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檢, 조국 부인(정경심) 연구실 압수수색

조국 딸의 논문 부정 의혹 등에 관한 자료 찾으러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9-03

 

조국(54) 법무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에 의해, 딸의 봉사활동을 관리했을 것으로 의심되는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 연구실이 3일 압수수색 당했다고 한다. “검찰은 이날 조 후보자 딸의 고교 시절 봉사활동 내역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경기 성남의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도 압수 수색했다며 조선닷컴은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 경북 영주시의 동양대 교양학부 내 정 교수 연구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전산자료와 문서 등을 확보했다고 한다3일 전했다.

 

조국 후보자가 전날(2) 국회에서 11시간 가량 기자간담회를 가진 지 약 7시간만에 벌어진 이날 압수수색은 정 교수가 딸 조모(28)씨의 입시를 위해 인턴십 활동, 논문 저자 등재, 봉사활동 경력 등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조선닷컴은 검찰은 정 교수가 대학동기인 공주대 교수 등 인맥을 통해 딸의 입시 관련 스펙을 만드는 데 불법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이 자리에서 검찰 수사에 대한 조 후보자의 배우자나 어머니도 수사를 받아야 하는데, 변론 문제도 검토해주고 의견서도 써주고 싶다는 주장도 상기시켰다.

 

또 검찰 개혁에 관해 조국 후보자가 셀프 청문회에서 검찰은 검찰의 일, 법무부는 법무부의 일을 해야 한다. 과거 권위주의 정권 때 검찰 일과 법무부 일이 섞여 큰일이 발생했다. 검찰과 법무부, 민정수석의 일 얽혀 온갖 일이 벌어졌다. 국정농단 사태가 그러했던 것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앞서 정 교수는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前妻)와 부산 해운대 아파트를 위장매매한 혐의(부동산실명법 위반), 후보자 동생 등의 소송으로 웅동학원의 자산이 감소하는 것을 묵인한 혐의(배임 등) 등으로 고발된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검찰은 3일 서울대 의과대학을 압수수색했다고 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 고형근)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대 연건캠퍼스 의대 행정실로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후보자 딸 조모(28)씨의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지원 서류 등을 확보했다, 조선닷컴은 검찰은 조씨가 2015년 부산대 의전원에 진학하기 전 서울대 의전원에도 지원하면서, 응시 전형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조 후보자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딸이 서울대 의전원에 지원한 사실이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맞다고 말했다.

 

기자간담회 7시간 뒤 , 조국 부인 연구실 압수수색...딸 입시 부정 의혹 등 자료 확보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man****)조국이에 대한 압수수색이 먼저다 . 핸드폰도 압수하고 증거인멸의 위험을 덜기 위해 구속수사가 맞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bct****)돌아가는 꼴이 조국이 장관으로 임명을 하면 무슨 트집을 잡아서라도 윤석열 총장을 해임을 하는 데 몰두할 것 같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hois****)조국에 비하면 최순실은 양반이다. 당장 문재인을 탄핵하고, 박근혜를 복권시켜라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mym****)잘 먹고 잘 사는 귀족집안이라 부럽다. 그러나 하는 짓거리는 못 배우고 못 사는 우리서민보다 한참 아래구나! 그렇게 잘못되었어도 법무장관에 임명 못해 안달하는 작자나 조국을 보고 있자니 대한민국 법무장관은 개돼지 아무나 하는 자리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sk****)사초에 어떻게 기록될 것인가를 염두에 두고 정도를 가는 것이 후회 없는 삶이 될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edch****)모든 게 치밀한 각본대로 움직이는 것 같다. 누가 시켰을까? 정은이 도움 받을까?”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davidkim****)양심을 자식 때문에 헌 짚신짝처럼 저버린 당신과 몸담고 있는 강당에 바깥 서방님과 함께 무법자처럼 휘젓고 다녀도 못본 척한 귀대학(동양대)에 대한 압수 수색에 기립 박수와 더불어 축하를 드리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bcc****)지 딸에 가족들 만신창이가 되어가는데도 저놈 보세요. 태연하게 단순 모른다, 합법적이었다, 이리 변명 같지 않은 변명만 하며 법무부장관 하겠다고 저러고 있네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khan****)윤석렬이 정말로 칼 뽑았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9-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