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헝가리 다뉴브강, 한국 유람객들 참사

한국관광객들 26명이 사망실종된 유람선 사고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5-30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29일 밤 9(현지시각/한국시각 30일 새벽 4) 우리 국민 단체 여행객 33명이 탄 유람선이 크루즈선과 충돌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 우리국민 7명이 사망하고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고, 7명은 구조돼 인근 병원에 후송됐다고 30일 오전 외교부가 밝혔다. 패키지 투어를 수행한 참좋은여행 측에 따르면, 해당 유람선에 여행객 30명과 인솔자 1명 등 31명이 탑승했으며, 사고당시 현지에 천둥번개와 폭우가 내렸고, 강물 수온이 낮았으며, 강의 수위가 높아지고 유속이 빨라져 시야 확보가 어려워 잠수부들을 수색에 투입시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조선닷컴은 30일 전했다.

 

한편 30일 저녁 조선닷컴은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 사고에 대한 대대적인 수색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잠수부를 투입한 실종자 수색은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날 헝가리 언론 ‘24뉴스는 수중 수색작업에 참여했던 한 잠수부를 인용해 “(계속된 폭우로) 강의 수위가 높아지고 유속이 빨라져 시야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잠수부들을 수색에 투입시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전했고, 현장 구조대원은 다뉴브 강의 유속은 시속 10~11km, 산업용이나 전문 장비를 착용한 잠수부도 잠수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24뉴스는 또 재난 담당 당국자를 인용해 당분간은 침몰한 하블라니(HABLEANY)’호의 잔해까지 내려갈 수 없을 것이라며 오늘 중으로 침몰한 선박을 인양하는 게 목표지만 그럴 가능성은 별로 없다고 전했다고 조선닷컴은 보도했다. “‘24뉴스는 또 다뉴브강에서의 사망자들이 대부분 강이 굽어지는 라기마뇨시(Lágymányosi)’ 다리 인근에서 발견된다며, 이번 사고의 피해자들이 이곳에서 발견될 수 있다고 전했다며 헝가리 국립 응급구조대 대변인도 구조대의 대변인으로서, 희망이 없다고 말하고 싶진 않다“(추가 생존자를 찾을) 아주 작은 기회가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날 사고와 구조 상황에 관해 한국 시각으로 30일 오전 4시쯤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야경 투어를 마치고 복귀 중이던 소형 유람선 하블라니 호가 대형 선박 바이킹 시긴호와 충돌한 후 7초 만에 침몰했다, 조선닷컴은 하블라니 호에는 한국인 여행객 30명과 서울에서 동행 한 가이드 1명과 현지 가이드 2명 등 한국인 총 33명과 헝가리인 승무원 2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중 한국인 7명이 사망하고 7명이 구조됐으며, 나머지 인원은 실종된 상태다경찰과 소방대원, 군인, 잠수부로 구성된 200여 명의 구조대원이 밤새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별다른 진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구조 난항에 관해 조선닷컴은 현지 구조 당국에 따르면, 현재 다뉴브 강의 유속은 시속 10~11로 상당히 빠른 수준이다. 일부 지역에선 유속 탓에 일시적으로 수색이 중단되기도 했다. 다뉴브 강의 수위는 5m에 이르고 있다고 전했다. “헝가리 기상청은 이날 오전까지 부다페스트를 포함한 북부 지역에 시간당 20가 넘는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폭우가 계속되면 다뉴브 강의 수위는 며칠 내 5.75.8m까지 올라갈 것이란 관측도 나왔다, 조선닷컴은 현재 사고 현장 인근엔 침몰 유람선의 인양을 위한 크레인이 대기 중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앞서 경찰은 하블라니 호의 인양에 수일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기사입력 : 2019-05-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