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국, '반일선동=애국, 애국세력=이적'?

나경원, '애국이냐 이적이냐? 유치한 이분법적 편가르기'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7-19

 

맹목적 반일노선으로 대한민국의 외교와 경제에 치명타를 가하면서 국민들로부터 이적행위를 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문재인 촛불좌익정권의 몰상식한 궤변과 적반하장이 가히 망국적이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한·일 갈등을 전쟁이라고 표현하며 애국이냐 이적(利敵)이냐가 중요하다고 말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조국) 민정수석에겐 죽창가란 단어가 나오고, 야당에게는 토착왜구라고 하며, 정부를 비판하면 친일 매국으로 몰아붙인다유치한 이분법으로 편 가르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조 수석은 지난 18일 페이스북 글에서 한일 갈등 문제와 관련 중요한 것은 진보냐 보수냐’, ‘()냐 우()가 아니라 애국이냐 이적이냐이다라고 했고, 지난 13일에는 동학농민혁명을 소재로 한 노래 죽창가(竹槍歌)’를 소셜미디어에 올리며, 기술적, 경제적, 외교적 문제를 반일감정으로 뒤덮는 망국외교를 했었다. 이런 조 수석에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는 위기 극복과 문제 해결에 관심 없는 무책임한 정치의 표본이라고 비판했다며, 조선닷컴은 조 수석은 19일 오전에는 전날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회동을 다룬 한 언론사 기사를 페이스북에 링크했다고 전했다

 

 조 수석은 18일 페이스북에 또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전쟁의 최고 통수권자로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 전쟁 속에서도 협상은 진행되기 마련이고 가능하면 빠른 시간 종전을 해야 한다그러나 전쟁은 전쟁이다라고 주장했었다. 전날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 관련 의견차, 입장차가 있을 수 있지만 지금은 서로 비난하거나 갑론을박을 할 시기가 아니라 최선을 다해 대통령을 도와야 할 때라며 일본에서도 다 보고 있는데 공개적으로 (비난) 해서야 되겠냐고 발언한 것을 소개하면서 조 수석은 존경한다고도 했다.  

 

해당 기사에 관해 조선닷컴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소재 기업에 대한 지원책에 반대하면서 공동 발표문에서 검토됐던 법적 지원문구가 노력이라는 문구로 바뀌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담고 있다고 전했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전날 청와대 회동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대해 지금은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으나, 상황에 따라 재검토할 수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이 정권은 외교적 해법이 아닌 단교(斷交)적 해법을 찾는 것 같다당장 일본 보복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 안보마저 볼모로 삼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나경원, 조국 애국이냐 이적이냐페북글에 유치한 이분법으로 편가르기”>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khan****)조국의 조국은 북조선이다라며 그렇지 않으면 이렇게 나라를 망치는 길로 문달통을 끌고 가겠는가? 일단 고정간첩의 의혹이 상당히 짙다. 배후를 철저히 수사하랏!”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ydmy****)“OOO 머리 속엔 오로지 북괴뢰집단 김정은 밖에 없어 보인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a****)선지국인지 좁살국인지 저런 좌파놈들이 설치고 있는 한 나는 대한민국에 털끝만큼의 애국심을 가질 마음이 없다. 나는 니네 나라 사람 아니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ii****)참으로 나라 꼴이 말이 아니구나! 이게 국가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e****)파퓰리즘으로 정권 잡은 인간들이라서 끝까지 선동만 하고 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hs5****)“‘죽창가참으로 위험하다. 1894년 우금치전투의 전사자는 동학군 26,000명 일본군 1명이다... 캐틀링 기관총으로 방어하는 고지를 죽창을 들고 기어오르다니라며 정의를 말하지만, 그 안에는 反日김정을 부추겨 자신들의 종북적 성향을 정당화 하려는 속셈만 숨어있다. 철지난 이념으로 대한민국 경제 안보에는 관심이 없다. 대한민국 경제 안보가 克日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mumala****)운 좋게도 현정권의 행태가 나라를 말아먹지 않게 되더라도, 국제사회에서 일본의 지위를 강화시켜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는 분석이 충분히 설득적임. 진정한 친일 매국 세력이라고 문재인 정권의 맹목적 반일을 평했고, 다른 네티즌(qnt****)더럽고 편향적 성격의 소유자가 정권의 주축이라니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는 게 현실에 그대로 나타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hs****)에 있는 감투 쓴 인물들! 붉은 완장에 핏발선 눈빛이 연상이 되네! 메뚜기도 한철이다. 곧 찬서리가 내릴 것이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7-19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