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우리공화당, 광화문광장에 텐트 재설치

서울시는 '내일까지 철거해야 한다' 대집행 통지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7-06

 

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 528일 광화문에 설치된 태극기 텐트를 청계광장으로 자진 이동한 지 8일 만에, 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텐트를 다시 설치하자, 서울시는 내일까지 천막을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강제 철거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좌익시장과 우익정당 사이에 이념대결이 광화문광장을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후 545분께 KT 광화문지사 맞은편 광화문광장에 천막 2개 동을 기습 설치했다, 조선닷컴은 오후 557분께 천막 2개 동을 추가로 설치했다고 전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울역 광장에서 집회하다 오후 3시 전날 천막을 설치한 세종문화회관 앞으로 집회 장소를 옮겼고, 집회 도중 기습적으로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설치했다. 천막이 펼쳐지자 집회 참석자들도 일제히 광화문광장으로 이동해 집회를 이어갔다, 조선닷컴은 박건희 우리공화당 중앙당 대변인의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천막은 청계광장에 설치했던 천막을 옮겨온 것이라는 설명을 전했다. 이날 우리공화당 당원들과 우익인사들은 광화문광장에 태극기 텐트 재설치를 환호했다.

 

광화문광장에 서울시 관계자들이 57명가량 있었으나, 정당활동을 명분으로 앞세운 우리공화당의 천막 설치를 막지는 못한 서울시는 우리공화당 측에 내일 오후 6시까지 자진 철거하라는 대집행계고장을 발부했고, 철거하지 않을 경우 행정대집행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집회시위 관리를 위해 광화문광장 인근에는 배치된 경찰들도 천막 설치를 막지는 않았다. 광장 관리 주체는 서울시이고, 천막이 설치되는 과정에서 서울시의 행정응원 요청이 없었다는 이유에서라고 전했다.

 

우리공화당은 2017310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서 숨진 이들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추모하겠다는 명분으로 지난 510일 광화문광장에 기습적으로 천막과 분향소를 차렸는데, 서울시는 천막 설치 47일 만인 625일 새벽에 북한군이 남침한 시간에 행정대집행에 착수해 용역을 동원하여 천막을 강제 철거했으나, 우리공화당은 같은 날 오후 천막을 이전보다 더 큰 규모로 다시 설치함으로써, 광화문광장을 태극기세력과 촛불난동세력 사이에 이념 대결장으로 확인시켰다.

 

현재 광화문광장 일대에 우리공화당 천막은 광화문광장에 4개 동, 청계광장에 2개 동, 세종문화회관 앞에 6개 동이 있다며 조선닷컴은 박 대변인의 세종문화회관 앞에 설치한 천막과 청계광장에 남은 천막을 철거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는 발표를 전했다. 하지만,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이날 저녁 청계광장에 있는 텐트들은 모두 철거하겠다고 밝혔다. 지금 광화문광장에는 세월호 신사가 흉물스럽게 설치돼 있고, 광화문광장 인근에는 우파세력의 텐트들과 좌익세력의 텐트들이 설치돼 있다.

 

<우리공화당, 광화문광장에 다시 천막서울시 내일까지 철거해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yhh****)세월호 천막이나 민노총 도로 점령은 되는데, 왜 공화당 천막은 안 되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한국당은 뭐하노? 조원진이가 황교안보다 전투력이 훨씬 좋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s9968****)협찬시장은 이번에는 누구의 월급을 가압류 하겠다고 나설까? 근데 우리공화당 측에서는 길만 건너면 광장이라면서 긴장하라고 미리 알려줬는데 협찬시장은 월급 가압류에 만족했나?”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mjj****)은 한국당은 배워라지금 정권이 하는 짓거리를 보면 역대 가장 악랄하고 치졸한 정권 아닌가어떤 일도 서슴지 않고 자행할 것이다앉아서 투쟁하는 것은 저들한테 통하지 않는다검찰에 약점 잡힌 의원들일수록 강력하게 앞장서서 투쟁하라고 했고다른 네티즌(lks****)은 박원순 시장은 공사를 분명이 구분해서 일을 했어야지.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고 하면 누가 이해를 하겠어요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kacs****)은 ·불호를 떠나 되면 하는 것이고 안 되면 못하는 것이다. ‘문제는 어떤 놈은 되고 어떤 놈은 안 되는 것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moons****)원순아. 정당활동의 자유는 헌법에 보장된 거란다. 니가 말한 조례는 니 마음대로 만든 최하위의 행정조치일 뿐이다. 헌법>법률>명령>조례>규칙인데 니가 오세훈과 안철수 덕에 한자리 꿰어 차더니 눈에 보이는 게 없는 모양이구나. 불법 행정대집행으로 상해를 입혔으니 형사처벌 기다려라. 애국시민들은 해외도피 중인 박주신과 함께 자네를 반드시 감옥으로 보낼 것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co****)공화당 파이팅!”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sporc****)우리공화당의 투쟁력을 응원합니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9-07-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