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시민, '정경심 PC반출=증거보존용'
증거가 든 컴퓨터 빼돌리기에 대한 유시민의 궤변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   2019-09-25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24일 조국 법무부장관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 압수수색 전 컴퓨터를 반출해 증거인멸 의혹에 휩싸인 것에 대해 증거 인멸이 아니라 증거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는 궤변을 늘어놨다고 한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시민의 알릴레오 시즌2’ 첫 생방송에서 검찰이 압수수색해서 장난칠 경우를 대비하기 위해 (정 교수가)동양대 컴퓨터, 집 컴퓨터를 복제하려고 반출한 것이라며 그래야 나중에 검찰이 엉뚱한 것을 하면 증명할 수 있다. 당연히 복제를 해줘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또 정 교수에 대한 검찰 영장이 청구될 수 있다면서 영장이 기각되면 검찰이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고 한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수사를) 지금이라도 멈춰야 한다며 유 이사장은 국정농단 수사보다 더 많은 인력으로 압수수색까지 했는데 영장이 기각되면 최초 판단이 잘못된 것이라며 그러면 (검찰) 특수부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도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검찰이 명분을 세우려면 무죄 나오는 건 나중 문제이고 영장이 발부돼야 할 것이라며 기각 확률과 발부 확률을 반반으로 본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어 원래 정상적 국가에선 발부 확률이 0%인데 저는 50%가 있다고 본다. 영장이 발부되면 일단 조국패()’일 것이다. 영장이 기각되면 명백하게 검찰패()’라며 유시민 이사장은 이 게임을 윤 총장이 왜 하냐는 것이다. 지금이라도 멈춰야 한다지금이라도 검사로 돌아가야 한다. 제대로 일했던 검사답게 지금이라도 검사다운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유 이사장은 공소장을 낼 당시 입증할 증거가 전혀 없고,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도 급하게 냈다면 (공소장에 대한) ‘공문서 허위작성죄가 아닌가라는 주장도 했다고 한다.

 

<유시민 정경심 PC반출은 증거 인멸 아닌 보존용”>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e****)얍삽한 입으로 아는 체 하지 마라. 다음은 네 차례가 될지도 모르니 가슴이 답답하겠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onstella****)얼치기 경제학 전공자인 유시민이 법률에 대한 기초적 지식도 없이 난 척을 하다 보니 저런 무지한 소리가 나오는 거지요. 하여간 큰일입니다. 이빨만 세다고 지식도 일천한 자들이 논객 소리를 듣고 있으니 말이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09tea****)촉새가 또 수다를 떠는구나국민이 개돼지로 보이냐?”라고 했다. [허우 기자]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