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선일보 "장자연수사 외압발표=허위"

조선일보가 과거사위에 법적 조치 강구하겠다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5-20

 

온갖 가짜뉴스를 날조·유포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는 데에 앞장섰던 조선일보가 촛불정권으로부터 적폐세력으로 몰려서 “‘장자연 사건에 관해 모함을 받고 있다고 불평하고 있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20조선일보가 2009년 고() 장자연씨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등에 외압을 넣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자, 조선일보는 일부 사람의 일방적 주장과 억측에 근거해 수사 외압을 단정적으로 발표한 과거사위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조선일보와 임직원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적절한 법적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 위원회는 20일 오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작년 4월부터 13개월간 조사해온 ()장자연씨 사건최종 심의 결과를 발표했다면서, 조선닷컴은 이 과정에서 확인되지 않은 기사들이 과거사위발()로 쏟아졌지만 조선일보는 대응을 자제했다. 비록 조선일보의 신뢰에 상처 내려는 목적이라 해도 사장 일가를 표적으로 했기 때문에 명예훼손을 당했다면 개인이 법을 통해 해결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과거사위의 발표에 대응을 자제한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이제는 조선일보가 대응해야 한다는 논조를 폈다. 

 

조선닷컴은 그러나 과거사위는 이날 발표문에 조선일보를 수사 외압의 주체로 명시했다. 조선일보가 방 사장에게 유리한 수사 결과를 도출하려고 조직적으로 움직였다는 것이라며 이는 신문사 신뢰와 직결되는 공적인 문제여서 정면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조선일보는 판단했다고 전했다. 과거사위는 당시 수사를 지휘한 조현오 경기지방청장 등의 진술에 의존해 조선일보 압력 행사는 사실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조 전 청장의 경찰에서 조사한 바에 따르면 방 사장과 장자연 간 연결고리를 찾을 수 없었다는 법정 발언을 소개하면서, 과거사위 발표에 반발했다.

 

조현오 전 청장은 과거사위 조사 등에서 “(수사 당시) 조선일보 이동한 사회부장이 찾아와 방상훈 사장을 조사하지 말라면서 이명박 정부가 우리 조선일보하고 한판 붙자는 겁니까라고 말했다고 진술했다고 전한 조선닷컴은 이에 대한 그러나 시점도 명확하지 않고 방문 장면을 봤다는 제3자도 없었다는 부인도 소개했다. 이 전 부장은 조씨를 만난 사실 자체가 없다며 지난해 조씨 등을 상대로 소송을 내 재판이 진행 중이고, 조선일보는 조 전 청장 주장은 명백한 허위라는 입장이라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 전 청장의 증언은 진위에 논란의 여지를 남겼다. 

 

그리고 조현오 전 청장은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지만 장자연 사건과 관련한 가장 큰 피해자 중 한사람이 방상훈 사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며, 경찰조차 방 사장의 무혐의를 확신하는 상황에서 조선일보 관계자가 경찰을 찾아가 방 사장 조사를 중단해 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라고 조선닷컴은 항변했다. “조 전 청장의 주장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 조선닷컴은 그럼에도 과거사위는 조씨 말만 받아들였다사법부의 재판에까지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로 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전했다. 조현오 전 청장의 자체모순적 발언이 진위 판단에 혼란을 줄 수 있다. 

 

과거사위는 또 강희락 당시 경찰청장이 이동한 부장이 찾아와 방 사장의 경찰 조사를 막아 달라고 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며, 이에 대해 조선일보는 당시 장자연 사건 수사 결과를 신속히 발표해주길 바란다는 입장을 전달했을 뿐이라며 사건과 아무 관련 없는 조선일보 방 사장에 대한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이 일부 언론을 통해 확산하면서 방 사장과 조선일보 구성원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요컨대, 조선일보는 허구적인 장자연 사건은 정권이 조선일보를 압박하는 것이라는 취지의 항변을 하고 있다.

 

과거사위, 조선일보 수사 외압 발표는 명백한 허위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h****)과거사위원회라는 말만 들어도 소름이 돋는, 그런 집단이다. 없애야 하는 거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미래가 아닌 과거사위원회라는 것은 지구상에 한국 밖에 없을 것이다. 초격차 시대에 미래가 아닌 과거에 얽매여서 어쩌겠다는 것인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wk5****)과거사위 이 자들 구속수사해서 향 후 어정쩡하게 국가 브로커나 하는 일을 하지 않도록 위원장부터 그동안 무엇을 근거로 조사하고 돈 받았는지 수사해야 한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ju****)과거사위는 검찰, 경찰보다 더 큰 특권을 가진 기관인가? 언론장악이 미흡해 조선일보를 손보자는 것인가? 그만 합시다. 도대체 어디까지 가야 흡족할 것인가? 현정권에 비판적인 곳은 끝까지 추적하고 조사하여 손볼 셈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uma****)“댜한민국은 법 위에 존재하는 임시조직들이 너무 많다. 각종 위원회, 각종 센터 등 법률에 의한 정규조직의 안정성을 해치는 이러한 임시 조직들은 정치권력의 시녀 노릇하는 내시 그룹에 해당한다고 생각된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tarlight****)한마디로 이 정권 너무 야비하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arb****)은 청와대 주사파 참모들이 몰리다 보니 북조선 문재인 보호와 조선일보 타격내년 총선을 위해 문재인이 동남아 순방에서 개털리고 오자마자 장자연을 다시 끌어들여 수사 지시하게 하도록 하고 이제는 한 보수신문을 길들여보겠다는 허황된 작태로 보인다라고 했고다른 네티즌(sr****)은 과거사위는 문재인 입맛에 맞게 과거를 이용하기 위해 만든 어용단체인가자기 편에게는 솜방망이자기들 생각에 적에게는 칼날을 휘두른다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delt****)은 조현오는 이 기사에 뭐라고 반응을 보일까?”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5-20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