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韓美日공조 깬 문재인, 한미동맹 강화?

청와대 "미국 실망은 당연, 한미동맹 업그레이드"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8-24

 

촛불난동과 부정선거로 정권을 찬탈한 문재인 정권이 ‘경제·법치·교육·안보·외교 참사들로써 국가를 전반적으로 허물고 있다’는 깨인 국민들의 비난이 고조되는 가운데, 외교참사도 자초하고 있다. 청와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결정 다음 날인 23일 미국이 지소미아 파기에 실망과 불만을 표출하자, “미국이 실망한 것은 당연하다·미 동맹을 업그레이드하겠다고 궤변적 해명으로 진화에 나섰다고 한다. 전날 ·미 동맹에 이상이 없고 미국도 한국 결정을 이해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던 것과는 달리, 미국의 이례적 실망 표출에 당황한 청와대는 이날 일본에 지소미아 파기의 책임이 있다며 공세를 강화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청와대는 미국의 실망과 불쾌감 표시에는 직접 반박하지 않았다대신 미국과 협의 했다는 점을 수차례 강조했다고 한다. 또 한껏 몸을 낮추며 이번 기회에 한·미 동맹 관계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청와대가 강조했다며, 조선닷컴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정부는 미국과 긴밀히 소통·협의하며 우리 입장을 설명했다양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간 이 문제로 7~8월에만 총 9번 유선 협의를 했다는 브리핑을 전하면서 미국과 협의가 부족했다는 지적을 의식한 발언이었다고 평했다. 사실 미국과 청와대가 지소미아 존폐를 놓고 협의한 것이 아니라, 북한처럼 버티기 한 것으로 보인다.

 

김현종 차장은 미국 측이 지소미아 연장을 희망해왔던 것은 사실이라며 희망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아 미국이 실망하는 것은 당연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면서, 조선닷컴은 그러나 청와대와 정부는 미국의 불만 표출이 한국 여론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세웠다. 일본과의 갈등은 여론이 정부에 우호적이지만, ·미 갈등으로 번질 경우 여론이 급격히 악화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촛불정권은 지소미아 종료 이후 안보 공백 우려가 제기되자, 대안으로 ··일 정보공유약정(TISA·티사)’을 제시하며 문제가 없다면서 “201412월에 체결된 티사를 통해 미국을 매개로 한 3국 간 정보 공유 채널을 적극 활용하면 된다고 우겼다고 한다.

 

그러나 한·일 간 직접 정보 교환과 달리 미국을 매개로 할 경우 정보의 신속성이나 편의성이 현격히 떨어진다고 지적하면서 조선닷컴은 전문가들의 미국을 반드시 거쳐야 하고, 정보의 질과 양도 모두 떨어진다는 지적을 전했다. “이와 함께 일본이 보유한 정찰위성과 이지스함, 공중조기경보기 등에서 획득한 정보를 교류하는 데 제한이 생긴다, 조선닷컴은 한국이 이런 첨단 정보 자산을 단기간에 확보하려면 천문학적 비용과 시간이 든다청와대는 한·미 동맹 업그레이드의 구체적 방법은 언급하지 않은 채 정부의 국방비 증액을 강조했다. 미국 및 일본에 대한 의존성을 줄여 독자적 목소리를 키우겠다는 취지라고 전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반면 청와대는 일본에 대해선 확전(擴戰) 의지를 분명히 했다문재인이 8·15 경축사에서 외교적 해결을 강조했지만 1주일여 만에 다시 공세로 돌아선 것이라고 평했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일본 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담은 공문을 전달했다, 조선닷컴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전날 밤 남관표 주일 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강력한 유감을 표한 것에 대한 맞대응 성격도 있었다나가미네 대사는 취재진의 질문에 굳은 얼굴로 아무 답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소미아를 깨고, 한미일 공조를 파기하고, 항일투쟁에 몰두하겠다는 문재인의 의지가 분명해 보인다.

 

김현종 2차장은 외교가에서 쓰지 않는 단어(거부, 국가적 자존심, 외교적 결례)들을 사용하면서 우리는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모든 방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할 용의가 있었고, 이런 입장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그러나 일본의 대응은 단순한 거부를 넘어 우리의 국가적 자존심까지 훼손할 정도의 무시로 일관했으며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고 변명하면서 투지를 보였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21일 진행된 BBC 인터뷰에서 한국은 화가 나 있다. 한국 사람들에게는 아직도 부당하다는 감정이 남아 있는데 일본이 아직까지 과거를 제대로 정리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항일투쟁에 정치생명을 걸었는 듯 더불어민주당도 반일(反日) 공세에 합류했는데, 조선닷컴은 설훈 의원 등 일부 민주당 의원은 오는 31일 독도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여당 의원들이 이번에 독도를 방문하면 일본이 반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하지만, 일본만 반발하는 게 아니라, 국민들도 반발했다. 조선닷컴의 네티즌들은 니네가 미국과 동맹을 업그레이드 시키고 싶다면 미국이 따라와야 되냐? 너 미쳤냐, 삽살아!(yhon****)”, “문재인 하는 짓거리 보니 올해를 못 넘기겠다(mega****)”, “저 새 머리에는 뭐가 들어 있는지 나사를 풀어서 한번 보고 싶다(his****)”는 등 문재인 정권을 겨냥하여 극단적 반발을 보였다.

 

또 한 네티즌(zan****)은 쪼다들일본은 지소미아 파기로 잃을 게 없는데여튼 국민들 감정을 휘몰아치는 방법으로 나라 아작내는 놈들!”이라 했고다른 네티즌(valkyr****)은 머리는 나쁘고 자존심만 쌘 바보가 대통령되니 나라 망하는 거 한순간이네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moons****)은 너 이넘들아트럼프만 화난 게 아니다전라도 대깨문과 달창들을 제외한 애국시민들이 네넘들 모두 죽여 버리고 싶을 정도로 분노한 것은 안 보이지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든다는 게 연방제고 김정은에 의한 적화통일이란 걸 이젠 다 알았다조만간 네넘들의 목숨도 다할 때가 있을 것이다. 너희들의 반역질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chams****)참 어이없고 기가 막히는 상황들이 어처구니 없는 정신병적 착란증을 보이고 있는 문주사 반역자들에 의해 심대한 국가 파괴가 진행 되고 있다. 아무리 북한 주체사상에 환장했어도 어린애들 소꿉장난도 아니고 국민을 잘 선도해서 국가경영을 반듯하게 해야 하거늘, 무슨 일을 자행 했는지를 인식하지 못하고 백치 같은 얼굴로 헛소리를 늘어놓고 있으니, 이들의 죄를 무엇으로 어느 정도로 다스려야 하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sh****)동네 통장만도 못한 무능하고 부패한 문정권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815****)역겹다, (기사에 첨부된) 사진 당장 내려라라고 반발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8-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