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대생들 '조국은 교수직에 결단하라'

폴리페서 비난한 조국 전 민정수석은 폴리페서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7-30

 

서울대 대표적인 좌익교수의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이중성)’에 대해 서울대 학생들이 항의에 나섰다고 한다. “유력한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거론되는 조국 청와대 전 민정수석이 과거 폴리페서(교수 출신 정치인)’에 대한 사직을 촉구한 글이 알려지면서, 서울대생 사이에서 조 전 수석도 교수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조선닷컴은 서울대생 온라인 커뮤니티(스누라이프)에 올라온 조국 교수님, 학교 너무 오래 비우시는 거 아닌가라며 조국 교수도 법무부 장관을 하려면 교수직을 결단하라는 취지의 글을 소개했다.

 

익명의 서울대생은 벌써 (학교를) 22개월 비웠는데 법무부 장관을 하면 최소 1년은 더 비울 것이고, 평소 폴리페서 그렇게 싫어하시던 분이 좀 너무하는 것 아닌가라며 민정수석 될 때는 안식년이라 강의에 문제는 없다고 했는데, 안식년이 3년 이상 갈 리도 없고, 이미 안식년도 끝난 것 아닌가. 학교에 자리 오래 비우면 학생들에게 피해로 돌아간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30일 현재 7500회 이상의 조회수를 올린 이 글에는 내로남불 정신이다”, “후배들에게 기회를 줘라”, “필수과목 교수가 자리를 비워 다른 교수들이 고생한다는 등의 댓글들이 달렸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폴리페서들이 국회의원 나가서 4년 학교 비워서 주는 피해나 조국 교수가 3~4년씩 학교를 비워서 학생들에게 주는 피해가 뭐가 다른가라는 댓글과 적어도 한 직위(민정수석)를 하다가 또 옮겨서 다른 직위(법무부 장관)를 할 거면 교수직에 대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등의 학생들의 댓글을 소개한 조선닷컴은 조 전 수석이 이런 논란에 휩싸인 것은 그가 과거 교수 출신 정치인을 일컫는 이른바 폴리페서를 비판한 글을 교내 신문사에 기고한 적이 있기 때문이라며, 조선닷컴은 2004412일 서울대 대학신문에 기고한 조 전 교수의 교수와 정치-지켜야 할 금도(襟度)’라는 글도 소개했다.

 

이 기고문에서 조국 전 수석은 출마한 교수가 당선되면 국회법상 임기가 시작되는 다음 달 30일 교수직이 자동 휴직되고 4년 동안 대학을 떠나 있게 된다해당 교수가 사직을 하지 않는다면 그 기간 새로이 교수를 충원할 수 없게 된다. 낙선해 학교로 돌아오더라도 후유증은 남게 된다며 폴리페서들에게 사직을 촉구했다고 한다. 2008년 김연수 서울대 체육교육과 교수가 18대 총선에 출마하자 교수의 지역구 출마와 정무직 진출을 규제할 수 있는 규정을 제정해야 한다고 했던 조 전 수석은 2년 이상 학교를 비우면서 현재 안식년 상태여서 업무 진행에 있어 강의 문제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폴리페서 비판하더니 내로남불이냐서울대생들 조국 교수 사퇴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mkyu****)종북좌파 하는 짓거리 너무나 판에 박혔네. 내가하면 로맨스, 애국이고 남이하면 불륜! 뒤져라 인간쓰레기, 기생충!”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chui****)조국이 사진 올리지 마라 역겹고 속이 불편하다. 내가 보기엔 교수 능력은 안 되는 것 같고 죽창 들고 죽창의병장 하면 딱 어울리겠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for****)운동권에서 울산대 특채(채용), 다시 서울대 특채 이거 완전 고정ㄱㅊ단 장난, 서울대 개망신시키는 놈 조국 주사파 일당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han****)조국이는 좌익의 전형이므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합법 불법을 자신의 필요에 따라 마음대로 선택하여 쓴다. 결과를 보면 언행이 모순되고 일관성이 없으며 후안무치한 모리배 수준일 뿐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eemh****)총장이 직권으로 면직시키면 안 됩니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atec****)어떻게 이런 자가 이렇게 똑똑한 학생들을 가르칠 수가 있나. 학생들이 그간 얼마나 답답했을까? 그거 큰죄 짓는 거다. 똑똑한 학생들이 말도 안 되는 얘기 매일 들어야 하는 게 얼마나 괴로웠겠나? 그러니까 다시 오면 안 된다고 하지 않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free2****)양심이라고는 눈꼽만큼도 없는 작자들이 횡행하는 세상이다. 100년 전과 뭐가 다른가? 힘없는 민초들만 고생하는구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richmo****)저런 교수에게 학생들은 무엇을 배우고, 무엇을 얻을 것인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ltkdlft****)서울대 교수에 현찰은 30억 가지고 있고 조만간 법무장관 하겠고, 평생 걱정이 없는 인간이다. 그러니까 국민이 죽든 말든 친일파로 분류하고 국민들에게 일본을 향해 죽창을 높이 들라고 한다. 조국이 개고생 시키기 거지 만들기 프로젝트 같은 거 있으면 동참하고 싶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7-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