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고려대, 조국딸 입학 진실 은폐?

네티즌 “말은 번지르르하게 나쁜 짓은 다 했네”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8-2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일가를 둘러싼 사기 의혹이 폭발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조국 후보자 딸 조모(28)씨가 단국대 의대 연구소에서 고교생 신분으로 2주 인턴을 한 뒤, 국제적 수준의 의학 논문에 1저자로 이름을 올렸으며, 이 논문을 활용해 고려대에 부정 입학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법무부와 고려대는 당시 조씨가 지원한 입학 전형에서는 교과 성적이 아닌 연구 활동 내역 등은 평가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조선닷컴은 이 해명은 거짓이었다. 본지가 입수한 당시 고려대 입시 지원자 모집 요강에는 연구 활동 내역과 자기소개서 등을 제출하게 돼 있었다고 반박했다.

 

이런 입학사정에 관한 증거를 제시하자 고려대 측은 뒤늦게 착오가 있었다고 시인했다며, 조선닷컴은 조씨는 한영외고 2학년이던 2008년 단국대 의대 연구소 A 교수 아래에서 2주가량 인턴을 했다. A 교수와 친분이 있는 조씨 모친 개인적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고 한다. 이후 조씨는 이 학교 A 교수가 책임 저자로 대한병리학회에 제출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조씨는 2010년 고려대 생명과학대에 합격했다고 전했다조국 딸은 한영외고, 고려대, 부산대 의전원까지 필기시험 없는 금수저 황제 합격자라는 비난도 일었다.

 

단국대는 이날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야당의 해당 논문이 고려대 입학에 활용됐다면 부정 입학이라는 주장을 전했다. 법무부는 해명 자료를 통해 고대 세계선도인재 전형에서는 학생생활기록부의 비()교과와 수상 실적, 연구 활동 내역 등을 평가하지 않는다. 논문 관련 사항이 합격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취지로 해명했고, 고려대는 이에 더해 논문은커녕 자기소개서도 받지 않았다고까지 부인했지만, 조선닷컴은 당시 모집 요강에는 비교과를 포함한 생활기록부 전체는 물론 학업 외 활동을 증명할 수 있는 상장·증명서 등도 제출 대상이었다고 지적했다.

 

이런 증거들을 근거로 고려대에 다시 확인을 요청하자, 고려대 측은 자기소개서도 받았고, 연구 활동 내역 등도 입시에서 평가했다고 해명을 번복했다며, 조선닷컴은 입시 요강을 확인한 입시 전문가의 이 전형에 지원하면서 자신이 제1저자로 등록된 논문을 제출하지 않았다면 바보일 것이라는 판단과 한 국립대 교수의 문과 출신인 조씨가 이공계 대학에 합격하는 과정에서 고교 시절 이과적 공부를 많이 했다는 기록과 실적이 결정적 요인이었을 것이라는 진단도 전했다. 촛불정권의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조국ㅇ 의 딸 입학 부정 의혹을 덮기 위해 고려대, 법무부, 촛불정권·여당이 나선 꼴이다.

 

한편, 조 후보자의 딸로부터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고발당한 가로세로연구소는 맞고발에 나섰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하는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20일 서울중앙지검에 조 후보자 딸 조모(28)씨와 단국대 의대 A교수를 업무상 배임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했다며 강 변호사의 “A교수와 조씨의 행위는 부산대 입시 전형을 방해한 것으로 형법상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에 해당한다. 정부 출연 재단인 한국연구재단에 재산상 손해를 가한 것이므로 업무상 배임에도 해당한다는 주장도 전했다.

 

<법무부·高大 조국 딸 논문, 대입 미반영거짓말>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yhon****)법무부 장관을 할 인물이 아니고 평생 법무부에서 숙식과 의복을 제공받으며 법무부 관리 하에 살아야 할 인간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w7****)진퇴도 모르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이 어떻게 진보인사를 대표했을까? 겉과 속이 다른 이 사람에게 속은 사람이 얼마일까! 남을 속인 댓가는 분명히 해야 한다. 물러나서 속죄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aypark****)스스로 물러나야지. 무슨 개뿔 법무부 장관이냐. 그렇게 근엄 떨면서 남들 까대더니... 자신 뒤가 구린 건 몰랐나?”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yourprin****)정유라는 올림픽 메달 받고 그 공적을 인정받아 이대 입학되었다. 그런데 그 애미 최순실이 입김이 있었다 하여 이대 총장을 비롯해서 교수 몇 명 모가지 날아가고 감옥살이 시켰다. 법은 공정해야 한다. 법무부는 구라칠 생각 말고 이미 정황증거가 밝혀진 마당에 고려대 병리학과 교수들, 조국이 입김에 입학 전형을 부정하게 만든 죄를 받고 자리에서 물러날 생각해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erc****)조국 집은 애비부터 딸까지 참으로 뻔뻔스럽고 가증스럽다라고 했고, (gsw****)국가 권력을 다 동원해서 놀고 먹어도 의사가 되도록 주사파정권이 지원해 준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moons****)고등학생이 의학논문에 제1저자로 오른다는 것은 엉터리라는 걸 대학 입학전형 관계자가 모를 리가 있겠는가? 그럼에도 이를 받아들여 합격했다는 것은 그들도 다 공범이란 말이다. 고려대 관계자들도 정유라 건처럼 철저히 조사해서 처벌해야 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fla****)문재앙 간첩단 정권의 이중성의 아이콘으로 계속 남아 있어야 하는데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ragon****)현재 대한민국에 기생하는 좌파들의 전형적인 민낯의 대표주자. 정말 그대가 겁살개를 위한다면 모두 내려놓고 법의 심판을 받아라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8-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