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美·南·北, DMZ에서 번개미팅 가능할까?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6-29

 

29일 오후 한국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날 오전 트위터에서 비무장지대(DMZ)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안녕이라고 인사를 하고 싶다(I would meet him at the Border/DMZ just to shake his hand and say Hello(?)!)”고 밝히자, 그로부터 5시간 후 최선희 북한 외무성 1부상이 담화를 통해 아직 공식제의는 받지 못했다면서도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DMZ 깜짝 만남 제안에 북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이번 방한에서 사상 첫 남··3DMZ 회동이 성사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29일 청와대에서 만찬을 가진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후 DMZ를 찾는데, 조선닷컴은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돌발 제안에 북한이 이례적으로 빨리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은 것을 두고, ‘트럼프의 방한 기간 동안 미·북 정상 간 만남이 성사될 가능성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미 양측 모두 며칠 전까지 가능성을 부인했지만, 일각에서는 미·북 정상 만남을 넘어 남·· 미 세 정상의 극적인 만남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는 말도 나온다고 전했다. 북한이 공식 제의는 없었다고는 했지만, 최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친서를 주고받으며 친밀감을 나타낸 것을 주목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만찬 직전에 북측에서 연락받은 것이 있느냐는 물음에 그렇다. 연락을 받았다고 했고, ‘김정은과 만남을 준비 중이냐는 질문에 정말 흥미로울 것이라고 답했고, ‘30일 남··미 정상회담이 열리느냐라는 취지의 질문에 우리가 지금 일을 하고 있으니 지켜보자고 답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제안에 김정은이 응할 경우 판문점 등에서 사상 첫 남··미 정상회담이 성사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조선닷컴은 이날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환영 만찬 불참을 주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트위터 메시지를 낸 뒤 북한의 반응이 나오기 전, 기자들을 만나 트윗은 오늘 아침 생각했으며, 속을 떠 본 것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북 간 최종적인 회동 조율은 없었다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거기(DMZ)에 나온다고 해도, 2분 만나는 게 전부겠지만, 그래도 좋을 것이라며 회동 성사에 대한 기대를 내보였다며, 곧이어 G20 정상회의 세션3에 참석하는 길에 라운지에 있는 문재인에게 다가가 내 트윗을 보셨나. 함께 노력해보자라고 말한 후 엄지손가락을 세워보이기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김정은이 나오지 않아도 좋다는 말도 했다.

 

조선닷컴은 특히 주목되는 건 최선희가 이런 입장을 조선중앙통신을 통한 공식 담화 형식을 빌어 나타낸 점이라며 이는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제안을 상당히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면서 공식 제안을 기다린다는 메시지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주목했다. 최선희는 또 담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 수뇌 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 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양국 관계 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전문가의 최선희의 이런 담화를 통해 볼 때 김정은의 최종 결심만 남은 단계 같다는 진단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런 점을 염두에 둔 듯 이날 오후 일본에서 한국으로 떠나는 비행기를 타기 전에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이 (DMZ에서 만나자는 요청에) 매우 수용적이었다그가 응답했으니 두고보자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정은을 DMZ에서 만나 북한 땅을 밟을 수 있겠냐는 기자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아무 문제가 없다고 답했고, ‘김정은과 어떤 이야기를 나눌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가 아니다. 그저 빠르게 안녕이라고 인사만 할 것이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만약 트럼프-김정은이 만나면, 인사만 하는 회동으로 전망된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김정은과 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많은 사람들과 회담을 가지겠지만 그와는 아니다라면서도 어쩌면 그와 다른 형식으로 대화를 나눌 수도 있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정은과 남북 분단의 상징인 DMZ에서 만나는 것만으로도 지난 2월 미·북 정상회담 결렬 뒤 교착 상태에 빠진 미·북 협상의 복원 동력으로 삼을 수 있다, 조선닷컴은 트럼프는 대선 재선전()에 들어간 상태고, 김정은도 대북 제재 국면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내부 체제 단속을 위해 뭔가 동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그런 만큼 복잡한 의전 형식을 갖추지 않더라도 DMZ 회동은 트럼프·김정은에게 충분히 매력적일 수 있다는 것으로 평했다.

 

이어 더구나 트럼프 대통령은 리얼리티쇼진행자 출신답게 관습적 예상을 깨는 파격 행동을 많이 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김정은과 깜짝 ‘DMZ 회동을 제안한 시간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28일 저녁 651분으로 미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 수 있는 프라임 타임이라며 조선닷컴은 특히 미국에선 전날 밤 민주당 대선주자 1TV토론이 열렸고 1810만명이 시청하는 기록을 세웠다. ‘DMZ 정상회담란 파격 흥행 카드로 미 유권자들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까닭이라며 김정은 역시 작년 6·12 싱가포르 1차 미·북 정상회담 이후 이런 트럼프 대통령 성향을 십분 활용하는 대미 전략을 구사해왔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 또는 남··미 정상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현재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라면서도 미북 간 대화가 이뤄지길 바라는 우리의 기존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성사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청와대의 이런 태도는 회담 성사 가능성에 회의적인 것이라기보다 방한하는 트럼프 대통령 주도의 미·북 협상 주도권을 존중해주면서, 최종 확정 단계까지 침묵하는 것일 수도 있다, 조선닷컴은 만약 미·북 깜짝 회동이 성사되면, 자연스럽게 남··미 회동 성사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 트럼프·김정은 회동이 성사된다면, ··3자 회동으로 연결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한·미의 비핵화 실무 라인은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조선닷컴은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북측과 건설적인 논의를 할 준비가 돼 있다는 주장도 전했다. 29일 비건의 북측과 접촉 여부를 주목한 조선닷컴은 트럼프·김정은 DMZ 만남 성사 가능성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으로 조선닷컴은 아무리 깜짝 만남이라 해도 정상이 만나는 자리인데 의제나 형식 등에 대한 준비를 하기엔 너무 짧은 기간 아니냐트럼프와 김정은 두 사람이 극적 효과를 높이기 위해 만남 하루를 앞두고 이미 친서 교환에 이은 물밑 조율을 끝내놓은 것 아니냐는 관측도 대비시켰다.

 

<‘DMZ 회동제안 5시간만에 최선희 흥미롭다화답...··3자 회동 성사되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wpa****)북에서 朝美간 대화에 남쪽 당국자는 빠지라지 않아 네 집안이나 잘 챙기라고... DMZ에서 트럼프와 만남이 성사된다 해도 북에서 남 당국자를 끼워줄까. 트럼프도 남 당국자를 끼워 이벤트 효과를 반감시키고 싶지 않을 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im****)“DMZ 3자회동 성사될 것이다. 하나는 다음 대선용 둘은 다음 총선용 셋은 체제 보장용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lhg2****)지금은 문재인이나 트럼프나 두 사람 다 내년을 위해 쇼가 필요한 시간이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6-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