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대인들 96%, 조국 교수 복직 반대

네티즌 '조국의 서울대 복직은 서울대의 수치'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10-16

 

15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온라인 커뮤니티 로스누에서 한 학생이 조 전 장관의 교수직 복직 신청 소식을 전하는 글에 수업도 안 하고 연구도 안 하고 트위터 하면서 제 피 같은 등록금 일부 받아가시겠네요라고 썼다며, 조선닷컴은 그 아래로 마주칠 때 인사 안 하고 경멸의 눈으로 쳐다봐줄 것” “복직 후 2학기 월급 꽁으로 먹고 2월 말에 총선 나간다고 또 휴직하시는 건가요?” 등의 비난 댓글이 주르륵 달렸다며 조 전 장관은 로스쿨에서 형법 강의를 담당하지만, 이번 학기에는 수업을 맡지 않는다고 전했다. 학생들은 조 장관 수업에 대한 구체적인 거부 방식도 논의했다고 한다.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도 조국 복직 반대 댓글 시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조선닷컴은 글쓴이의 “2만 서울대생이 분연히 조국 복직 반대를 외칠 때가 됐다. 댓글로 복직 반대 의사를 표시해달라는 글에 댓글 수백 개가 붙었다고 전했다. 댓글들은 대부분이 청년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진심이라면 부끄러운 줄 알고 돌아오지 마세요”, “서울대에 당신 같은 위선자의 자리는 없다”, “서울대를 더 이상 부끄럽게 만들지 마세요. 이미 우리 모두 충분히 수치스러워요등의 비판 댓글이었다고 한다. 심지어 조국 수업하면 그 앞에 가서 시위하면서 조국 사퇴하라고 하자는 주장도 나왔다고 한다.

 

조국 복직 찬반 투표도 시작됐는데, “오후 11시 기준 2133명 중 2041(96)반대에 투표했다. ‘찬성63(3), ‘글쎄29(1)이었다, 조선닷컴은 이에 달린 범죄자에게 듣는 형법 강의라니 익사이팅 하네요압수 수색 등 형사 실무를 경험하신 조국 교수님의 복귀로 형사법 교수진이 두터워졌다는 댓글들도 소개했다. 로스쿨 졸업생이라고 밝힌 한 글쓴이는 조국은 형법 수업을 해왔는데 전필(전공필수)이라 안 들을 수 없고 분반과 함께 정원 강제도 이뤄진다지금 (법전원) 원장실 가서 시위하고 포스트잇 붙이고, 연서 받아서 학생회에 전달이라도 해야 한다며 수업 방지를 주장했다고 한다.

 

서울대생 96%조국 복직반대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gtcha****)자기 자식을 용을 만들기 위해 제자들이나 교수직을 도구로 쓴 자가 무슨 스승이냐? 서울대학교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립대이다. 즉시 파면하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ark****)파렴치범 조국을 국민의 힘으로 법무장관에서 몰아냈으니 교수직에서 몰아내는 건 학생들 몫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1111111****)소말개돼지 같은 인격소유자에게서 서울대생을 보호해야 한다. 조국은 김제동이나 김어준과 같이 소말개돼지 수준의 촛불현장에서 거짓말로 선동질이나 해라. 그것이 조국에게 어울린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odaesa****)범죄혐의로 검찰에서 조사 중인데 대학에 복직해서 학생을 가르칠 자격이 있는가? 참으로 인격이 존재하는 x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honghyo****)정의와 진실을 배우는 학생이라면 당연히 조국 같은 이중인격자에게서 거짓을 배워서는 되겠는가? 특히 그는 막스·레닌의 사회주의를 사랑하는 엉터리 학자다. 막스·레닌의 사회주의 종주국인 소련은 1991년도에 붕괴되고 그 결과로 탄생한 러시아연방은 소위 10월혁명 기념일마저 폐기하였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jn****)살다 살다 이런 뻔뻔스런 인간은 처음 본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tevi****)서울대 생들은 촛불 값 얼마 안 든다. 다시 촛불 들어 서울대를 밝혀야 한다. 어두운 사상에 물든 세력이 서울대에 있으면 안 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tevi****)감히 사악한 인권사상에 물든 머리로 국민의 세금이 투입되는 서울대 교수 노릇을 하려 하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ys****)서울대는 파렴치한 조국이란 자 당장 해고하라. 조국이란 자는 범죄자다. 범죄자를 법대교수로 앞세우는 대학이 서울대 말고 또 어디 있는 거냐? 당장 파면하라. 조국 이 파렴치한 자는 검찰수사 받아야 할 자다. 서울대는 당장 조국 해고하라라고 주장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10-16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