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국 카르텔' 한인섭 교수 4일째 잠적?

서울대 형사정책연구원 불참, 집에서도 안 보여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9-11

 

조국 법무부장관의 두 자녀(당시 고교생)에게 인턴증명서 발급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한인섭 서울대법학전문대학원 교수(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가 며칠째 잠적했다고 한다. 10일 연구원 측은 한 교수가 휴가 중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연구원장과 실장들이 참석해 연구 과제, 행사 일정 등을 논의하는 화요 정기 연구운영위원회도 이날 한 교수 불참으로 취소됐다, 연구원 관계자의 그동안 해외 출장 등 특별한 사유가 없는 상태에서 운영위가 취소되는 일은 거의 없었다는 주장도 전했다. 연구원 측은 수행 직원도 휴가 중이라고 했다고 한다.

 

한 교수는 인턴증명서 발급 의혹이 불거질 무렵인 이달 5일부터 4일째 연구원에 출근하지 않고 있다, 조선닷컴은 연구원 관계자의 조 장관 청문회 하루 전부터 연구원에 나타나질 않는다는 주장도 소개했다. “한 교수는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직원에게 조 장관 아들과 딸 인턴증명서 발급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선닷컴은 한 교수는 이날 자택에서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반나절이 넘는 동안 한 교수 집에 드나드는 사람은 없었다고 전했다. 자택 현관문 앞에는 문재인 부부가 보낸 추석 선물의 빈 상자만 놓여 있었다고 한다.

 

꼭꼭 숨은 한인섭 교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thswo****)나라가 개판이다. 대통령 잘못 뽑아 온 국민이 고통받고 있구나. 문재인 때문에 대한민국 망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eku****)그 동네 사람들의 성지는 김해의 봉하리 아닌가? 그 동네 부엉이바위가 특히 영험이 있다고 그리도 좋아하던 사람들인데, 그리로 가는 게?”라고 비꼬았고, 또 다른 네티즌(yeo5****)교수씩이나 한 자가 숨는다고 자신의 잘못이 감추어지나? 자신의 행동이 잘못했음을 만천하에 공개하는군이라고 한인섭 교수의 잠적을 비난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9-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