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좌익교수들, 조국 두고, 검찰 개혁 요구

'조국 지지 아니다. 핵심은 검찰 개혁'이다?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9-26

 

문재인 정권의 노선에 친화적인 대학교수들이, 조국 법무부장관이 각종 비리 의혹으로 궁지에 몰리는 상황에서,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했다고 한다. “‘시급한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국내·외 교수·연구자 일동26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시국선언을 하고 서명에 참여한 교수 490명 명단을 공개했다, 연합뉴스는 이들의 현재 사태 핵심이 조국 가족 문제인가? 그렇지 않다. 수십 년 동안 이 나라 민주주의 성패를 결정지을 핵심적 사안은 바로 검찰 문제’”라는 시국성명(지금 중요한 것은 검찰개혁이다)을 전했다. 조국 사태에 물타기라는 인상을 준다.

 

검찰 내부 개혁,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설치 법안 통과,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 실행등 촛불정권의 정책을 지지하는 이 교수들은 “21일부터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온라인 서명을 시작했다지금까지 국내와 해외에서 6120명이 서명에 참여했으나 검증작업을 거쳐 확인된 서명자는 490이라고 설명했다며, 연합뉴스는 검찰 개혁 시국선언을 주도한 김호범 부산대 교수와 김동규 동명대 교수 등의 우리는 조국 장관을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 수사권과 기소권을 독점해 무소불위의 사법 권력을 지닌 검찰을 개혁하는 것이 핵심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는 주장을 전했다.

 

적폐 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등 50여 명도 이날 부산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8일 오후에 열리는 검찰 적폐 청산 부산 시민대회행사 취지와 계획을 밝혔다고 한다. 최순실 국정농단, 장자연 리스트 사건, 용산참사 의혹, 김학의 관련 성범죄 의혹 등을 거론하며 검찰 스스로 과거를 반성하고 개혁할 기회를 저버렸다고 주장한 이들은 부산지역 시민사회와 지역 원로는 촛불 시민혁명 때 보여준 시민들의 적폐 청산 뜻과 의지를 모아 검찰 적폐, 사법 적폐, 언론 적폐, 친일 적폐 청산을 위해 다시 촛불을 들고 투쟁을 이어갈 것을 선포한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조국 지지 아니다. 핵심은 검찰 개혁대학교수 4천명 시국선언>이라는 연합뉴스의 기사에 조선닷컴의 한 네티즌(ros****)이 작자들 이게 교수들이라고! 문재인과 더불당의 사주에 의한 시국선언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hin****)노골적으로 조국 지지하면 부산시민들과 국민들에게 호응을 얻기 어려우니까, 정부나 부산시로부터 지원받는 진보 좌파성향의 시민단체가 주도했을 가능성이 짙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i****)살아있는 권력에도 칼을 대는 검찰, 이게 개혁 아닌가? 지금 잘 하고 있는데, ?”라고 조국을 수사하는 검찰에 대치된 교수들의 성명을 비판했다.

 

또 한 조선닷컴의 네티즌(lee1919****)검찰개혁! 해야지. 필요도하고. 하지만 얘들아 위조범, 사기꾼, 도적놈이 검찰 개혁할 자격 없지! 도적놈이 어떻게 검찰개혁을 하겠니! 니들 머리에 무엇으로 가득 차 있는지 궁금하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ee****)친북적폐는 문재인 2년 동안 한마디도 없다가 이제 조구기를 수사하니 아니 조구기가 검찰 개혁한다고 말하니 이상한 종북주사파 사회주의자 조구기를 지지한다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harles****)교수 4천명! 헛웃음만 나온다. 이게 사실이면 대한민국은 정말 희망이 없다. 좌파들의 물타기 실소만 나온다라고 했다.

 

그리고 조선닷컴의 한 네티즌(bm21c****)한심한 놈들 집합이다.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지 못하면 그게 검찰이냐? 전직들을 수사해서 구속했으면 이제는 문통과 그 주변 도둑놈들을 공정하게 수사해서 감방에 보내야 정상 아니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thc****)눈 가리고 아웅하냐? 누가 봐도 물타기 아니냐? 교수라는 인간들이 어찌 그리 뻔뻔하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ili****)이 넘들 젊은 대학생들 눈치 보느라 대놓고 조국이가 검찰개혁의 적임자라는 말은 차마 못하고 잔머리 돌리는 것 하고는. 하는 짓이 조국이를 꼭 닮았군!”이라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9-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