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국 시진핑 주석, 20~21일 북한 방문

북한을 수단으로 악용하여, 중국이 대미항전?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6-17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전후 시 주석의 방한 계획은 없다고 발표한 가운데북한 조선중앙TV와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양일간 북한을 국빈방문한다17일 보도했다고 한다. 조선중앙TV는 이날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시진핑) 동지가 우리나라를 방문한다조선노동당 위원장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동지의 초청에 의하여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 동지가 620일부터 21일까지 우리나라를 국가방문하게 된다고 전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신화통신도 중국 공산당의 후자오밍(胡兆明) 중앙위원회 국제국 대변인이 시 주석 방북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시 주석은 부주석을 지내던 20086월 평양을 방문해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 등을 만난 적이 있다. 하지만 김정은 집권 후 북한을 방문한 적은 없다4차례나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의 지난 1월 방중 당시 조선중앙통신의 김정은 동지께서는 습근평 동지가 편리한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공식방문하실 것을 초청하셨으며, 습근평 동지는 초청을 쾌히 수락하고 그에 대한 계획을 통보했다는 보도도 전했다.

 

한편 시진핑(習近平)20~21일 북한 방문에 대해 전문가들은 무역· 외교·군사 등 전방위적으로 대중 공세를 강화하는 미국에 맞서 중국이 북한을 지렛대로 활용하려는 의도로 분석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화웨이 캠페인,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작전, 주한미군 사드 정식 배치 압박 등 미국의 전방위 파상 공세로 수세에 몰린 중국이 한반도 카드로 대미(對美) 맞대응에 나섰다는 것이라며 전문가들의 시 주석이 북한 방문 뒤 일정 시점에 방한할 가능성도 높다북한을 방문해 대미 공조 전선을 다진 뒤 한국을 찾아 미국의 공세에 맞선 전열 정비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전했다.

 

전문가들은 시 주석이 북한을 찾을 필요성은 충분히 있었다고 했다, 조선닷컴은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의 올해가 북중 수교 70주년이어서 북·중 정상이 만날 필요성은 있었다는 판단, 윤덕민 전 국립외교원 원장의 김정은이 중국에 총 4번 방문한 만큼 시진핑으로서도 답방해야 할 필요가 있었다는 진단, 전성훈 전 통일연구원장의 시 주석이 방한할 필요가 있는데, 전통적인 외교관계 상 시 주석이 서울보다 평양에 먼저 방문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전했다. “외교가에선 시 주석이 이달 중 서울을 먼저 찾을 것이란 관측도 있었다, 조선닷컴은 시 주석이 북한을 먼저 찾는 것은 다분히 대미 공세적 성격이 있다는 분석도 소개했다.

 

신 센터장은 지금까지 중국이 미·중 무역갈등으로 수세에 있었기 때문에 미국의 입장을 고려해 시 주석이 북한을 방문하지 않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 미국이 대만과 홍콩 문제를 건드리고 있어, 중국이 북한 방문 카드로 대미 공세에 나선 것이라고 했고, 윤 전 원장은 시 주석이 (28~29일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미국과 담판을 앞두고 북한이라는 전략적 자산을 품고 있어야 할 필요가 있었다고 했고, 전 전 원장은 북한과 중국, 러시아는 삼각공조체제를 구축하고 있다이제 시 주석과 김정은이 만나 전열을 정비한 다음, 시 주석이 G20에서 북한에 대해 (미국에) 이야기하려는 것이라는 분석도 전했다

  

시 주석의 이번 방북이 미국의 대중 공세에 맞대응 성격이 강하다면 미·북 비핵화 협상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이 많았다, 조선닷컴은 신 센터장의 시 주석의 방북으로 북한의 단계적 비핵화 주장이 더 완고해질 수 있다. 미국과 한국은 비핵화 협상에 중국이 부정적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도록 공조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과 전 전 원장의 중국은 북한을 핵 포기 시키려면 미국이 북한을 위협하면 안 된다며 아시아에서 미국의 위협 요인을 철수해야 한다는 방향으로 나갈 것이라는 주장과 윤 전 원장의 중국은 표면적으로는 북한 편을 들겠지만, 동시에 북한에게 비핵화에 진정성을 보이라는 입장을 개진할 것이라는 전망도 전했다.

 

시 주석이 북한을 찾은 것은 아시아·태평양 전략을 둘러싼 미·중 간 힘겨루기 성격이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조선닷컴은 전 전 원장의 ·중 대결은 경제적 분야는 물론, 안보 분야에서도 일어나고 있다미국은 북한의 핵포기를 1차적인 목표로 삼고 북한과 협상하려고 하고, 중국은 북한의 핵을 용인하면서라도 미국의 영향력을 약화시키는 게 목표라는 진단도 전했다. 또 신 센터장은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이 노딜로 끝났고, 블라디보스토크 북·러 정상회담도 별 성과가 없어 김정은이 외교적인 고립에 처해있다. 그런 김정은으로선 시 주석 방북으로 외교적 고립에 숨통이 트일 것이라는 진단도 소개했다.

   

그리고 조선닷컴은 시 주석 역시 갈수록 어려워지는 미·중 무역갈등 속에서 한국을 압박하기 위해 서울로 가야 할 필요가 있었다. 하지만 전통적 우방인 북한을, 그것도 김정은이 중국을 4번이나 찾은 상황에서 평양보다 서울을 먼저 찾기는 부담스러웠을 수 있다그런 점에서 이번 방북은 방한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 성격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내다봤다고 전했다. 이어 윤덕민 전 원장의 미국 동맹국 중 한국이 가장 약한 고리라며 화웨이에 대해 세계 유수 기업이 다 돌아선 상황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반도체까지 차단되면 끝장나니, 시 주석이 한국에 와 반도체를 확보하려 할 것이라는 분석도 조선닷컴은 전했다.

 

<전문가들 시진핑 첫 방북, 의 대중 전방위 압박에 한반도 카드 꺼내든 것”>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peak****)중국을 상전으로 모시고 절절 매는 모습을 보이니, 중요한 때에 협박을 당하는 것 아니겠는가? 스스로 자초하는 외교 전략 상의 희생물, 동네 축구공이 되었구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a****)역사의 전환점에서는 순간의 선택이 국가의 명운을 가른다. 판단착오로 북중 쪽으로 기웃거리다가는 나라가 하루아침에 풍비박산 나는 수가 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y****)시진핑이 한반도 카드를 꺼내들면 문재인의 되지도 않은 운전자 행태는 끝났다고 봐야 한다!”라고 했다.[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6-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