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대 학생들, '조국, 수업권 침해한다'

조국 휴직하자, 학생들 "서울대에 도둑 많다"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9-12

 

조국 법무부장관이 서울대 복직 40일 만에 또다시 휴직을 신청하자, 서울대 학생들은 수업권을 침해당하고 있다며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불만을 터뜨렸다고 한다. “이번 학기 서울대는 조 장관 전공인 형사법 분야 강의 교수가 한 명 줄어든 상태로 개강했다며 조선닷컴은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법전원) 형법 수강생들은 100명이 한 강의실에서 수업을 받게 됐다. 고려대와 연세대의 형법 강의 수강생(각각 50여명)의 배()”라며 조 장관이 복직과 휴직을 통해 교수 신분을 유지하면서 T.O.(인원 편성표)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 서울대로서는 해당 분야 교수를 새로 뽑기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11일 서울대인들의 커뮤니티인 스누라이프에는 이와 관련한 불만 글들이 수십 개가 쏟아졌다고 한다. “서울대 교수직이 침 발라 놓은 보험 정도로 보이는 건가. 왜 학생들 수업권까지 침해하느냐”, “젊고 유능한 후배 법학자들 자리 막고 학생들은 좋은 수업 들을 기회를 뺏고 천벌을 받을 것등의 글이 각각 100개가 넘는 추천을 받았다며, 조선닷컴은 아직 다른 자식들 학교에 꽂아줘야 될 곳이 남아 있나?”라는 글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재학생 전용 사이트 로스누다 내려놓는다고 하면서도 끝끝내 손에 움켜쥔 떡 하나 못 버리면서 무슨 사법 개혁을 부르짖느냐라는 글도 전했다.

 

조국 교수가 복직 후 재휴직하는 40일간 강의 한 번 않고 1000만원 상당의 급여를 받는 것에 대해서는 학교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놈이 너무 많은 것이라는 비난글이 스누라이프에 올라왔다며, 조선닷컴은 이날 한 언론에서 행한 조국의 내년 6월까지는 서울대 복직과 사직 중 거취를 결정하겠다. 반드시 돌아가겠다는 것은 아니다라는 발언도 전했다. 하지만 전날 조 장관은 자신의 휴직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서울대 법전원 비공개 교수 간담회에 반드시 학교로 돌아올 테니 휴직을 양해해달라는 취지의 입장문을 전달했다며, 조선닷컴은 종횡무진 하는 조국 장관의 이중성을 지적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A 교수는 휴직을 위한 비공개 입장문과 언론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이 다른 것 같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당초 조 장관 입장문에는 학교를 떠나는 것을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다는 취지의 표현까지 있었고, 이를 들은 교수들이 그러면 앞으로는 휴직 기간을 3년으로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하자는 이야기까지 했다는 설명이었다고 전했다. 이에 학생들도 분노했지만, ()조국 촛불 집회를 이끌었던 서울대 총학생회의 홈페이지에는 친문(親文) 네티즌들의 게시물 폭탄을 맞을 정도로 친문세력의 조국 장관에 대한 비호와 양심세력에 대한 비난공세가 있었다고 한다.

 

스누라이프에는 총선 나가서 떨어지면 복직하겠다는 이야기”, “차라리 솔직하게 내년 총선 결과에 따라 대권 도전 가능한지 보고 나서 결정하겠다. 수틀리면 복직할 테니 그전까진 월급 달라고 말해라”,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등의 글이 올랐다며, 조선닷컴은 한 동문의 “3년 휴직 연한 채우면 그때 가서 또 유체이탈 화법을 하면서 복직하지 않고 교수직을 유지할 것이라는 조국 불신도 전했다. 서울대 총학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일반인 참여 가능)에는 10~111600개의 게시물이 올라왔는데, 친문세력의 서울대는 경성제국대학, 도쿄대학 서울캠퍼스다, 친일양성대학등 총학 비난 공세가 있었다고 한다.

 

<서울대생, 강의 않고 월급 챙긴 조국에 학교에 도둑 많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cshi****)조국이 가르칠 과목은 문서위조학, 허언총론, 철면피안면학, 사기학개론, 머리올리기 등등 많네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u****)이런 시궁창 같은 넘이 교수자리에 있는다면 서울대는 망쪼다. 쓰레기보다 더 추접한 인간이 교수될 자격이 없지. 당근히 학교 앞날을 위해서는 반드시 퇴출시켜야 될 놈이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anc****)조구기에게 배울게 뭐가 있나? 서울대에 사기·거짓말 학과가 새로 생겼나?”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keky****)서울대생들아 촛불을 들어서라도 조국이 강의나 강의 준비도 안 하고 받은 돈 다시 돌려받아라. 이 정권은 기업의 등골을 파먹는데 서울대생들은 부당하게 나간 조국이의 월급을 돌려받아야 하지 않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bkc****)끝도 없는 조로남불 상황.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공정한 가치와 정의는 사라지고 카멜레온 같이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본인 유리한 방향으로만 처신하는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isaa****)학생들의 피땀으로 납부한 등록금을 탈취하고 있는 조국은 서울대를 떠나기 바란다. 끝가지 편법으로 남아 있겠다면 온 국민들이 끌어내릴 것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topgun****)서울대 교수직이 공직자 실업 보험용인가?”라고 했고, 다른 (m****)법대생을 이제 거짓말 잘하는 법, 사기 치고 오리발 내는 법 기타 등등 범죄학에 전문가 되게 생겼네. 조국이 전문가인데, 법을 배우는 게 아니라 이용하여 남 등치는 법 잘 배우겠네, 저런 사람 교수직 유지하면 서울대 법대 쪽팔리겠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eky****)복직 팩스 한장에 1000만원이라니, 학교도 나오지 않고 청문회 준비한다고 다른 곳 가놓고 방학이라지만 학교를 위해 강의 준비 등 일한 것은 하나도 없으면서 어떻게 돈을 받냐? 조국이 진짜 넌 돈에 환장했냐?”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9-12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