인 모친상에 조문 보내고, 곧바로 대남 미사일 도발을 하는 북한이다. 

  

북한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지난 29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조선반도 정세가 긴장완화의 기류를 타고 공고한 평화로 이어지는가, 아니면 일촉즉발의 위기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중대한 기로에 놓여있다남조선(남한)당국이 외세의존 정책과 사대적 근성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대남 비난성동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외세의존이니 사대근성이니 하는 이런 북한의 대남 비난선동을 주한미군을 몰아내고 월남 방식으로 한반도를 적화통일 시키겠다는 김정은 집단의 후진 꼼수다.

 

합동참모본부는 31일 오후 북한이 쏜 발사체에 관해 우리 군은 오후 435, 438분경 북한이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이번 발사체의 최대 비행 거리는 약 370, 고도는 약 90로 탐지됐다이번 발사는 첫 발에 이어 3분 만에 두 번째 발을 쏜 것으로 미뤄 초대형 방사포의 연발 시험 사격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일본은 이번 북한의 발사체 도발을 탄도미사일 발사로 추정하는 입장을 취했다.  

 

북한의 계속적인 미사일 도발에 관해 “북한은 지난달 10일 오전에도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했으나, 한 발은 내륙에 낙하해 실패한 것으로 분석됐다. 당시 비행거리는 330, 고도는 약 50~60로 이번 발사와 비행 거리가 비슷했다, 조선닷컴은 지난 824일 북이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의 경우에도 최대 380를 비행했고, 고도는 97로 탐지됐다, “따라서 북한이 최근 초대형 방사포 시험 발사가 실패하자, 재차 방사포 연발 시험을 했을 것이란 추정이 나온다고 전했다. 하지만 미국을 향한 협상용 도발로 보인다. 

 

그리고 북한은 이날 발사체를 평안남도에서 동해로 내륙을 관통해 발사했다, 조선닷컴은 군사 전문가들은 북한이 통상 동해에서 발사체 비행 안정성을 확보한 뒤 서해에서 내륙을 관통해 사거리와 정확도 등을 시험한다고 말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의 동해에서만 쐈던 북한판 에이태킴스, 내륙을 관통해 발사했지만 일부 결함이 있었던 초대형 방사포를 보완해 다시 시험 발사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추정도 전했다. 한국의 군사전문가들은 북한의 발사체를 방사포로 억지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이 그동안 발사해 온 다양한 형태의 미사일에 대해 재차 시험에 나섰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조선닷컴은 북한은 지난 86일 서해안 최남단 황해남도 과일군에서 동해상으로 2발의 미사일을 쐈고 59일에도 이스칸데르급 미사일을 평북 구성에서 내륙을 통과해 동해안으로 발사했다고 상기시켰다. 우리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러한 북한의 행위는 한반도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즉각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 3분 간격 연속 발사실패했던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 또 했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guidingl****)고도 90km를 발사체라고 부르나? 미사일이지! 나로호도 120 km 밖에 못 올라갔는데. 종북질 적당히 해라. 축포 미사일이잖아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s9968****)우리는 리북이 하는 걸 쳐다만 보면서 얻어맞을 생각만 하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i****)뚱보넘이 지금 목이 타서 죽을 지경이라는 증표다. 뚱보야 이제는 문통도 네넘을 도와줄 수 없는 신세란다. 그만 건방 떨고 핵을 포기해라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lionjin****)국방부 합참이 아직도 북한 눈치보기다.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못한다. 외국은 이미 탄도미사일이라고 하는데 국적불명 발사체란다. 자다가 봉창 두드린다. 맹장이 사라지고 사슴소대장만 득실거린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itoo****)어벙궁에서는 무슨 대책이라도 있남? 아니면 건너 불구경만 하고 히히덕거리면서 놀고 있남무엇을 쐈는지도 모르고 그저 발사체로만 발표하는 군은 군이기를 포기한 것인가?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openhead****)은 초상집 앞에 꽃도 보내고폭탄도 터뜨리고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kkk****)은 적군이 무엇을 쐈는지도 모르는 군은 과연 국민을 보호할 능력과 자격이 있다고 할 수 있는 것인가?”라고 했고다른 네티즌(pa****)은 단거리중거리미사일도 자주 실험발사하고 그 노하우를 축척하면 ICBM을 완성할 수 있다고 본다미국도 결단코 안전하다고 볼 수가 없다미국의 조속한 김정은 손보기를 실시하기 바란다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sm0906si****)은 문정권의 NSC 열리나 마나촛불정권의 국방부 있으나 마나국고만 축내는 기관이다라고 대북굴종적 문재인정권을 비난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10-31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