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국펀드 운용사, 내용 다른 보고서 4개

1개엔 ‘펀드 투자자에게 투자처 알려줄 수 없다’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9-21

 

조국 펀드운용사인 코링크PE가 조국 법무부장관 측 요구로 인사청문회 직전 급조한 투자운용보고서가 4개인 것으로 20일 알려졌다면서, 조선닷컴은 21이 중 한 개에는 ‘(조국) 펀드 투자자에게는 투자처를 알려줄 수 없다는 내용이 있다고 한다. 조 장관이 펀드와 무관하다며 언론에 공개한 보고서라며 그러나 나머지 3개에는 이런 내용이 없는 것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에 검찰은 이를 조 장관 측 요구에 의해 보고서 내용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단서로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달 조 장관 일가(一家)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 압수 수색에서 내용과 양식이 다른 투자운용보고서 4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닷컴은 이 보고서는 펀드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조 장관 아내 정경심씨가 지난달 중순 코링크PE 측에 남편이 갖다 달라고 하니 만들어 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코링크PE가 이후 내용이 다른 보고서 4개를 급조했다는 것이라며 조 장관이 지난 2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공개한 보고서는 이 중 하나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 보고서에는 투자 내용을 알려줄 수 없다는 내용이 있었다며, 조선닷컴은 블라인드 펀드라 투자처를 알 수 없는 구조라고 했던 조 장관 입장과 일치하는 내용의 보고서라고 전했다. “그러나 나머지 3개에는 이런 내용이 들어 있지 않은 것도 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펀드에 투자한 공직자가 그 투자처까지 알았다면 사실상 직접투자에 해당돼 이를 금지한 공직자윤리법 위반에 해당한다. 검찰은 이에 따라 조 장관 측 요구로 보고서가 사실과 다르게 여러 차례 바뀌었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며 조 장관 측의 내용 수정 요구는 일절 없었다는 입장을 전했다.

 

검찰은 이날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자동차 부품 업체 익성과 자회사 IFM을 압수 수색했다며 조선닷컴은 검찰은 조국 펀드자금 일부가 IFM으로 갔고, 그중 일부가 정부 국정 과제인 배터리 사업에 투자된 정황을 확보했다검찰은 여기에 조 장관 측이 개입했는지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20일 검찰이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의 충북 음성에 있는 본사는 물론 이 회사 이모(60) 대표와 이모 부사장 자택, 익성의 2차전지 자회사 IFM, 그 회사 김모(41) 대표의 자택까지 동시다발적인 압수수색 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조국 법무부 장관 5촌 조카 조범동(36)씨가 해외 도피 중 가로등 점멸기업체 웰스씨앤티(이하 웰스) 최모(54) 대표와 통화에서 민감하게 대립했던 이슈가 바로 익성이었다, 조선닷컴은 최 대표에게 행한 조씨의 “IFM으로 연결되면 (코링크PE가 인수한) WFM, 코링크 전부 다 난리가 난다익성 사장 이름이 나가면 다 죽는다는 말도 상기시켰다. 이날 압수 수색 과정에서도 익성 관계자들은 취재진을 막으며 몸싸움을 벌일 정도로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문재인 정권의 배터리 육성 사업과 이번 의혹이 연루되지 않았는가가 관전 포인트다.

 

업계 관계자들의 말을 근거로 조선닷컴은 “‘조국 펀드운용사 코링크PE의 실질적인 대표인 조씨는 익성에서 근무하면서 코스닥 시장 상장 관련 실무를 맡았다. 그런데 상장에 실패하자, 익성은 사모펀드를 만들어 투자받는 방식으로 기업 가치를 높여 상장을 다시 시도하기로 했다이에 조씨가 중심이 돼 20162월 코링크PE를 설립했다. 코링크PE의 초기 설립·운영 자금도 익성이 대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익성은 코링크PE의 첫 사모펀드인 '레드 펀드'40억원을 투자했고, 레드 펀드는 이 중 135000만원을 익성에 다시 투자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익성의 이모 대표의 아들이 코링크PE에서 투자 부문 과장으로 일하는 등 익성과 코링크PE한 몸처럼 움직였다, 조선닷컴은 문재인 정부 출범 한 달 뒤인 20176월엔 익성에서 2차전지 관련 연구원으로 일하던 김모씨가 2차전지 음극재 회사 IFM을 설립한다. 일각에선 익성이 현 정부의 배터리 육성 정책을 미리 알고 사업 아이템을 선점(先占)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문재인 정부는 20177월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을 발표하면서 2020년까지 공공기관에 ESS(Energy Storage System·에너지 저장 장치)를 의무 설치하겠다는 내용이 나오는데, ESS가 바로 2차전지라고 전했다.

 

“IFM이 문 정부의 국정운영 계획이 발표되기 직전에 설립됐다는 점과 조국 펀드가 인수한 웰스가 IFM13억원을 투자했다는 점 때문에 야당에서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장관이 미리 국정 계획을 입수해 활용한 것이 아니냐고 의심한다, 조선닷컴은 조씨가 최모 웰스 대표와의 통화에서 “IFM에 투자가 들어갔다고 하면 배터리 육성 정책에 맞물려 들어간다“(내부 정보를 획득해) 배터리 육성에 투자한 거 아니냐. 완전히 빼도 박도 못 하는 상황이 된다고 말한 것을 염두에 두고, 검찰도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이어 “익성의 압수 수색에서 추가로 밝혀져야 할 부분은 조씨가 웰스에서 빼낸 103000만원의 행방이라며, 조선닷컴은 검찰 등에 따르면 조씨는 20178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웰스에서 총 103000만원을 수표로 빼냈다조씨는 이 돈을 명동 사채 시장에서 현금화했다고 전했다. “그런데 이 돈의 행방이 묘연하다, 조선닷컴은 검찰은 조 장관 일가가 사모펀드에 투자한 105000만원 중 일부를 조씨가 현금으로 메꿔줬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사모 펀드를 모른다던 조국에게 돈이 흘러갔으면, 거짓말이 확증될 수 있다. 

 

이는 조 장관 측으로 돈이 흘러갔다고 의심하는 것으로, 검찰이 칼끝을 조 장관에게 겨누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선닷컴은 또한, 이 돈 중 일부가 익성으로 들어간 정황도 있다고 전했다. 최 대표는 조씨와 통화에서 익성 대표에게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빌려준 것으로 하자며 차용증을 만들자고 주장했다며, 반면 조씨는 지금 익성 대표의 이름이 나가면 다 죽는다며 최 대표를 말린다며, 조선닷컴은 그런데 익성 측은 돈을 받은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며 돈이 흘러간 곳을 주시했다. 조국 펀드가 조국일가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9-21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