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리스, '美대사관 침입'에 불쾌감 표출

미국 대사관저 13개월 만에 두번째 일어난 사건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10-20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한국 진보(친북반미)대학생들의 대사관저 난입 농성에 대해 “13개월 만에 두 번째 일어난 사건이라며 우회적으로 불쾌감을 표시했다고 한다. “한국 경찰은 농성을 벌인 단체 회원 9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미국의 소리(VOA)는 20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19트위터에 미 대사관저 난입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서울 중심부에서 13개월 만에 두 번째 일어난 사건으로 이번에는 시위대가 억지로 제 집에 들어오려 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고 전했다. 알량한 인권을 앞세워 반미난동자들을 방치한 한국 경찰이었다. 

 

이어 이번 사건으로 19명이 체포됐다며 VOA는 해리스 대사의 시위대 관련 대처를 잘 해준 대사관 경비대와 경찰에 감사를 드린다는 사의를 전하면서 18일 미 국무부 관계자의 한국이 모든 주한 외교 공관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을 촉구한다우리는 이번 사건이 14(13)개월 만에 일어난 두 번째 (관저) 불법 침입 사례라는 점에서 강한 우려를 갖고 주목한다는 발언을 전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은 18일 서울 정동에 있는 미국 대사관저에 무단 침입해 해리스 떠나라”, 방위비 분담금 인상 절대 반대”라는 등을 외치며 농성을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었다.

 

해리스 대사는 시위대가 대사관저에 난입한 시간에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주한 외교단 초청 리셉션에 참석하고 있었다, VOA해리스 대사가 리셉션 중 당황한 표정을 지은 뒤 대통령보다 행사장을 먼저 떠났다는 보도도 전했다. 미 대사관저에 무단 침입한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과거 북한 김정은의 서울 답방 환영 대회와 반미 시위를 주도해 온 대표적인 친북성향의 단체라고 한국 언론들은 보도했다며, VOA는 한국 경찰의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이 단체 회원 9명에 대해 이날 안에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도 전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19일 대사관저(하비브 하우스)를 기습 점거해 시위를 벌인 대학생 진보단체 회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며, VOA는 경찰의 아울러 체포된 피의자들 외에 공범이나 불법행위를 배후에서 지시한 사람이 있는지 수사해 사법처리할 방침도 전했다. 한국 외교부도 이번 사건과 관련해 강한 우려를 표명하고 공관의 안녕을 교란하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모든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김정은을 평화와 대화의 상대로 착각한 촛불정권 하에서 친북반미적 난동이 더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VOA “해리스 대사의 경찰 감사’ ‘13개월만에트윗은 불편함 내비친 것”>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erc****)문재인은 또 꿀 먹은 벙어리구나. 유감이라고 하고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강화하겠다고 하면 좋으련만... 운동권 좌파들을 보호하는 냄새가 너무 풍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LADD****)다음번에도 대사관 담을 넘어 침투하는 붉은 쥐 테러리스트들은 교전수칙에 의하여 사살하도록 하십시오. 대다수 국민들은 이해합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oodj****)경찰청장을 우선 파면하고 국정조사를 실시하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10-20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