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강경화, ‘상황 어려워도 日과 소통할 것’

문재인 정권의 GSOMIA 재고 의사에 폼페오 침묵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8-03

 

한국에 대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외교난제를 두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본과 공식·비공식적으로 소통을 이어가겠다3일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일 관계가 파국을 맞고 있지만 외교 채널은 대화를 시도하겠다는 의도로 풀이했다. 강 장관은 이날 저녁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 후 인천공항으로 귀국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외교 당국 간에는 아무리 상황이 어려워도 소통을 계속 이어나가는 것이 저의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며, “일본과 공식·비공식 스케줄(일정)이 있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강 장관은 강제징용 판결이라는 어려운 문제를 놓고 (일본과) 소통하고 있었고, 해법을 찾기 위해 소통을 이어나가야 하는 과제가 있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 제외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중단을 검토하는 것에 대해 엄중한 상황 속에서 일본이 우리의 안보 문제를 거론하면서 이번에 조치를 취하지 않았나면서도 우리도 한일간 안보의 틀을 검토할 수 밖에 없다는 이야기를 했다는 강 장관의 말도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소미아 자동 연장을 희망한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고 한다.

 

“GSOMIA 중단 가능성을 거론한 것에 대해 미국은 구체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닷컴은 사토 마사히사 일본 외무성 부대신(차관급)이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거론하면서 무례하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강 장관은 그런 발언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문재인 정권이 촉발시킨 한일갈등을 두고 조선닷컴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화이트리스트 제외를 비롯해 한국에 대한 일본의 일방적·자의적 수출규제 조치를 심각히 우려하며, 이런 조치가 역내 번영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한국-메콩 외교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회의체는 아세안 국가 간 경제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지난 2011년 만들어졌으며, 한국과 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베트남·태국 등 메콩강 유역의 5개 국가가 참여한다, 조선닷컴은 강 장관의 지난 630일 판문점 회동 이후 남··미 대화의 모멘텀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 노력을 메콩 국가들이 지속적으로 성원해 달라는 말도 전했다. 삼자적 국가들에게 외교적 구걸을 하는 모습이다. 

 

이 한국-메콩 외교장관회의 자리에 참석한 외교장관들은 자유무역주의라는 가치를 최우선에 두고 양자·다자 간 어떤 맥락에서도 자유무역을 저해하거나 제한하는 조치에 반대한다고 답했다면서, 조선닷컴은 강 장관은 앞서 돈 쁘라맛위나이 태국 외교장관과 양자회담을 하고 일본 각의가 전날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은 역내 공동번영을 저해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태국 측의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이에 돈 장관은 자유롭고 투명한 무역질서를 존중하며 이를 통한 공동 번영의 중요성에 공감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미국의 역할이 주목되는 가운데 “지난 2일 태국 방콕에서 진행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갱신 문제가 테이블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측은 이에 대해 즉각적인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며 조선닷컴은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 고위관계자는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린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미국이 일본에 대해서 하는 이야기를 다 잘 전해 듣고 있다미국과도, 일본과도 외교 당국 간에는 공식, 비공식적으로 자주 만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발언은 미국 정부가 일본에 추가적인 보복 조치를 강행하지 말고 대화에 나서라는 취지의 요청을 했다는 의미로 보인다, 조선닷컴은 하지만 결국 일본이 이를 거부하고 2차 경제 보복 조치를 단행한 셈이라며 지난 2일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는 강경화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을 비롯해 각국 당국자 1명씩이 추가로 참석했다고 전했다. ‘GSOMIA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고려할 수밖에 없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에 폼페이오 장관은 즉답 하지 않았다고 한다

 

 

기사입력 : 2019-08-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