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황교안, 차기 대선후보 선호도 2위 추락

우파 인사들을 만나 타개책 모색하려는 황교안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7-02

 

작년 12월 이후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해온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위로 내려앉고, 이낙연 총리가 1위를 기록하는 여론조사 결과가 2일 나왔다고 한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지난달 2428일 전국 유권자 2504명을 상대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총리가 21.2%1위였다. 이어 황 대표가 20.0%2위를 기록했다며 조선닷컴은 이 총리는 지난 5월 리얼미터·오마이뉴스 조사 때보다 0.4%포인트 올랐고 황 대표는 2.4%포인트 떨어졌다(여론조사 상세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고 전했다.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 9.3%, 김경수 경남지사 6.2%,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5.8%, 박원순 서울시장 5.3% 등이었다, 조선닷컴은 이번 조사에선 오차범위 안이긴 하지만 황 대표의 대선주자 선호도가 이 총리에 6개월 만에 처음으로 뒤졌다. 특히 황 대표의 대선주자 선호도는 리얼미터·오마이뉴스 조사가 시작된 작년 1112.9%를 기록한 이래 지난 522.4%까지 7개월 동안 계속 상승해왔다이번에 선호도 자체도 지난 5월 조사 때보다 2.4%포인트 떨어졌다. 여론조사가 갖는 추세적 의미 측면에서 볼 때 황 대표 지지율이 정체 또는 조정 국면으로 접어든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전했다.

 

황 대표의 지지율 하락은 최근 아들 스펙발언과 외국인 노동자 임금 차등 적용발언 등이 논란이 된 데 이어 지난달 25일 당 행사에서 불거진 여성 당원들의 엉덩이춤논란이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조선닷컴은 황 대표의 언론이 좌파에 장악돼 좋은 메시지를 내놓으면 하나도 보도가 안 되고, 실수를 하면 크게 보도된다는 언론 탓하는 발언과 자유한국당 관계자의 언론 환경이 한국당에 불리하다면 그에 맞게 전략을 짜고 움직였어야 하는데 황 대표와 한국당에 대한 공격의 빌미를 준 점도 돌아봐야 한다는 자성을 촉구하는 지적도 전했다.

 

황교안 대표의 지도력에 대한 평가 추세에 관해 조선닷컴은 그동안 당내에선 황 대표가 지난 2월 당대표에 취임한 이후 비교적 빨리 여의도 정치에 안착했다는 평가가 많았다하지만 당내 일부에선 취임 4개월을 넘기면서 황 대표 리더십과 비전에 대한 대중들의 냉정한 평가가 시작됐다는 말도 나온다고 전했다. 언론이 만든 이미지를 지탱하지 못한 황교안 대표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관리형 당대표라면 몰라도 차기 대선주자형 당대표를 지향한다면 지금 같은 모습으론 충분치 않다는 대중들의 평가가 취임 4개월을 넘기면서 조금씩 반영되는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고 한다.

 

그리고 조선닷컴은 황 대표는 전당대회에서 보수통합을 내걸었지만 통합 추진을 위한 가시적인 움직임이나 이렇다 할 성과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친박계 홍문종 의원이 탈당해 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에 합류하는 등 보수 분열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또 당내 친박·비박 세력 간 표면적인 충돌은 잦아들었지만, 양측의 화학적 결합이나 새로운 당내 주류 질서 구축에는 미흡했다는 평가도 있다고 지적하면서, 자유한국당 중진 의원의 황 대표가 관료 스타일에서 벗어나 대중들에게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공감을 이끌어내는 역량에 대한 냉정한 평가가 시작될 것이라는 평가도 전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잇따라 정치·경제계 원로를 만난다고 연합뉴스가 2일 전했다. “취임 이후 민생투쟁 대장정등 대외 행보를 통해 바닥 민심을 청취한 만큼 앞으로는 보수 진영 원로 등과의 소통을 통해 당의 진로를 모색해보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연합뉴스는 “2일 한국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황 대표는 지난달 6일 미국에서 귀국한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정국 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한국당의 진로에 대해 조언을 들었다특히 지난달 말 친박(친박근혜)계의 맏형격으로 통하는 8선의 무소속 서청원 의원을 만났고, 전날 저녁에는 비박(비박근혜) 좌장으로 통하는 김무성 의원과 3시간 동안 만찬을 함께했다고 전했다.

 

홍문종 의원이 한국당을 탈당해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에 합류한 직후에 이뤄진 만남인 만큼 보수진영 통합과 관련한 각종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또한 당내 대표적인 원로인 박관용 전 국회의장과도 전날 면담한 것으로 전해졌다며 연합뉴스는 한달여 전 이명박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차관과 일본대사를 지낸 신각수 전 차관, 역시 이명박 정부에서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활동한 윤증현 윤경제연구소소장과의 만남이 대표적이라며 황 대표는 이날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만날 예정이다. 김 전 지사가 최근 황 대표의 행보를 놓고 공개적으로 쓴소리를 해왔다는 점에서 두 사람의 만남에 관심이 쏠린다고 주목했다.

   

이처럼 황 대표가 보수 진영 원로들과의 접촉면을 넓히는 것은 당내 리더십 강화 차원으로 해석된다. 최근 외국인 노동자 임금차별발언과 아들 스펙발언 등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상황에서 대국민 접촉면을 줄이고, 원로들과의 비공개 행보를 늘려 위기를 타개하겠다는 것이라며 연합뉴스는 나아가 당의 진로를 모색하고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보수대통합의 물꼬를 트기 위한 측면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희경 대변인의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고,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보수 진영의 대약진을 모색하기 위해 당내외 원로들을 만났고, 앞으로도 이런 만남을 계속하겠다는 입장 발표도 전했다

  

황교안, 6개월만에 대선주자 선호도 2위로 떨어졌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dg****)리얼미터 오마이뉴스를 아직도 믿는 분들이 있다는 것이 신기합니다. 저것들 잠꼬대로 그냥 여기세요라고 불신했고, 다른 네티즌(thinke****)한국당이나 보수지지자들은 리얼미터를 비롯해서 모든 여론조사를 믿지 않고 조작이라고 우겼으면 좋겠다. 그래야 개선하지 않고, 발전하지도 않을 테니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im****)황교안이는 공무원을 천직으로 알고 그만 사퇴하는 게 좋겠다. 두드러기 병역면제도 좌파들한테 너무 씹힌다라고 주장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7-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