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직언→막말 프레임'에 헤매는 황교안

교양스러운 선비질로, 직언자를 죽이는 황교안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6-03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잇단 당 소속 의원들의 직언(直言)’에 관해 우리 당이 거친 말 논란에 시달리는 것과 관련해서 안타까움과 우려가 있다항상 국민 눈높이에서 생각해 심사일언(深思一言·깊이 생각하고 말함)해 달라고 당부(경고)했지만, 네티즌들은 이런 황 대표의 잘못된 막말 경고를 비판했고, 이 회의가 끝난 직후 한선교 사무총장이 회의장 밖에서 황 대표를 기다리며 복도에 앉아 있던 기자들에게 걸레질을 하는구만이라고 발언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한 총장은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폭언해 자유한국당 사무처 노조로부터 사퇴를 요구받았으나, 이후 사과하여 무마된 적이 있다.

 

한 총장의 이 발언은 기자들이 황 대표 등 주요 당직자들의 백그라운드 브리핑(비공식 질의응답)을 듣기 위해 회의장 밖 복도 바닥에 앉아 기다리다 앉은 자세로 자리를 움직이는 것을 보고 한 말이라고 한다며 조선닷컴은 국회 출입 기자들은 정당 회의 후 주요 당직자의 비공식 브리핑을 노트북 컴퓨터로 메모하기 위해 회의실 밖 복도 바닥에 앉아 작업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한 총장의 바닥에 앉는 것을 제일 싫어한다. 자리를 앞으로 가려고 엉덩이로 밀고 가니까 보기 좋지 않아 그렇게 말했다는 해명을 전했다. 하지만, 조선닷컴을 비롯한 기자들은 한 사무총장을 막말꾼으로 몰아쳤다.

 

이날 촛불정권의 국정농단을 곱게 비판해온 황 대표는 국민이 듣기 거북하거나 국민의 마음에서 멀어지는 발언을 한다면 그것은 곧 말실수가 되고, 막말 논란으로 비화된다. 문재인 정권과 여당, 여당을 추종하는 정당·단체의 비상식적이고 무례한 언행에 대해 우리 당이 똑같이 응수하면 안 된다막말 논란으로 국민의 정치 혐오를 부추기는 결과를 낳게 된다며 경고했다고 한다. 이에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최고위원 회의에서 의원들에게 말조심을 당부한 것은 이례적이라며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최근 문재인을 비판하면서 김정은이 문재인보다 낫다고 한 발언에 대한 질책의 성격이 있어 보였다고 했다고 한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사실에 근거한 정당, 사실을 말하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그 과정에 혹시라도 사실을 말씀드리면서 국민에게 심려를 드리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도록 애쓰겠다, 사실상 사과의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하지만, 촛불난동세력이 조작해낸 온갖 거짓선동들에 기반된 박근혜 대통령 마녀사냥과 사기탄핵에 관해 일체 언급하지 않는 황교안 대표가 사실을 핑계로 교양스러운 모습으로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촛불정권이나 기자들에게 쏟아낸 직언막말로 비하하여 경고까지 하는 행태에 관해 상식적 국민들이 얼마나 수긍할지 주목된다. 우파 국민들은 황교안의 교양스러운 사과에 반발했다.

 

<황교안, 당 의원들 실언논란에 심사일언 해달라경고>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abcde1****)황 대표는 저 시뻘겋고 포악한 정부여당에 용기를 갖고 할 말을 과감히 하는 의원들의 기를 꺾지 말라. 적을 맹렬히 공격하는 아군에게 총질하는 듯이 느껴진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21****)심사일언 맞는 말이지만 젊잖게 응수하면 당한다. 입에는 입, 힘에는 힘이다. 악착같이 물고 늘어지는 것을 잘 배워서 그대로 갚아줘야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u****)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이나 민경욱 대변인의. 발언은 일반 국민들의 입장에서 볼 때 조금도 손색이 없는 일반적인 이야기로 받아주어야지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mount****)·나 대표가 상식이 있는 지도자들이라면 지금 광화문 광장에 천막을 치고 3,10 헌재탄핵 때 돌아가신 다섯 분의 위패를 모시고 있는 대한애국당을 찾아가 조문을 하는 것이 인간의 기본적인 도리일 것이라며 자유우파로서 또 거대 당의 지도자로서 그만한 아량이나 포용심이 메말랐다는 것은 지도자로서의 자질이 심히 의심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z****)한국당을 막말 정당의 프레임에 가두기 위한 공작에 당하면 안 된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저 바보같은 놈, 자당 투사들의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기를 꺾는 놈 봐라. 저게 무슨 대통령 감이냐?”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moons****)황교안은 제발 사과 발언 좀 그만해라. 황교안이 사과하는 게 진짜 실언이다. 좌익들에게 사과는 패배를 자인하는 거다. 싸우려면 제대로 싸우든지. 5.18 사과 세월호 사과 등등으로 전쟁터 나선 장수들의 사기를 꺾는 짓은 대장이 할 일 아니다. 그런 배짱 없으면 일찌감치 전도사로 돌아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h****)당의 대표가 자기 당 의원들의 의사표현을 망언 실언으로 몰아붙여 세금 축내는 벙어리로 만들 심산이 아니라면, 당대표부터 심사일언할 것을 권고합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eon****)막말로 들리지 않는 시원한 소리들이었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6-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