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성, '일본 규제 3소재' 긴급물량 확보?

네티즌 '언론은 삼성 자구책에 호들갑 작작해라'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7-14

 

삼성전자가 최근 일본 정부가 대한(對韓) 수출 규제 대상으로 지목한 3개 소재의 긴급 물량을 확보한 것일까? 이런 질문이 확증되지 않은 가운데, 조선닷컴은 삼성전자가 확보한 3개 소재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 포토 리지스트(PR), 고순도 불산(HF)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소재는 모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생산에 필수적이라며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의 회사 차원의 노력을 통해 일본이 수출을 규제한 소재들의 긴급 물량을 확보해 당분간 공장 정상 가동에 무리가 없게 됐다고 전했다.

 

이런 규제 소재 물량 확보 소식에 재계에서는 삼성전자로선 심각한 생산 차질은 막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일본 소재 생산업체의 해외공장 물량을 우회 수입했거나 다른 조달처를 확보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았다며, 조선닷컴은 연합뉴스 등 일부 언론들은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근 일본 출장 중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고 보도했다. 언론들은 이 부회장이 이 같은 사실을 전날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및 디스플레이 부문 최고 경영진 긴급 회의에서 공유했다고도 했다고 전했다.

 

이런 보도에 관해 삼성전자측은 회사 차원에서 추가 긴급 물량을 확보한 것은 맞지만, 이 부회장이 직접 일본에서 소재들을 확보한 것은 아니다라고 했고, 한 고위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일본에서 귀국하고 긴급 최고경영진회의를 소집해 비상상황에 대비하도록 지시했고, 추가 물량 확보 상황을 공유한 것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이 부회장은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일본 도쿄에 머물면서 현지 업계 관계자들을 만나 소재들의 우회 조달 방안 등에 논의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추가 물량 확보를 부인했다고 한다. “13일 긴급 사장단 회의를 열고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대응할 방안을 논의했다며 한겨레신문은 최근 이 부회장이 일본 출장 때 긴급 물량을 확보했다는 연합뉴스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는 게 삼성전자 입장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 고위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사장단 회의에서 현안을 살피고 비상시국에 대비하도록 지시한 것은 맞지만 일본 출장서 신규 계약을 따냈거나 추가 물량을 확보한 것은 아니다라며 3국으로 우회하는 방안도 들어본 적 없다고 밝혔다고 한다

 

삼성전자, 일본이 수출 막은 3개 핵심소재 긴급 물량 확보했다라는 조선닷컴의 보도에 한 네티즌(i****)문재인이 싼 똥을 이재용이 치우는구나. 이재용 네가 대통령 해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wertfreihe****)호들갑 작작해라. 기자 아해들은 밥값 한답시고 허튼 짓하지 말고 삼성의 자구 노력에 대해 잠자코 있어라. 느덜은 엎드려 무언이 그나마 낫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awkms****)사고친 놈 따로 있고 밑 닦는 사람 따로 있고. 아마추어 문가 패거리들이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7-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