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靑 '김상조 정책실장, 이호승 경제수석'

네티즌 '사람과 더불어 정책도 바꿔야'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6-21

 

21일 청와대 경제 투 톱이 교체됐다. “소득주도성장과 일자리 정책을 주도했던 김수현 정책실장과 윤종원 경제수석을 경질하고, 후임 정책실장과 경제수석에 김상조 현 공정거래위원장과 이호승 현 기획재정부 1차관을 각각 임명했다, 조선닷컴은 회복 기미를 보이지 않는 경제실적 부진에 대한 문책성 인사란 분석이 나온다지난해 6월 당시 장하성 정책실장, 홍장표 경제수석, 반장식 일자리수석을 경질한지 1년 만에 다시 청와대 경제 투 톱이 교체되면서 현 정부의 핵심 경제정책 기조였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고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인사 발표 브리핑에서 김상조 신임 정책실장에 대해 기업과 민생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등 시대적 소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고, 이호승 신임 경제수석에 대해 경제정책에 대한 전문성과 외유내강형 리더십을 갖추고 있어 급변하는 글로벌 경제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3대 핵심 경제정책의 성과 창출을 가속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청와대가 집권 3년차에 실적 드라이브를 거는 신호탄이라는 관측이 나온다고 평했다.

 

김상조 신임 정책실장은 지난 14일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정부 경제정책 성적은 “B 제로(0)”라면서, “내년 4월 총선 때까지 체감하는 경제 성과를 내지 못하면 그 이후 국정 운영은 큰 장애에 봉착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경제정책 방향에 대한 김상조 정책실장의 일부 성과가 분명 있었고, 경제 패러다임의 변화를 통한 방향 설정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는 확신과 자부심이 있다는 자평도 전했다. 청와대는 환경운동가 출신의 김 전임 실장과 관료 출신의 윤 전임 수석처럼, 이번에도 참여연대·관료 출신을 경제 투 톱에 기용한 사실도 주목받았다.

 

경북 구미 출생인 김상조(57) 정책실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이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한성대 무역학과 교수로 있으면서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 소장을 지냈으며, 2017년 문재인 대선 캠프에 합류해 현 정부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일해왔으며, 전남 광양 출신의 이호승(54) 경제수석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해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을 지낸 경제 관료로서, 촛불정권 출범 후 청와대 일자리기획비서관으로 일하다 작년 12월 기재부 1차관에 임명됐다가, 6개월 만에 다시 청와대로 돌아왔다고 한다.

 

대통령, 경제투톱 전격 교체...정책실장 김상조 · 경제수석 이호승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e****)능력 없는 회전문 인사로 할 수 있는 것이 없다. 그 나물에 그밥이라서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i****)정권차원에서 정책을 이상이 아닌 현실을 중시하고 많은 사람들이 반대하는 정책은 폐기하고 치적이 아닌 서민들 위주의 실물경제에 전념하라. 분배는 많이 있을 때 가능한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007p****)김상조가 적와대에 앉아 대한민국 경제정책을 편다면,사회주의 국가의 초석을 깔겠다는 거지?”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chois****)문재인 너부터 교체돼야 대한민국이 정상적으로 돌아간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zero9****)큰 그림에서 시장친화적이고 기업우선적인 개선이 없는데 기업 때려잡던 사람들을 기용하면 살림살이 나아진답니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ora****)어느 기업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갔는데 아 이제 정책이 바뀌겠구나 하고 생각하는 기업이 있겠는가? 오히려 겉으로는 경제를 부흥시키는 정책을 한다지만 김상조 정책실장의 생각의 고정틀이 더 기업을 어렵게 하지 않을까 걱정된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kimes5****)국민을 우롱하나? 정책이 잘못되었으면 사과하고 정책을 바꿔야지 사람 바꾸면 뭐해? 어물쩍 국민을 우습게 아네?”라고 했고다른 네티즌(fr****)은 아무리 생각해도 쓰레기차 피하려다 똥X한테 두들겨 맞는 경우가 될 듯... 반기업 정서가 뼈 속까지 사무쳐 있는 김상조가 과연 국가 경제를 이끌어 나갈 수 있을지... 결론이 너무나 뻔하다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ck****)은 홍장표와 장하성은 말도 안 되는 소득주도 성장과 주 52시간최저임금 등 경제정책 실패로 국가 경제를 기울게 한 주범이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6-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