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순실, 박대통령께 편지 막은 자 고소

'조국 가족만 인권 있나? 박근혜 대통령께 편지 막아'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10-11

 

촛불좌익세력에 의하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피고인으로 내몰려 마녀사냥 당했던 최순실(63·개명 최서원)씨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안부 편지를 쓸 기회와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접견을 박탈당했다며 자신이 수감된 구치소 관계자를 검찰에 고소했다고 한다. 11일 법조계의 소식을 인용했다며, 뉴시스는 최씨는 이날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서 서울동부구치소 직원 김모씨를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전하자, 네티즌들은 촛불정권의 인권유린을 지적했다.

 

최씨 측 변호인은 김씨가 최씨에게 박 전 대통령에게 편지를 쓰지 말 것’, ‘류 전 최고위원과 접견하지 말 것등을 강요했다이에 불응할 경우 접견 시 구치소 직원을 배석시키는 등의 불이익을 주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이어 최씨 측은 김씨는 최씨에게 위에서 지시가 내려왔다고 했다면서 불법적인 지시를 내린 사람이 누구인지 철저히 조사해 진상이 규명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최순실씨를 악용하여 촛불세력이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면서, 최씨는 인간으로 감당하기 힘든 인권유린을 당했다. 

 

최씨는 변호인을 통해 류 전 최고위원을 통해 진실을 알리고자 하니 그들에게는 거추장스러운 것 같다. 지금 조국 법무부장관의 가족을 지키는 인권이라는 단어가 왜 박 전 대통령과 나 그리고 내 가족에게는 해당이 안 되느냐고 밝혔다며, 뉴시스는 최씨는 대법원 선고 직후인 지난달 2일 자신의 딸과 관련된 옥중편지를 작성해 류 전 최고위원에게 전달한 바 있다며 당시 옥중편지에 담긴 최씨의 조 장관의 딸이 모든 과정에 프리패스한 것을 왜 법을 잘 안다는 사람들이 덮으려고 하는가라는 불공정한 사법행정에 대한 지적도 전했다.

 

<“박근혜 대통령에 편지 못쓰게 해최순실, 수감 교도관 고소>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nigl****)아니 편지를 못 쓰게 하는 넘들이 있네 직권남용이다, 이렇게 편지를 못 쓰게 하는 법조항이 있냐? 인권유린이 멀리 있는 곳에 있지 않네. 법무부 장관 구속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p2653)인권이란 건 좌파들만 누리는 전유물이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eauto****)썩을 것들아 조국이만 보호하고 다른 사람은 편지도 못쓰게 하나? 여기가 공산국가냐?”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9-10-11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