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환경부, 4대강 보(洑) 파괴에 분할입찰?

훗날 적폐청산 될까봐 기업들 응찰하지 않아?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6-05

 

문재인 정권이 4대강 보() 파괴에 집요하다. 세 차례나 유찰된 ‘4대강 보 처리 방안 계획 수립 용역에 관해 문재인 정권의 환경부가 사업을 분할해서 여러 업체들에게 맡기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4일 정부 관계자는 해당 용역에 대해 국가물관리위원회 설립 후 재공고를 낼 것이라며 분할 입찰을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이 관계자의 용역 비용이 총 25억원 가량인데 이를 한 업체가 아니라 여러 곳에 나눠 맡기면 작은 업체들도 입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는 말도 전했다.

 

4대강 보 파괴 어용기구에 관해 “국가물관리위원회(이하 물관리위원회)는 오는 13일 시행되는 물관리기본법 시행령에 따라 대통령 소속으로 꾸려지는 민관 합동 심의기구다. 이 위원회가 발족 후 가장 먼저 결정하게 될 사안이 4대강 보 처리다라며 조선닷컴은 앞서 환경부는 지난 2월 조달청에 ‘4대강 보 처리 방안 세부 실행 계획입찰을 의뢰했다. 4대강 보 처리 방안과 부작용 완화 등 대책을 마련하는 마스터플랜(기본 계획)’을 세우는 용역으로, 보 철거를 위한 실질적인 첫 단계라고 전했다.

 

그런데 첫 공고 당시 입찰에 참여한 업체가 없어 유찰되더니 3월 재()공고, 4월 재재(再再)공고 때도 모두 유찰됐다, 이에 조달청은 “4대강 보 처리 입찰을 더는 추진하지 않겠다며 환경부에 반려를 통보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환경부의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지난 2월 금강과 영산강의 5개 보 중 3개 보는 철거하고 2개 보는 상시 개방하는 안을 발표했다비슷한 시기에 마스터플랜 공고를 내서 보 처리에 속도를 내려 했지만, 입찰엔 나선 업체가 없어 계획이 엉킨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부는 업체들이 계획의 변동성 때문에 입찰을 꺼린 것으로 보인다. 물관리위원회에서 보 처리 방안을 결정하면 입찰에 나서는 업체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업계 관계자의 보 철거 계획을 수립하면 나중에 정권이 바뀐 뒤 적폐 회사로 몰릴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이 있다는 말과 정부 관계자의 이런 사정으로 환경부가 연구 용역에 참여할 업체들의 부담을 덜어주고자 프로젝트를 쪼개서 공고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안다는 발언도 전했다. 이런 꺼림현상은 촛불정권이 자행한 무자비한 숙청의 후유증으로 평가된다. 

 

철거 용역 아무도 응찰않자, 사업 쪼개 입찰 나서는 환경부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pj****)아부하는 공무원들은 나중에 꼭 벌을 받기를 바랍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qogus****)정권의 충견들의 충성경쟁 볼만합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hansoo39****)참으로 집요하다. 4대강 보가 저희들과 무슨 철천지원수가 졌기에 이 야단들인가? 4대강 보의 유효성은 주변 농민들의 손해배상 청구소송 승소로 이미 판결이 난 사안이 아닌가?”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9-06-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