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캘리포니아에 진도 6.4에 이어 7.1 지진

소위 '불의 고리'에 속한 캘리포니아에 지진 공포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7-06

 

소위 ‘불의 고리에 속한 캘리포니아 남부에서 4(현지 시각) 규모 6.4 지진이 발생한 지 하루 만인 5일 더 강력한 7.1 강진이 발생했다. “두 번째로 발생한 지진은 1분 넘게 지속됐다, 조선닷컴은 미 지질조사국(USGS)5일 오후 819분 캘리포니아 남부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에서 북동쪽으로 17가량 떨어진 지역에서 규모 7.1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에 따르면 진원의 깊이는 10로 추정된다CNN이번 강진은 전날처럼 로스엔젤레스(LA) 전역에서 느껴졌다. 여진이 1400 차례 이상 발생하고 있다는 보도도 전했다.

 

“LA 소방당국은 LA 전역에서 흔들림이 느껴졌고, 몇몇 지역에서는 전선이나 전력이 끊겼다는 신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조선닷컴은 CNN전날(4) 있었던 지진보다 오랜 시간 동안 진동이 이어졌으며 훨씬 더 큰 진동이었다는 보도를 전했다. “진동은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와 멕시코에서도 감지됐다, 조선닷컴은 미국프로야구(MLB) LA다저스 홈구장에서는 관람객이 앉은 의자가 휘청거리고, 일부 팬들이 비상구로 급히 달려나가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서머리그 경기도 지진 탓에 중단됐다고 전했다.

 

이날 강진과 여진으로 인해 땅이 갈라지고 집의 벽이 무너지는 곳도 있었던 것으로 보고됐다, 조선닷컴은 캘리포니아에서 규모 7이 넘는 지진이 발생한 것은 199910월 이후 처음이다. 지난 4일 캘리포니아 샌버나디노 카운티 셜즈밸리 인근 리지크레스트에서는 규모 6.4 강진이 발생해 화재와 정전, 도로 균열, 건물 파손 등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전했다. 지진 전문가들은 규모 6 이상의 강진이 추가로 일어날 가능성이 20% 정도 된다고 전망했다고 한다캘리포니아엔 6월 초에도 규모 3.3~3.7의 지진들이 수십 차례 일어났었다.

 

“LA다저스 홈구장 의자도 휘청...7.1 강진 공포에 휩싸인 캘리포니아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polos****)인간에게는 재해일지 모르나 수십억 년의 나이를 먹은 지구가 왕성히 살아있다는 증거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hlee1****)일본과 마찬가지 저 지역도 원래 활성 단층으로 주기적 피해가 심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그에 비해 대한민국은 저런 규모의 큰 지진은 100년에 한번 날까말까 한 복 받은 나라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idan****)지진마다 느낌이 달라 재밌어요. 여기야 면역이 되서 신경 별로 안 써요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7-06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