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윤석열 검찰총장→지검장급들 줄사퇴

촛불정권의 비리 혐의에 칼댄 검사장들 줄사표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7-23

 

다가오는 725일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 신임 검찰총장 취임을 앞두고 문재인 촛불정권을 상대로 칼끝을 겨눴거나 전() 정권 때 중용됐던 검사장들이 줄줄이 사퇴하고 있다고 한다. “주목받는 것은 한찬식(51·21) 서울동부지검장과 차경환(50·22) 수원지검장, 권익환(52·22) 서울남부지검장 등이라며, 조선닷컴은 당초 윤 신임 총장의 청문회를 전후로 선배인 사법연수원 21~22기 검사장들도 검찰에 남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다하지만 윤 신임 총장의 취임이 다가오며 고검장 승진이 유력했던 검사장급 간부들이 줄줄이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수사한 윤석열이 검찰총장에 취임하면서, “검찰의 기수문화를 타파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며 조선닷컴은 검찰 안팎의 윤 신임총장 임명을 계기로 검찰 물갈이가 본격화하는 것이라는 해석도 전했다. “23일 사의를 표명한 한 지검장은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사건 수사를 지휘했다. () 정권이 아닌 살아있는 권력인 문재인 정부를 향한 첫 수사였다, 조선닷컴은 서울동부지검은 전 정권 때 임명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교체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 등으로 신미숙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과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전했다.

 

한찬식 서울동부지검장의 사표에 관해 또 송인배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송 전 비서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였던 고()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 일가가 운영하는 골프장에서 29200만원을 받아 총선 출마 등 정치활동에 쓴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항소했다며 조선닷컴은 15일 사의를 표명한 권익환 지검장에 관해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수사를 이끌었다검찰은 지난달 손 의원을 부패방지법,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고 전했다.

 

이날 함께 사의를 밝힌 차경환 지검장에 관해 조선닷컴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 수원지검 2차장으로 근무하며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을 중심으로 한 내란음모 사건의 수사를 지휘했다. 재판에 넘겨진 이 전 의원은 대법원에서 내란선동·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9년을 확정받았다차 지검장은 2015년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당시 46세로, ‘최연소 검사장타이틀을 달았다. 검찰 내 대표적 기획통으로 꼽힌 차 지검장은 대검 정책기획과장과 법무부 대변인·정책기획단장·인권국장 등을 차례로 거쳤다고 전했다.

 

차경환 지검장에 관해 검사장 승진 이후에는 서울고검 차장과 대검 기획조정부장 등으로 근무했다. 차 지검장의 장인은 김종구 전 법무부 장관이라고 소개한 조선닷컴은 검찰 내부에서 신망이 두터웠던 검사장들이 잇달아 옷을 벗자 일선 검사들은 동요하는 분위기라며 한 재경지검 부장검사의 당연히 고검장까지 승진할 줄 알았던 분들이라는 평과 다른 부장검사의 공교롭게도 현 정권과 불편한 관계를 맺었던 분들이 모두 나가게 됐다. 특히 한 지검장은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수사를 하면서 안팎으로 압박을 많이 받았다고 들었다. 안타깝다는 반응도 전했다.

 

이날 한 지검장과 차 지검장의 사의 표명으로 윤 신임 총장의 선배 기수 13명이 검찰을 떠나게 됐다, 조선닷컴은 전임 문무일(58·18) 검찰총장과 신임 총장 간 기수 차이가 다섯 단계나 나는 데 따른 후폭풍이다. 검찰 또는 법무부에 남은 고위 간부 중 윤 신임 총장의 선배는 9명으로 이 중에서도 추가 사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검사장 출신 변호사의 지금은 검사장급 위주로 사표 행렬이 이어지고 있지만, 차장·부장검사와 평검사 인사가 이어지면 더 큰 파장을 불러올 수 있다. 기수파괴 등 현 정부의 검찰개혁 의지가 강하게 반영되는 듯하다는 평도 전했다.

 

정권 실세 겨누고 진보세력 수사한 검사장들, 줄줄이 사표윤석열물갈이 본격화?”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hrist****)오합지졸들 사냥개들만 남겠구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dandy****)한 인간의 임명 발령 때문에 선배 유능 검사들 13명이나 본의 아닌 사표를 내게끔 한 장본인은 어찌 아무런 표현도 없으니, 도리어 기획한 바대로 잘 돌아가고 있다고 쾌재를 부르고 있는 것인가? 이게 나라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elange****)이런 식으로 문구라가 검찰을 장악하는구나. 검찰은 문구라의 장난감이 되었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7-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