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한 어선, 삼척항에 정박한 뒤 신고돼?

국군, 북한 배가 삼척항에 정박해도 발견 못해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6-18

 

지난 15일 동해안에서 발견된 북한 어선 1척은 강원도 삼척항 앞바다가 아닌 삼척항 부둣가에 정박한 상태로 우리 주민에 발견된 것으로 18일 전해졌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북 어선에 탄 어민은 우리 주민과 대화를 나눴고, 일부는 부두로 상륙해 돌아다녔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조선닷컴은 이 어선을 발견하고 신고한 것도 애초 알려진 것과 달리 조업 중인 어민이 아니라 부둣가 주민이었다북 어선이 삼척항까지 떠내려와 정박하도록 군·경의 감시망이 포착하지 못한 것이어서 해상 경계가 구멍이 났다는 지적도 전했다. 북한 어선이 삼척항에 정박할 정도로 국방이 해체된 것이다.

 

관계 당국에 따르면, 이 어선은 지난 15일 오전 650분쯤 발견됐다, 조선닷컴은 당시 군은 해경으로부터 삼척항 방파제에서 북한 어선이 발견됐다는 상황을 전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북한 어선과 관련한 설명을 하면서 방파제관련 부분은 설명하지 않았다. 또 북 어선이 삼척항에서 얼마나 떨어진 곳에서 처음 식별됐는지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설명을 하지 않았다. 다만 이 어선이 발견된 삼척항 인근에서 NLL(북방한계선)까지 최단거리는 130km라고 했다상황을 종합해보면, 북한 어선이 발견된 삼척항 방파제 근처에서 NLL까지 최단거리가 130km였다는 뜻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현지 주민들은 북한 어선을 발견해 신고한 사람은 삼척항에 있던 주민들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조업 중인 어민이 북 어선을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시 삼척항은 조업을 마친 어선들이 복귀해 북적이는 상황이었다, 조선닷컴은 삼척항 내 방파제 부두 암벽에 북한 어선이 정박해 있어서 우리 측 어민이 이 선박을 향해 어디서 왔느냐고 하자 북한에서 왔다는 답도 했다고 전했다. 이에 우리 주민이 북한 말투를 쓰는 수상한 사람이 있다112신고를 했고 이어 삼척경찰서 상황실과 관할 지구대로 통보했다는 것이다. 어민들이 북한 어선을 발견한 것이다.

 

이와 동시에 동해 해경 삼척파출소에 통보됐으며, 출동 요원들이 삼척항 방파제에서 북 어선에 선원 4명이 탑승한 것을 확인했다. 해경은 신고된 지 40여분 뒤인 오전 730분쯤 삼척항 인근에서 경비 활동 중이던 50t급 함정을 이용해 북한 어선을 보안 유지가 용이한 동해항으로 예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닷컴은 삼척항에 정박한 북한 선원 중 일부가 육지로 내려와 우리 어민에게 북한 말씨로 북에서 왔으니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했다며, 신고 당시의 구체적 상황에 대해 군 당국은 정부합동심문이 조사중이어서 밝히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여전히 확인 중을 반복하는 촛불정권이다.

 

합참은 ·경의 감시망이 가동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소형 목선은 일부 레이더 탐지가 제한되는 점을 확인했다이 목선은 파고보다 낮고 기동이 없어 군 레이더에 제대로 포착되지 않았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어선 발견 당시 동해상의 파고는 1.52m였던 반면 북한 어선은 높이 1.3m, 2.5m, 길이 10m여서 레이더에 미약하게 포착됐다는 것이라며, 합참은 만약 빨리 움직이는 표적이었다면 식별할 수 있었다. 당시 레이더 감시 요원들은 최선을 다했고, 특별한 근무 문제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북한 배가 삼척항에 정박하는데 특별한 문제점이 없다는 국군이다.

 

하지만 소형 목선이 NLL을 넘어 삼척항 부두 근처까지 접근하도록 군·경의 레이더 등에 포착되지 않은 것은 해안 감시 체계에 구멍이 뚫린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며 조선닷컴은 해안 경계는 해군·해경의 해상 레이더와 육군의 해안 감시망이 ‘3()’ 감시하는데 어느 한 곳에서도 발견하지 못했다면 경계 태세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라며 일부에선 2012년 동부전선에서 발생한 노크 귀순사건과 다를 바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9·19 남북 군사합의로 해상 완충 수역이 설정된 것이 경계 약화를 가져온 것 아니냐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9·19 군사합의는 우리 측 속초에서 북측 통천까지 약 80해역을 완충 수역으로 설정하고 이 수역에서 포병·함포 사격과 해상 기동 훈련을 중지했다, 조선닷컴은 군 당국의 해상 초계 작전 등 경계 활동엔 영향이 없다는 주장과 송대성 전 세종연구소장의 목선의 경우 레이더로 탐지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는 것은 맞지만 북한이 어떤 형태로 침투해오든 포착할 수 있어야 한다. 북한을 은밀히 감시하고 물샐 틈 없이 본다는 의지가 약해진 게 가장 큰 문제라는 지적도 전했다. 북한 선원 4명 중 2명은 이날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갔고, 나머지 2명은 귀순 의사를 밝혀 한국에 남았다고 한다.

 

어선, 삼척항까지 흘러와 정박...주민 신고 때까지 군·경 몰랐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n****)이래도 국방장관 안 자르고 놔두면 진짜 간첩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zxcvbnm****)문어벙이가 군통수권자로 있는 한 대한민국 삼면 어디든 활짝 열려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dandy****)과거 정부에선 아주 깜깜한 밤중의 간첩 침투도 색출해 내던 동해안 경비사령부! 일명 동경사! 지금은 해체 되었나요? 현 정부 하에선 해체된 군부대가 너무 많다 보니, 혹시나 해서외다! 한마디로 현 정부 하의 동해안과 서해안의 NLL은 이미 해체되어 없어졌나요?”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n****)국민이 놀래나 안 놀래나 한번 시험해본 거랍니다. 왜냐하면 평화통일 프로세스 중이라고 무식한 국민은 뭔 말인지 알라나 몰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n****)밤에는 푹 자, 낮에는 졸아, 밥 먹을 때만 눈 떠. 적이 쳐들어오면 내쳐 자. 종일 자는 삽살개 개로선 아무 흠이 없는데 어느 날 그러다 불고기 돼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olomon****)국민은 정수장 인재로 赤水 먹이고, 삼척항에는 북괴 인민이 배타고 내려와 주민과 맞대면 하였는데, 그러고도 국가 안보가 지켜지고 있나? 온통 구멍 천지다. 문제 있는 문제in 정권은 問題人들만 살고 있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pon****)문재인 정부에서 국민은 안 된다고 하는데도 불구하고, 김정은이와 짜고 NLL을 일방적으로 폐기를 했으니, 군에서는 그렇게 알고 있을 수 밖에. 그래서 몽땅 헬렐레 파고들 있고, 레이더 스위치마저 아예 떠보리라는 명령을 받았던 모양이지, 그러니까 아예 부두까지 들어왔지. 그래놓고, 해상에서 발견해서 신고를 했다고 사기치나, 이제는 군대 해산 절차만 남았구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aia****)김대중과 마눌 빈소 화환을 수령님에게 혼날까봐 영구보존 한다는 넘들이니까 뻔할 뻔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with****)문ㅈㅇ이 이 소식 들으면 흐뭇해하시겠다라고 했다.[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6-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