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친북단체, '자한당은 토착왜구' 개사곡

반일선동에 편승된 친북단체의 좌익선동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8-18

 

한국 언론에 의해 진보단체로 불리는 좌익단체 연합체인 민중공동행동이 최근 주최한 반일행사에서 초·중학생으로 보이는 청소년들이 동요와 영화주제가를 개사해 자한당(자유한국당) 해체, 친일파 자한당이라고 비난하는 메들리 곡을 합창한 영상이 공개됐다. 조선닷컴은 18좌파성향 인터넷매체인 주권방송은 지난 16일 유튜브에 자한당 해체 동요-만화 주제가 메들리라는 제목으로 256초 분량의 동영상을 올렸다이 매체는 국민주권연대 청소년 통일선봉대가 지난 14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자주통일대회에서 동요와 만화주제가를 재치있게 바꿔 불렀다고 소개했다고 전했다.

 

아동을 정치선동에 악용했다고 비난받는 이 영상의 출처에 대해 지난 14일 민중공동행동이 서울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개최한 아베 규탄 및 자유한국당 해체 자주통일대회행사에서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닷컴은 민중공동행동은 지난해 5월 출범한 민주노총·국민주권연대·전국농민회총연맹·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등 52개 진보단체의 연합체로, 2016년 촛불집회를 주도한 민중총궐기투쟁본부의 후신으로 알려졌다영상을 보면 국민주권연대 청소년 통일선봉대라고 소개된 20~30명의 청소년들이 성인과 함께 무대에 올라 합창했다. 이들은 대부분 초·중학생으로 보였다고 전했다.

 

영상의 노래 개사에 관해 청소년들은 아기공룡 둘리’, ‘날아라 슈퍼보드’, ‘뽀로로’, ‘달려라 하니’, ‘로보트 태권브이등 유명 애니메이션 주제가와 멋쟁이 토마토’, ‘솜사탕등 동요를 개사한 메들리 곡을 율동과 함께 불렀다, 조선닷컴은 만화영화 아기공룡 둘리주제가가 요리 보고 조리 봐도, 음음, 자한당은 토착왜구로 개사됐고, 동요 토마토는 반일을 이용하지 마(황교안). 일본에 뭐라 하지 마(나경원). 반일은 감정팔이야(김무성). 친일파 자한당 해체해로 개사해 불렀고, 인기 만화 뽀로로주제가는 친일이 제일 좋아. 자한당 모였다. 언제나 매국질 오늘은 또 무슨 짓을 벌일까로 개사해서 불렀다고 전했다.

 

동요 솜사탕가사는 우리나라에 암처럼 기어든 왜구들 (자한당), 진드기처럼 질기고 더러운 친일파 (자한당), 일본 손잡고 미국 섬기는 매국노 자한당 (짝짝), 후후 불어서 저 바다 건너서 섬나라 보내자, 후후!”로 바꿨고, 만화 달려라 하니주제가는 자한당 해체해, 황교안 구속 (구속). 총선은 한일전 (승리), 자한당 해체 (해체!)”로 바꿨고, ‘로보트 태권브이가사도 달려라 달려 촛불 국민, 날아라 날아 독립군들, 자주로 뭉친 우리 하나된 민족, 용감하고 씩씩한 우리의 겨레, 남북이 함께 힘을 모아서, 일본의 침략 맞서 싸우면, 우리가 이긴다 단군민족 만만세, 무적의 통일강국 달려가자아 얍!”이라고 개사됐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국민주권연대는 작년 말 김정은의 서울 방문을 환영하기 위해 결성된 백두칭송위원회를 주도했고 2010년 대법원에서 이적(利敵) 단체 판결을 받고 해산한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를 계승한 것으로 알려진 친북성향 단체다. “18일 오후 5시 현재 이 영상은 35000여 회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8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조선닷컴은 아이들이 불쌍하다”, “애들까지 동원해서 뭐하는 거냐. 부끄러운 줄 알아라”, “북한과 다를 게 없다”, “아이들을 정치선전 도구로 사용했다”, “무슨 뜻인지 알고는 부를까?”라는 등의 댓글과, 심지어 아동학대로 신고했다는 반응도 달렸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 논란된 정치선동성 영상의 처리에 관해 조선닷컴은 이 영상은 이후 유튜브 정책에 따라 댓글을 달 수 없는 동영상으로 전환된 상태라고 전했다. “정치권에서도 논란이 일었다, 조선닷컴은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소년에게 장군님 업적을 칭송하고 미제 때려잡는 혁명가요를 부르게 하는 휴전선 위쪽의 모습과 비슷하다. 이 정도면 학대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고,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 아이들의 인생에 도대체 무슨 짓을 한 건지 알고나 있느냐. 이 나쁜 사람들이라고 밝혔다고 전한 조선닷컴의 기사에도 네티즌들의 비판을 폭발했다. 

 

<“친일파 자한당 해체광화문서 아이들에 동요 개사 메들리합창시킨 친북단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ang01****)공산당의 썩은 냄새가 물씬 하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은 종북좌파가 모든 걸 장악해가는 와중에 대부분의 국민들은 좀비가 되어 판단력을 잃고 따라가고 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anuary****)북한의 어린아이들 매스게임이 연상이 된다. 대한민국도 바로 그렇게 되니 예행연습하고 있는가 보다. 지난 주 광화문 뙤약볕 아래 어린애들이 목청 높여 연습까지 하는 걸 봤다. 얼굴은 까맣게 탔고... 노래선생은 몇번이고 시키고 또 시키고... ~ 이거였군”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zo****)문재인 정권 들어서 좌익판사들이 민노총이 폭력행위와 온갖 만행을 저질러도 제대로 형량을 때리는 게 아니라 아예 풀어 주다보니 간이 배 밖에 나온 것이죠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u****)좌종들은 이렇게 악착스럽고 간교하게 국민을 선전선동으로 파고든다. 이런 선동에 넘어가 우린 죄 없는 대통령을 불놀이 하듯이 죄의식은커녕 바른 판단이라 믿었었다. 그 후 빗장을 열어젖힌 휴전선과 안보의식의 해이, 국방부와 그 장관의 모호하고 오히려 친북적 사고를 보고 있다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1295****)은 정상적인 국가 같으면 저들은 아동학대와 아동을 정치적으로 선전선동에 이용한 중죄로 처벌돼야 한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eti****)은 부모 잘 만난 애들이 개고생이네라고 했고다른 네티즌(mn****)은 딱 패망한 월남꼴 나겠구만조 머시기 법무장관 꿰차게 해놓고 보수·자유대한 국민들 잡아 족치고 정은이한테 충성하고 뭐 그런 스토리 모를 줄 아니그런데 이렇게 될 줄 알고도 문가 도와주고 투표한 개·돼지들 조국이 왜 법무장관 되는 줄 아나보수·자한당 다 소멸시키려는 계략일 거다그런데 북베트남은 통일된 후 호치민 정권 추종한 넘들 다 죽였다그거 아냐?”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solomon****)은 북괴판 어린이 선전장인가, 밑천이 드러난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9-08-18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