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혹평↔김정은 호평'한 트럼프

아베에게 트럼프 "한국은 김정은에게 무시당해"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8-26

 

청와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결정 다음 날인 23일 미국이 지소미아 파기에 실망과 불만을 표출하자, 미국이 실망한 것은 당연하다. 한·미 동맹을 업그레이드하겠다고 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개최되고 있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한국을 비난했다고 한다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태도는 현명하지 않다며 비난했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26일 보도했다며, 조선닷컴은 ·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발표 등에 대한 불만을 나타낸 것이라는 분석도 전했다

 

산케이신문은, 이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 밤(현지 시각)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함께 한 외교안보 논의에서 한국의 태도는 너무하다. 그들은 김정은에게 무시당하고 있다. 현명하지 않은 태도라며 김정은이 문재인을 신뢰할 수 없다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관련 발언에 일절 언급하지 않은 채 미소만 지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이런 대화는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이란 정세에 대한 논의가 끝난 직후 갑자기 나온 것이라고 산케이는 보도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비판한 이유는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다, 조선닷컴은 산케이신문의 한국 정부가 미국의 거듭된 요청에도 지소미아를 종료한 것과 한국 법무부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한일 관계 변화 등에 이유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도 소개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미한 연합 군사훈련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한국의 전쟁 연습즉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하는 것에 화가 났었던 것이라며, “나 역시도 그것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전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 자신은 미 행정부 내 관리들에게 “‘만약 (연합군사훈련을) 하고 싶다면, 당신들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간섭하고 싶진 않다고 말했다면서도, “나는 완전한 돈 낭비라고 생각한다고 했다고 VOA가 전했다. 2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양자회담 직전 북한이 더 많은 시험을 하는 데 우려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달갑지 않다면서도, “김정은이 합의 위반을 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는 나는 단거리 (미사일)을 좋아하지 않는다왜냐하면 단거리는 신조의 영역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다만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밝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이견이 있는 게 아니냐는 기자들의 지적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개인적으로 그것(단거리)을 논의한 적이 없다나는 장거리 탄도 미사일을 논의했다. 그건 김정은이 할 수 없고, 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고 VOA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겐 국가로서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신흥 국가로 놓고 볼 때 북한에게 있는 잠재력은 어떤 나라에게도 없다결국 그가 옳은 일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트럼프, 아베에게 한국, 김정은에 무시 당하고 있다비난>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gksrbtjd****)문어벙이가 김정은에 무시 당하고 있다는 것은 대한민국에서 문가만 빼고 모든 국민이 다 알고 있는 역사적 사실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ee1919****)문재인이 견정은에 무시당하고 있다고? 천만의 말씀! 무시가 아니라 통치당하고 있는 거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oon****)트럼프나 아베를 좋아 하지는 않지만 문정부의 외교는 빵점이네요. 외교가 뭔지는 아는지? 또 국익이 뭔지는 아는지? 문정부에 묻고 싶네요라고 했다[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8-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