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노이 노딜'로 김영철·김혁철 숙청돼?

하노이 협상 실패 동요 막기 위해서, 협상팀 숙청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5-31

 

북한이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의 실무 협상을 맡았던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와 외무성 실무자들을 협상 결렬 책임을 물어 처형했고, 대미 협상을 총괄했던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도 혁명화 조치(강제 노역 및 사상 교육)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조선닷컴이 31일 전했다. “하노이 협상 결렬로 충격받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내부 동요와 불만을 돌리기 위해 대대적 숙청을 진행 중인 것으로 관측된다며 조선닷컴은 정부 관계자의 하노이 회담 이후 김여정(노동당 제1부부장)의 행적은 포착되지 않는다김정은이 근신시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는 주장도 전했다.

 

이날 조선닷컴은 또 북한 소식통의 김혁철이 지난 3월 외무성 간부 4명과 함께 조사받고 미림비행장에서 처형당한 것으로 안다이들에겐 미제에 포섭돼 수령을 배신했다는 미제 스파이 혐의가 적용됐다는 주장도 전했다. 이 소식통은 김영철은 해임 후 자강도에서 강제 노역 중이라며 김혁철과 함께 실무 협상을 담당한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은 정치범 수용소에 보내졌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하노이 회담에서 김정은의 통역을 맡았던 신혜영도 결정적 통역 실수로 최고 존엄의 권위를 훼손했다며 정치범 수용소에 갇힌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북괴 노동당 어용지 노동신문은 이날 앞에서는 수령을 받드는 척하고 뒤에 돌아앉아서는 딴 꿈을 꾸는 동상이몽은 수령에 대한 도덕·의리를 저버린 반당적, 반혁명적 행위라며 이런 자들은 혁명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하게 된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수령에 대한 충실성을 말로만 외우고 심지어 대세에 따라 변하는 배신자·변절자도 나타나게 된다충실성은 결코 투쟁 연한이나 경력에 기인되는 것이 아니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김정은 정권이 하노이 노딜이후 취한 것으로 알려진 문책·숙청의 수위와 범위는 예상을 뛰어넘는다, 구체적 증거들을 소개했다.

 

북한의 숙청 상황에 관해 노동신문에 반당·반혁명, 준엄한 심판등 숙청을 암시하는 표현이 등장한 것은 201312월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 처형 이후 처음이라며, 조선닷컴은 국책연구소 관계자의 하노이 회담 관련자들에 대한 대규모 숙청이 진행 중이라는 의미라며 피의 숙청과 공포 분위기가 한동안 이어질 것는 진단도 전했다. 당초 외교가에선 북한이 외부 시선 등을 의식해 회담 관계자들에 대한 극단적 처벌은 자제할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며, 조선닷컴은 그만큼 회담 결렬에 따른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분노와 상실감이 상당했음을 짐작하게 해준다고도 분석했다.

 

하노이 회담의 실무협상을 담당했던 김혁철 전 국무위 대미 특별대표는 현재 생사가 불분명한 상황이다. 회담 결렬 직후 원래 소속 부서인 외무성으로 복귀했다는 소식을 마지막으로 종적을 감췄다. 지난 4월 선출된 최고인민회의 제141차 대의원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조선닷컴은 대북 소식통의 김혁철은 미측 의중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채 협상 상황 보고를 부실하게 했다는 이유로 미제 스파이로 몰려 지난 3월 외무성 간부들과 함께 조사를 받고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처형당했다는 얘기가 있다는 말을 전하면서 그와 함께 처형당한 서기관들의 처형 소식도 소개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베트남 주재 북한 대사관 경제 참사와 2등 서기관, 북한 외무성에서 베트남 업무를 담당했던 서기관 등 4명도 김혁철과 함께 처형당했다는 복수의 첩보가 수집됐다, 조선닷컴은 신혜영은 지난해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여성을 대동한 점을 의식해 김정은이 직접 발탁한 인물로 알려졌다. ‘실전경험이 부족한 신혜영은 통역 과정에서 여러 차례 실수를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 “‘노딜을 선언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이 다급하게 한 가지 제안할 게 있다고 말한 것을 통역하지 못했다는 외교 소식통의 전언도 전했다.

 

대미 협상을 총괄했던 김영철은 당 통일전선부장 자리에서 물러난 뒤 자강도에서 혁명화 교육(강제 노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혁명화 조치를 당한 최룡해 등은 일정 기간 후 재기하기도 했다, 조선닷컴은 하지만 노동신문이 이날 혁명의 준엄한 심판을 언급함에 따라 김영철의 생사도 장담할 수 없다는 말이 나온다며 정치범수용소행 처분받은 김성혜에 대해 북한의 유일한 여성 대남 일꾼으로 꼽히는 김성혜는 작년 2월 평창올림픽 참석차 방한한 김여정을 밀착 보좌한 인물이라며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등과 만나 정상회담 직전까지 비핵화 의제를 조율했다고 전했다.

 

외국 방문 등 외부활동에 나타나지 않는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에 관해 외교 소식통은 김여정이 작년 2월 임신 상태로 강도 높은 방한 일정을 소화했고, 출산 후에도 북·, 남북, ·북 정상회담을 연달아 챙기면서 건강에 무리가 왔다. 결핵에 걸렸다는 얘기도 있다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대북 소식통의 하노이 회담 당시 재떨이를 들고 김정은 시중을 드는 장면이 일본 언론에 노출되면서 북 내부에서 부적절한 처신이란 말이 많았다회담 결렬로 체면을 구긴 김정은이 이런 기류를 의식해 김여정에게 자중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주장도 전했다.

 

이처럼 하노이 회담팀상당수가 각종 문책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외무성의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제1부상은 건재를 과시하고 있다최선희의 경우 지난달 부상에서 제1부상으로 승진한 데 이어, 차관급으로는 유일하게 국무위에도 진입했다고 전했다.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은 작년에 갑자기 대미 협상 업무를 맡은 통전부 라인의 낙관적·희망적 보고와 달리, 전통적으로 북핵·대미 협상을 전담했던 외무성 라인은 김정은에게 줄곧 신중한 접근을 주문했다하노이 노딜 이후 김정은이 다시 외무성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영철은 노역, 김혁철은 총살이라는 조선닷컴 기사에 한 네티즌(bbo****)문재인 봤냐? 이게 뚱돼지 독재자 정은이의 진면목이다. 그냥 다 맘에 안 들면 죽이는 거지. 이런 놈과 그 정권 위해서 블루스를 추는 당신은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니라 대한민국에 최고 적폐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hdmdc****)우리도 실패한 고위 공직자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책임을 물어 엄벌하는 풍토가 절실히 요구 됩니다. 아무도 책임을 지지 않는 고위 공직자 사회는 국가의 해가 됩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onh****)문재인이 친한 친구가 멋진 칼부림을 했구나. 참으로 평화롭다 그지?”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5-31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