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IEA, '선진국들은 새 원전 건설 늘려야'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의 발전 속도 느려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5-28

 

국제에너지기구(IEA)28일 우리나라를 포함한 주요 선진국들에 대해 기존 원자로의 수명을 연장하고, 새로운 원자력 발전소 건설을 늘릴 것을 권고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20년 만에 발표했다고 한다. ‘IEA1차 석유 파동을 계기로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을 협의하기 위해 1974년 설립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기구라며, 조선닷컴은 “IEA 보고서는 선진국(미국·일본·한국·EU 회원국 등 41개국)에서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의 발전 속도는 느린데 원전 비중을 낮추는 속도는 빨라,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 수급에 지장이 생길 우려가 크다고 예상했다고 전했다.

 

선진국들의 미온적인 원전 투자 추세가 이어지면 2025년에는 현재 원전 설비의 4분의 1이 가동 중단되고, 2040년이면 현재의 3분의 2가 가동을 멈출 것으로 내다봤다며 조선닷컴은 이렇게 원전 비중이 가파르게 축소될 경우에도 에너지 수급에 차질을 빚지 않으려면 2040년엔 전체에서 신재생에너지의 비중이 85%에 달해야 한다고 IEA는 분석했다현재 태양광, 풍력발전 등 신재생에너지의 비중이 전체의 36%에 그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원전 투자를 하지 않고 버티려면 다른 에너지원에 2040년까지 16000억달러를 추가로 투자해야 한다고 IEA는 분석했다고 한다.

 

이어 조선닷컴은 “IEA는 이럴 경우 전기료 인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따라서 IEA는 노후 원자로의 수명을 연장하고 신규 원전 건설에 대한 투자를 늘리면서 에너지원별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특히 원전 투자를 확대하지 않으면 화석연료 사용이 늘어나면서 204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세계적으로 40t 더 증가할 것을 경고했다, 조선닷컴은 27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행한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의 원전의 도움 없이 안정적으로 주력 에너지원의 세대교체를 이루는 것은 매우 어려워 보이며...”라는 말을 전했다.

 

<IEA의 경고 탈원전, 에너지수급에 차질 우려... 새 원전 건설 늘려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s9968****)선동에 휘둘리며 수구좌익 정권을 선택한 무지한 민중들은 잘 모르겠지만, 순간의 선택이 10년을 좌우한다는 걸 이번에 제대로 보고 배우기 바란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eta****)탈원전보다 대한민국의 탈자유민주주의가 더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촛불 인민민주주의 쿠데타는 지금도 진행 중이고, 주사파와 노조의 독재국가는 이미 시작되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porc****)문재인 찬탈정권이 무리한 탈원전으로 나라의 근간을 흔들고 있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khlee1****)이것저것 다 떠나서 눈덩이처럼 적자 불어나는 한전이 전기요금 올리는 것 싫고 일본에도 없는 누진제 싫으면 원전만이 그 해결책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ml****)“IEA의 권고, 문재인ㄷㅌㄹ에게 좀 보여 줘라!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는 고집불통 좌파 대통령도 각성 좀 하시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nov****)문정권은 재난 영화만 안 보면 졸속 날날이 정책 안 만든다. 역으로 탈원전으로 인해 좌파들이 폭망하는 영화를 만들면 되겠다, ~ 쉽죠잉이라고 영화를 보고 문재인 정권이 탈원전 강행한다는 보도를 꼬집었다.

   

그리고 한 네티즌(czar****)아이큐 낮은 자가 대통령 하면 나라가 어떻게 되는지 많은 국민들이 절감하고 있다고 저급한 탈원전 정책을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oekwa****)무지한 대통령이 당선되어 국가의 기반을 흔들 수 있는 문제가 있는 공약은 당선 이후에 국회의원 과반수 이상을 통과해야 실행토록 법제화 해야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jk****)동화책 이야기가 큰 교훈이다. 홀딱 벗은 누드대통령 자신이 홀딱 벗은 것을 모르고 걸어가고 있다. 그러다 소년이 말하니까 옷을 주워 입는다라고 우화를 들어 문재인 정권을 비판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5-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