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경두 국방부장관, '경계작전에 실패'

네티즌 "문재인과 국방장관에게 책임 물어야"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6-19

 

북한 어선의 삼척항 정박 사건에 관해 국방부가 ‘동해안 경계작전에 문제가 있다’고 시인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9일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회의모두 발언에서 북한 어선이 아무런 제지 없이 동해 삼척항까지 진입한 사건에 대해 “100가지를 잘해도 한 가지 경계작전에 실패했다면 우리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우리 모두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인식해야 한다. 경계작전 실태를 꼼꼼하게 되짚어보고 책임져야 할 인원이 있다면 엄중하게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발언했다고 한다. 국방부장관이 사실상 군의 대북 경계임무가 실패한 사실을 인정한 것이다.

 

또 현행 경계작전 시스템과 전력 운용 부분의 문제점을 식별해 조기에 적시적으로 보완해나가야 한다고 한 정 장관은 장비 노후화를 탓하기 전에 작전 및 근무기강을 바로잡아 정신적 대비태세를 굳건히 해야 한다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타성에 젖지 않도록 경각심을 갖고 각자의 임무에 더욱 전념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정 장관은 한 건의 해상경계작전 실패와 관련해서는 많은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며, 조선닷컴은 정 장관의 이런 언급은 해상판 노크 귀순으로 불린 북 어선 삼척항 정박 사건에 군의 경계 실패 책임이 있음을 사실상 인정한 것이라고 평했다.

 

지난 15일 북한 어민 4명을 태운 북 소형 어선은 군·경의 아무런 제지 없이 삼척항 부두까지 접근해 스스로 홋줄로 배를 정박하면서, 국방부에 대한 국민의 불신과 비난이 쏟아진 가운데, 국방부가 자책과 자성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북한 어민 4명이 삼척항 부두로 상륙해 주민들에게 북에서 왔으니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했다는 증언까지 나왔다며, 조선닷컴은 동해안 곳곳에 떠 있던 해군·해경 함정의 감시망과 육군 해안경계부대의 3중 감시망을 뚫고 육지까지 내려온 것이어서 군의 경계태세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전했다. 삼척항에 정박한 북한 선박은 국민들에게 충격을 줬다. 

 

<정경두 해상판 노크귀순논란에 해상경계작전 실패...엄중히 책임져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ygkim****)이건 군전체의 기강 문제다. 책임자는 문재인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whtjswhgdk****)책임져야 할 사람이 책임을 묻겠다니, 나라 곳곳에 코미디가 넘쳐납니다. . 그래서 김제동이 1500씩 받나? 화이트리스트가 아니었어. 체크리스트였다는이라고 꼬집었고, 또 다른 네티즌(ka****)작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서를 해도 경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서 할 수 없다. 똥별들은 근신하고 문재인은 군을 이 지경을 만들어놓은 책임을 지고 물러가라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shars****)뻔한 말 입에 발린 말 받아 적으면 뭐하나? 김정은이 우리 군문화도 많이 바꿔났구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sk****)국방장관의 국가의 정체성과 안보관이 전혀 없다 보니 경계가 허물어질 수 밖에 없지 않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ax****)어디서 이런 종북정권에 딱 들어맞는 자를 골라서 국방장관에 앉혔는지, 대단허이. 주적개념 흐리멍덩하게 만들어 군인정신을 엉망으로 만든 주제에, 저는 경계와 무관한 듯 말하는 작태라니, 졸병들에게 향한 총구를 자신에게 돌려라. 정권이 정말 기가 막힌 인간을 발탁했군이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kwono****)책임질 사람은 문재인과 국방장관 너 자신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topgun****)귀순이라는 것을 처음부터 인지했으면서 은폐한 의혹이 짙다는데 귀순을 귀순이라 말하지 못한 것이 김정은 정권의 눈치를 살핀 때문이라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4명이 서로 도우며 협심해서 남으로 내려왔는데 2명은 다시 월북하고 2명은 남은 것도 이상하고... 혹시 달래어 돌려보내려다가 2명은 설득에 성공하고 2명은 실패한 것 아닌가?라고 의심했고, 또 다른 네티즌(fin****)정경두 국방장관부터 가장 먼저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6-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