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방 주치의'라는 청와대 비서관 피소

의사단체, 의사 호칭 폄훼한 이정도 총무비서관 고발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6-18

 

의사 단체가 최근 청와대의 보도자료에서 양방 주치의라는 표현을 사용한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고 한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소청과의사회)는 신임 대통령 주치의를 양방 주치의라고 표현한 이 비서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소청과의사회는 이날 고소장을 우편으로 송부했다청와대는 지난 3일 강대환 부산대 의과대학 교수를 주치의로 위촉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면서 양방 주치의(양방 주치의는 송인성 교수)’라는 표현을 썼다고 전했다.

 

이런 청와대의 해괴한 용어 사용에 대해 대한의사협회(의협)은 다음날 보도자료를 통해 의료법 그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는 양방이란 용어를 행정부 최고기관인 청와대에서 공식적으로 사용한 데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청와대가 부적절한 용어를 선택하고, 이를 인지하지 못한 청와대 관계자의 문책을 통해 행정부 최고기관으로서의 전문성과 공정성을 제고할 것을 요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소청과의사회는 의협을 통해 이 비서관이 보도자료를 작성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한다.

 

임현택 소청과의사회 회장은 의료법 제2조는 의사는 의료’, 한의사는 한방의료를 담당한다고 명시하고 있는데 양방이라는 용어는 법적으로 아예 존재하지 않는 개념이라며 “‘양방이라는 표현은 일부 한의사들이 현대의학과 의사를 폄훼하기 위한 의도로 만들어낸 멸칭(蔑稱)”이라고 지적했다고 한다. 임 회장은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해야 하는 총무비서관이 밤낮없이 피 튀겨 가며 사람 목숨 살리는데 온 힘을 다하고 있는 의사들을 대상으로 폄하하는 표현을 썼다는 것은 고위 공무원으로서 기본적인 자질이 의심된다고 비판했다고 한다.

 

또 임 회장은 이런 함량 미달인 자가 대통령을 보좌하는 막중한 자리에 있는 것은 적절치 못하며 대통령을 잘못 보좌한 것에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위 공직자로서 매우 부적절한 범죄행위에 대해 검찰은 구속 기소해 다시는 이런 어이없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훈을 삼아야 한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3일 청와대는 주치의는 양방(의사) 한방(한의사) 1명씩을 위촉하고 있습니다라며 그간 역대 (양방)주치의는 서울대 병원 등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의사들에게 위촉되어 지방의 의사들에게 기회가 부여되지 못하였습니다라고 밝혔다.

 

<의사들 “‘양방 주치의는 의사 폄하 표현총무비서관 명예훼손 고소>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eti****)앞으로 모든 병의원 간판엔 양방이란 점을 반드시 명시해야 한다. 가령 서울대 양방병원, 한양대 양방병원, 천안 양방의원, 부산 양방의원이라고 비꼬았고, 다른 네티즌(hatec****)거기는 공부 제대로 한사람이 없는 데 아닌가요. 데모하느라 학교 갈 새 있었겠어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elt****)특히 문재인 정부 들어 한의사들의 활동이 너무 눈에 띈다. 응급실도 없는 한의원을 과연 병원이라고 부를 수 있는지 의심이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6-18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